최근 수정 시각 : 2020-02-26 10:15:44

김성환(만화가)


파일:attachment/kimsunghwan.jpg

金星煥 / Kim Sung Hwan

1932년 10월 8일 ~ 2019년 9월 8일 (향년 86세)

1. 개요2. 상세3. 생애4. 사망

1. 개요

대한민국만화가. 만화 고바우 영감을 그린 화백이다.

2. 상세

일제강점기 시절 경기도 개성시 출생. 독립운동가였던 아버지를 따라 중국 만주에서 "돈화국민우급학교를 거쳐 길림6고(지금의 중학교) 다니다가 8.15 해방 이후 서울특별시로 내려와 경복고등학교에 진학하였는데 당시부터 학교의 미술부장을 지내는 들 그림에 소질에 보였던터라 "멍텅구리"라는 네 칸의 만화를 그려서 "연합신문" 에 보냈다. 당시 외국신문에 있는 만화란이 한국의 신문에는 없는 것을 보고 "아무리 보아도 창문이 없는 집 같아 보였다"고 회고했다. 1949년 열일곱에 만화계에 데뷔하여 만화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게 됐다. 이후 경희대학교를 다녔고 중앙대학교 대학원을 다녔다. 시사만화가로서 거의 평생에 걸쳐 고바우 영감을 연재했다. 1950년 12월 30일 전쟁 와중에 고바우 영감을 처음 그렸으며[1] 이후로 전쟁과 여러 문제로 연재와 휴재를 되풀이하다가 1955년 2월 1일부터 동아일보에서 첫 연재를 시작하여 문화일보로 옮겨가면서 2000년까지 4컷 만화를 연재한 이 기록은 기네스북에도 등록되어 있다. 일단 20대부터 데뷔부터가 대단한 기록.

시사만화를 그리다 보니 참으로 우여곡절이 많았다. 젊은 시절에는 6.25 전쟁에 참전했고, 사회풍자 만화가라는 신분이였기에 벌금형에서 금고형까지 질리게 겪었다. 경무대 똥통 사건이 대표적인 예. 그럼에도 결코 기죽지 않고 이승만과 자유당 시절, 박정희 및 전두환 권위주의 시절에도 날카로운 만화를 계속 그렸다. 다른 에피소드 내용은 고바우 영감을 참고할 것.

3. 생애

한국전쟁 당시 주한미군 부대 바로 곁에 주둔한 부대에서 군복무를 했다고 한다. 이 때 미군들의 행패 등 문제를 많이 보았다고. 한국군들이 죽어라 훈련할 때 미군들은 느긋하게 노는 걸 보면서 "저들도 어디까지나 외국인이구나", "하긴 다른 나라 전쟁와서 미쳤다고 기꺼이 죽어 줄까"는 생각이 들었다고. 그래서인지 그의 만화에서 주한미군에 대하여 좀 회의적인 시각을 보이고, 그들의 범죄를 비판하는 것도 그려 논란을 빚기도 했다.

거듭된 시사만화로 정부를 까다보니 벌금이니 일시적인 투옥이 아니라 아예 박정희 군부 정권시절에는 중앙정보부로 끌고와 정말로 호되게 된통 먹일까 논의가 되었는데 우습게도 6.25 당시 미군이던(당시 미군은 징병제) 신문사 간부가 김성환과 그나마 어찌 알던 사이라서 한국이 시사만화가까지 부조리를 비난한다고 쓴소리를 하여 이게 미국에 보도된 탓에 미국에게 찍히는 거 아닌가? 해서 없던 일로 되었다고 한다. 김성환 화백은 웃으면서 이 때 내가 끌려가서 호되게 고문당했더라면 미국 쪽에서 보도하여 정권은 어찌되었을지도 모르지라는 말을 한 일화가 있다고 한다.

사실 고바우 영감 단 하나만 그린 것은 아니고, 소케트 군, 꺼꾸리군 장다리꾼 등 어린이 만화도 그렸지만 고바우 영감이 워낙 오래 연재된 작품인데다가 소케트 군이 그리 유명한 만화는 아니다보니 잘 알려지지는 않았다. 그래도 꺼꾸리꾼 장다리꾼은 영화로 제작되어 인기를 끌었고, 소케트 군은 만화일기 시리즈로 나오긴 했다.

고바우 영감의 연재가 종료되고나서 한국만화가협회의 회장을 지냈지만 현재는 임기가 끝나서 물러난 상태다. 5.16 이전에는 현대 만화가 협회라는 단체에서 회장직을 지냈는데 현대 만화가 협회가 5.16 이후 강제해산당하고 1968년 한국만화가협회가 창설된 다음에 소속되었고 거기서도 회장을 하게 되었다. 2002년 보관문화훈장과 2019년 금관문화훈장을 수훈했다.

4. 사망

2019년 9월 8일에 사망하였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 장례식은 만화인장으로 치루어졌다고 한다.
[1] 고바우 영감의 첫 연재 매체에 대해서는 사료마다 다르게 나와 있으며 해당 문서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