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5 06:42:24

13세기

세기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bottom:-16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기원전
기원전 11세기 이전
기원전 10세기 기원전 9세기 기원전 8세기 기원전 7세기 기원전 6세기
기원전 5세기 기원전 4세기 기원전 3세기 기원전 2세기 기원전 1세기
기원후
제1천년기
1세기 2세기 3세기 4세기 5세기
6세기 7세기 8세기 9세기 10세기
제2천년기
11세기 12세기 13세기 14세기 15세기
16세기 17세기 18세기 19세기 20세기
제3천년기
21세기 22세기 23세기 24세기 25세기
26세기 27세기 28세기 29세기 30세기
제4천년기 이후 }}}}}}
세기구분
12세기 13세기 14세기
밀레니엄구분
제1천년기 제2천년기 제3천년기

1. 개요
1.1. 주요 사건
2. 연도 목록3. 관련 문서

1. 개요

이 세기를 간단히 요약하면 몽골 제국의 세기

1201년 ~ 1300년

찬란했던 중국과 이슬람 왕조들이 몽골군의 침략에 의해 인구,경제,문화적으로 어마어마한 초토화를 겪게 되었으며 우리나라 역시 여러 문화재가 소실되고 온 국토가 쑥대밭이 되었다. 몽골군은 가는 곳마다 어마어마한 파괴와 약탈을 일삼아 이 시기 인류, 특히 서아시아중앙아시아의 이슬람 세계는 그야말로 문명의 후퇴를 경험하게 되었으나, 몽골족 역시 정착한 이후엔 나름대로 토착 종교를 받아들이고[1] 동서양 교류에 기여하기도 하였다. 물론 파괴한 문화와 기술을 생각하면 기여래봤자 10퍼센트도 안 될 테지만.. 유럽에는 많은 문물이 전해졌다. 다만 동유럽러시아헝가리, 폴란드 등은 박살이 났는데 그 힘의 공백기를 타 14세기부터 리투아니아 대공국이 패권국으로 성장하게 된다.

동시에 서유럽 세계는 중세의 종말과 르네상스를 준비하고 있었다. 세기 초인 1204년에 4차 십자군콘스탄티노폴리스를 함락하며 동로마 제국의 유구한 문화가 서방에 전파되었고 이베리아 반도에서는 1212년의 나바스 데 톨로사 전투 이후 급속도로 남부 이슬람 지역 (알 안달루스)가 그리스도교 국가들에게 점령되며 코르도바, 세비야의 우수한 학문과 종이 등의 문물이 전래되었다. 13세기 초는 중세의 최고점이자 동시에 후퇴기였는데, 인노켄티우스 3세의 교황권이 절정을 찍었지만 동시에 필리프 2세가 프랑스 왕령지를 확대하며 100년 뒤의 아비뇽 유수의 주춧돌을 놓았다. 이후 13세기 후반에 팍스 몽골리카 하에 열린 동서 교역로는 서유럽에 화약, 나침반 등을 전해주어 기사 계급의 몰락과 대항해시대의 개막에 영향을 주었다.

또한, 1250년에 프리드리히 2세가 사망하며 신성 로마 제국은 사실상 와해되었고 북부 이탈리아의 도시 국가들은 바야흐로 독립을 쟁취하며 경제적으로 성장하였다. 이들은 15세기에 르네상스를 주도하게 된다. 한편, 대공위시대 (1254 ~ 1273년)을 거치며 독일의 제후들은 완전한 자치를 얻게 되었다. 또한, 1291년에 아크레가 함락되며 200년에 걸친 십자군 전쟁이 종결되었고 교황권은 점차 추락하여 14세기의 유수와 교회 대분열을 맞이하게 된다. 한편 1204년 일시 멸망했던 동로마 제국니케아 제국의 분투에 힘입어 1261년 콘스탄티노폴리스를 되찾으며 부활하지만, 이후 다시는 과거와 같은 강대국의 힘과 영광을 되찾지 못하고 200년에 걸쳐 서서히 몰락해가게 된다.

1.1. 주요 사건

  • 1202년 - 제4회 십자군.(~1204)
  • 1204년 - 고려, 21대 국왕 희종 즉위(~1211). 4차 십자군의 탈선으로 동로마 제국이 멸망하고 라틴 제국 수립(~1261).
  • 1206년 - 몽골 제국 성립.(~1368)
  • 1211년 - 고려, 최고 권력자 최충헌 제거를 도모한 희종이 폐위되고 22대 국왕 강종 즉위(~1213).
  • 1213년 - 고려, 23대 국왕 고종 즉위(~1259).[2]
  • 1215년 - 잉글랜드, 귀족들의 주도로 존 왕마그나 카르타에 서명. 신성 로마 제국, 호엔슈타우펜 왕조의 프리드리히 2세 즉위(~1250).
  • 1216년 - 잉글랜드, 헨리 3세 즉위(~1272). 성 도미니코, 도미니코회 창설.
  • 1217년 - 제5회 십자군.(~1221)
  • 1219년 - 고려, 무신정권 집정자 최충헌 사망. 아들 최우가 권력 계승(~1240).
  • 1224년 - 남송, 5대 황제 이종 즉위(~1264).
  • 1226년 - 프랑스, 루이 9세 즉위(~1270).
  • 1227년 - 몽골, 칭기즈 칸이 사망하고 오고타이 칸 즉위(~1241).
  • 1228년 - 제6회 십자군.(~1229)
  • 1231년 - 몽골의 1차 고려 침공.
  • 1232년 - 몽골의 2차 고려 침공. 승려 김윤후살리타이를 사살하여 몽골군이 퇴각했다. 고려 왕실과 정부가 강화도로 천도(~1270).
  • 1238년 - 고려, 몽골군의 공격 와중에 경주 황룡사 및 9층 목탑이 소실됨.
  • 1240년 - 고려, 무신 집정자 최우가 죽고 최항이 권력 계승(~1256).
  • 1248년 - 제7회 십자군.(~1254)
  • 1250년 - 이집트에서 쿠데타가 일어나 아이유브 왕조가 멸망하고 맘루크 왕조 건립.
  • 1251년 - 몽골, 4대 칸에 뭉케 즉위(~1259).
  • 1254년 - 몽골, 다시 고려에 침공. 장기간 주둔하여 지속적인 공격을 가해 정부와 백성에 심각한 타격을 주었다. 신성 로마 제국 황제 콘라트 4세가 죽은 뒤 더이상 황제가 서지 않아 대공위 시대가 열림(~1273).
  • 1258년 - 고려, 최의가 피살되고 김준이 집권, 최씨 무신정권 붕괴. 몽골군이 바그다드를 공략해 압바스 왕조를 멸망시키고 칼리파를 살해, 대살육을 자행하고 도시를 철저히 파괴함.
  • 1259년 - 고려, 24대 국왕 원종 즉위(~1274).[3]
  • 1260년 - 몽골, 실력자 쿠빌라이가 스스로 쿠릴타이를 열어 칸에 즉위.
  • 1261년 - 니케아 제국의 미카일 8세 팔라이올로구스가 콘스탄티노플을 탈환하고 동로마 제국 재건. 팔라이올로구스 왕조 개창.
  • 1264년 - 남송, 6대 황제 도종 즉위(~1274).
  • 1270년 - 고려, 개경 환도. 이에 반항한 삼별초의 저항(~1273). 몽골이 서경을 포함한 관북 일대를 직할령으로 삼고 '동녕부'로 칭함(1290년 반환). 제8차 십자군이 실패하고 프랑스 왕 루이 9세도 사망. 필리프 3세 즉위(~1285).
  • 1271년 - 고려, 무신정권 몰락. 몽골 제국의 실력자 쿠빌라이 칸이 베이징(당시 이름은 대도)에 도읍하여 원나라를 세움으로 황제가 됨. 원 세조(~1294).
  • 1272년 - 잉글랜드, 에드워드 1세 즉위(~1309). 신성로마제국, 합스부르크 왕조의 루돌프 1세를 황제로 선출(~1291).
  • 1273년 - 원나라가 삼별초의 저항을 진압한 뒤 탐라에 총독부를 세워 직할 통치령으로 삼음(~1301).
  • 1274년 - 고려, 25대 국왕 충렬왕 즉위(~1308). 여몽연합군의 1차 일본원정. 1279년 - 남송이 애신 전투에서 패하고 멸망.
  • 1281년 - 여몽연합군의 2차 일본원정.
  • 1283년 - 타이의 수코타이 왕국 람캄행 왕이 타이 문자를 만듬.
  • 1285년 - 프랑스, 필리프 4세 즉위(~1314). 성전기사단 해체와 아비뇽 유수라는 양대 사건을 일으킨 인물이다.
  • 1291년 - 십자군의 마지막 거점인 아콘이 맘루크 왕조에 의해 함락되어 십자군 전진기지 소멸, 십자군 전쟁 종전. 신성 로마 제국 황제로 나사우 왕가의 아돌프 1세 선출(~1298).
  • 1294년 - 원나라, 창건자 세조 사망.
  • 1298년 - 신성로마제국 황제로 오스트리아의 알브레히트 1세 선출(~1308).
  • 1299년 - 마르코 폴로, 동방견문록 씀. 오스만 1세(~1326)가 즉위하여 오스만 제국 건국(~1922).

2. 연도 목록

3. 관련 문서


[1] 킵차크 칸국, 차가타이 칸국, 일 칸국이슬람, 원나라유교불교 수용[2] 역대 고려 국왕 중 최장기간 재위. 그러나 당시가 무신정권 시대라 한 일이 거의 없었고 할 수도 없었다. 안습.[3] 이 때 원종은 세자의 신분으로 원나라에 가 있었기에 고려 사상 최초로 국외에서 왕위에 오른 셈이 되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