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21 20:20:43

일본시리즈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176px-NPB_logo.svg.png NPB의 시즌 진행
NPB 시범경기 페넌트레이스
Pennant Race
클라이맥스 시리즈
Climax Series
닛폰 시리즈
Nippon Series
센트럴 리그/퍼시픽 리그 퍼스트 스테이지 / 파이널 스테이지

파일:2019ns2.gif

1. 개요2. 역사3. 특징
3.1. 홈 어드밴티지3.2. 연장3.3. 지명타자3.4. 개최 구장 기준3.5. 로스터 운용3.6. 상금 규모3.7. 시상식과 챔피언 플래그
4. 역사
4.1. 역대 일본시리즈
4.1.1. 1950년대4.1.2. 1960년대4.1.3. 1970년대4.1.4. 1980년대4.1.5. 1990년대4.1.6. 2000년대4.1.7. 2010년대4.1.8. 2020년대
5. 팀별 우승 횟수6. 역대 스폰서7. 기타

1. 개요

[ruby(日本, ruby=にっぽん)][ruby(選手権, ruby=せんしゅけん)]シリーズ
Japan Championship Series, Nippon Series

정식 명칭은 일본 선수권 시리즈이다. 2000년 이전까지는 저팬시리즈(Japan Series, JS)로 불렀으나 2000년 이후부터 일본야구기구에서 닛폰시리즈(Nippon Series, NS)라고 읽도록 각 언론사에 권고한 후 이후 닛폰시리즈라고 불리고 있다.

일본프로야구에서 양대 리그(센트럴 리그, 퍼시픽 리그) 제도가 출범한 1950년부터 실시된 경기이다.[1]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KBO 리그처럼 7전 4선승제를 통해 일본프로야구 전체의 최종 우승팀을 결정한다. 1차전은 무조건 10월 셋째주 혹은 넷째 주 토요일에 시작해서 7차전은 그 다음주 일요일에 끝나도록 되어 있다.

일본시리즈에는 준우승이라는 개념이 없다. 두 팀의 공식적인 지위는 일본시리즈 우승팀상대팀으로 구분한다[2]. 양대리그제를 채택하고 있는 다른 프로 리그인 MLBNBA가 각각 월드 시리즈NBA 파이널이 끝나면 공식 기록에서 두 팀을 직관적으로 승리팀(Winning team)과 패배팀(Losing team)으로 나누는 것과 같은 표현법이라고 보면 된다. 미일리그의 마지막이 동등한 지위를 가진 팀 간의 단판승부인데 비하여 한국시리즈는 단일리그라 계단식으로 올라가는 방식이기 때문에 우승 아래에 준우승이 있는 방식이라, 이에 익숙한 한국 팬들에게는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다.

2. 역사

플레이오프가 자리잡기 이전인 1950~1972, 1983~2003년까지는 양 리그의 페넌트레이스 우승팀 간에 일본시리즈를 진행하였다. 그뒤 퍼시픽리그에만 플레이오프가 도입된 1973~1982년, 2004년~2006년까지는 센트럴리그의 페넌트레이스 우승팀과 퍼시픽리그의 플레이오프 승자[3]가 일본시리즈에 진출하였다. 센트럴리그에서도 플레이오프를 도입한 2007년부터는 양 리그의 클라이맥스 시리즈 파이널 스테이지(2009년까지 제2스테이지) 우승팀이 일본시리즈에 진출하였다.

일본시리즈의 최종 우승팀은 2005년부터 2008년 사이에는 아시아 4개국이 치렀던 아시아 시리즈(코나미컵)에, 2009년과 2010년에는 한일클럽챔피언십에, 2011년부터 2013년까지는 아시아 시리즈에 참가했다.

2013년 시즌 기준으로 스폰서는 코나미다. 2014년부터 미쓰이 스미토모 은행이 새로이 스폰서를 맡게 되었다.

3. 특징

3.1. 홈 어드밴티지

정규시즌 승률을 비교해 더 높은 팀이 홈 어드밴티지를 갖는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과는 다르게 이쪽은 홀수해에는 퍼시픽 리그가, 짝수해에는 센트럴 리그가 홈 어드밴티지를 가져가는 식으로 매년 바뀐다. [4]

3.2. 연장

연장은 12회까지이고[5] 만약에 무승부가 나와 7차전을 넘어갈 경우, 7차전을 했던 구장에서 휴식일 없이 8차전을 하고 그래도 우승팀이 결정되지 않으면 하루를 쉬고 상대팀의 구장에서 9차전을 치른다. 또, 8차전 이후의 경기에서는 끝장승부를 한다.[6]

3.3. 지명타자

지명타자 제도는 월드시리즈와 마찬가지로 퍼시픽리그 팀의 홈구장에서만 사용한다. 일본 프로야구에 지명타자 제도가 도입된 것은 메이저리그가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한 직후인 1975년부터였지만 그 후 약 10년간은 보수적인 센트럴 리그측의 완강한 반대로 일본시리즈에서는 지명타자제도를 사용하지 않았었다. 그러다 1985년부터 지명타자제를 도입했고, 원래는 격년제로 7차전 모두를 홈 어드밴티지를 가지는 리그의 규칙을 적용하는 것으로 바뀌었다가 2년만인 1987년부터 현재의 제도로 정착되었다. 그래서 전 경기가 지명타자제였던 일본시리즈는 1985년 단 한 번 뿐이었다.

3.4. 개최 구장 기준

일본시리즈 개최와 관련되어 과거 KBO 리그와 마찬가지로 일정 기준 미달 규모의 경기장에서는 일본시리즈 개최 불가 제약이 있다. 2015년 기준으로 30,000석이 되어야 일본시리즈를 개최할수 있도록 되어있는데 대부분 기준을 넘어 문제가 없지만 미야기 구장만 기준 미달로 원칙상으로는 제한이 붙게 되었다. 그러나 미야기 구장의 경우 일본시리즈가 열리면 가변석을 설치하였고, 증축으로 3만석을 넘었기 때문에 사실상 중립 구장 경기는 사문화된 규정이 된 상태.

과거에는 이것 때문에 일본시리즈 진출팀이 다른 팀 홈구장을 쓴 경우도 간혹 있었다. 그 예로 1974년에는 미야기 구장을 (임시에 가깝게) 홈구장으로 쓰던 롯데 오리온즈고라쿠엔 구장[7]을 홈구장으로 사용했고, 1979년, 1980년에는 일본생명구장[8]을 홈으로 쓰던 긴테쓰 버팔로즈오사카 구장[9]을 임시로 사용한 예가 있다[10]. 그리고 아마추어 야구 경기 시기와 일본시리즈 개최 시기가 겹치는 등의 일로 다른 팀 홈구장을 쓰는 일이 있었는데 대표적인 예가 1962년의 토에이 플라이어즈가 홈경기인 5차전을,(다른 홈경기인 3~4차전은 당시 홈구장으로 쓰던 메이지진구 야구장에서 치뤘다) 1978년의 야쿠르트 스왈로즈가 모든 홈경기를[11] 고라쿠엔 구장에서 치룬 바 있다.

다만 1975년 일본시리즈 당시 히로시마 도요 카프 측의 홈구장이었던 히로시마 시민 구장은 수용인원이 2만 5천여명 정도밖에 안되었는데도 시리즈가 개최된 바 있다. 이쪽은 일단 야간경기, 올스타전도 가능할 만큼 시설이 갖춰져 있는데다 히로시마에서 그나마 가장 큰 구장이였던 게 영향을 미친 듯 하다.

한편, 1981년 일본시리즈요미우리 자이언츠닛폰햄 파이터즈 간의 처음이자 마지막 고라쿠엔 시리즈가 개최되었으며 이외에도 여러 차례 고라쿠엔 시리즈가 실현될 가능성이 있었는데 그 내용들은 다음과 같았다.

1961년: 토에이 플라이어즈와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대결할 뻔 했는데 토에이는 당시 코마자와 구장을 본거지로 썼으나 이 구장이 1964년 올림픽에 대비하여 체육공원(고마자와 올림픽 공원)의 정비를 실시하기 위해 폐쇄되는 것이 정해지자 토에이 주최의 1차전은 고마자와에서 개최하되 그 이후에는 고라쿠엔에서 열릴 예정이었다[12]. 1974년, 77년: 롯데 오리온즈는 당시 미야기 구장이 본거지였으나 당시 이 구장의 수용 인원(28,000명)이 협약상의 규정에서 미달되어 롯데 주최의 홈경기는 고라쿠엔에서 개최될 계획이었다[13]. 1978년: 야쿠르트 스왈로즈닛폰햄 파이터즈가 대결할 뻔 했는데 야쿠르트의 원래 홈 구장이었던 메이지진구 야구장도쿄 6대학 야구연맹 경기와 일정이 겹치자 야쿠르트 주최의 홈경기는 고라쿠엔에서 열릴 예정이었다[14]. 1982년: 주니치가 최종전에서 패하면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우승하며, 닛폰햄 파이터즈가 플레이오프에서 세이부 라이온즈에게 이기면 2년 연속으로 고라쿠엔 시리즈가 개최될 가능성이 있었다[15].

3.5. 로스터 운용

한국, 미국과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 로스터 운용이다. 시리즈 시작 전에 덕아웃에 들어갈 멤버를 확정짓는(한국은 27명, 미국은 25명) 양 국가와는 달리 일본시리즈에서는 시리즈 시작 전에 각 경기의 덕아웃 멤버에 들어갈 자격이 있는 40인[16]을 우선 선정한다. 그리고 매경기마다 그 40인 중에서 25인을 추려서 경기 출전 멤버를 정하는 방식으로 한국이나 미국에 비해 상당히 로스터 운용의 유연성을 보장하고 있다.[17]

3.6. 상금 규모

2014년 기준으로 우승팀에게는 총 250만엔이 주어지며 5개 방송사가 각 50만엔씩 지불한 금액을 모은 것이다.

독특한게 팀 우승상금보다 시리즈 MVP에게 주어지는 상금이 훨씬 많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코나미가 스폰했을 당시, 모두의 선택 코나미 상(みんなで選ぶコナミ賞)[18]이라고 특별 협찬상이 있었는데 이 상의 상금은 400만엔이었고 2014년에는 NPB 파트너 협찬 6개 단체인 미츠이 스미모토 은행, 코나미, 조지아, 일본생명, 마쓰다, 로손에서 각사당 100만엔씩, 총 600만엔을 일본시리즈 MVP에게 수여하게 된다. 참고로 MVP는 우승팀에서만 나온다.[19]

참고로 한국의 경우 우승 상금 수십억이라 고작 250만엔의 일본시리즈 상금이 이상해 보일 수 있는데, 이건 한국과 일본의 포스트 시즌 수익 분배 방식의 차이 때문이다. 일본은 포스트 시즌의 입장 수익을 전부 홈팀이 갖고 거기에 우승상금이 추가되는 것으로 일본시리즈 우승팀이 버는 수익은 홈구장 입장수익 + 우승상금이다. 보면 알겠지만 한 경기 치루는 데도 구장 운영 비용으로 수억원이 드는데, 250만엔은 그냥 방송국들이 '잘했어요'하고 주는 보너스에 가깝지 일본 구단에 있어서 진짜 큰 수익은 포스트 시즌 입장 수익이다.

반면 한국은 포스트 시즌 매출을 전부 KBO에서 걷어간다. 여기서 대회 운영비를 전부 제하고(보통 40%정도) 남은 금액을 정규 시즌 우승팀에 20%, 포스트 시즌 순위에 따라 우승 30%, 준우승 24%, PO탈락 14%, 준PO탈락 9%, 와일드 카드 탈락팀 3%로 차등 지급한다.[20] 2016년까지는 와일드 카드 탈락팀은 한푼도 못받았지만 2017년 개정. 따라서 실제 한국 시리즈 우승팀이 받는 상금은 전체 포스트 시즌 매출의 18% 혹은 정규시즌까지 우승한 경우는 30% 정도이다.

한국이 이렇게 복잡한 상금 방식을 책정을 한 이유는 단일 리그이므로 일본처럼 홈팀이 입장 수익을 다 갖는 방식을 택하면, 상위로 정규시즌을 진출한 팀이 경기 수가 적으므로 실제 수익에 있어서는 적어지는 기현상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즉, 어떤 팀이 정규시즌 우승하고 한국시리즈에 직행해서 우승했는데, 정규 시즌 4위로 와일드카드,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를 거치고 한국시리즈에 올라온 팀보다 경기를 덜했다고 수익이 적어지는건 불합리하다는 뜻이다. 좋은 성적 = 높은 수익으로 귀결되는게 프로 스포츠에선 당연하니까.

한국시리즈 우승팀의 상금은 포스트 시즌 총 매출의 약 18%이므로 홈구장 입장수익을 다 갖는 일본보다 적어보일 수 있으나, 일본은 홈팀이 구장 운영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반면 한국은 KBO가 운영 비용을 전부 대납해주므로 실제로는 한국시리즈 우승팀이 일본시리즈 우승팀보다 상금책정에 불리하다고 말하기는 힘들다.[21]

3.7. 시상식과 챔피언 플래그

시리즈의 마지막 경기가 끝나고 우승팀이 결정되면 헹가래 → 우승감독인터뷰 → 시상식의 순서대로 진행되는데 시상식 자리에서 우승팀은 우승 트로피와 더불어 공식 챔피언 플래그를 수여받게 된다. 그 동안 패배팀은 메이저리그처럼 그냥 라커룸에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시상식이 끝날 때까지 자기팀 덕아웃 앞에 도열하여 우승팀의 시상식을 지켜보는 고문을 받[22]는 것이 관행이다. 패배한 팀에게 너무 가혹할 수도 있으나 시상식 자리에서는 감투상 수상자도 같이 시상을 하기 때문에 자기 팀에서 가장 열심히 한 선수를 축하해주는 의미에서 같이 하는 것이 도리라는 정서가 반영된 듯 하다.

아뭏든 챔피언 플래그는 페넌트형태의 길쭉한 이등변삼각형인데 정식 우승기와 구장 게양용 우승기 두개를 지급받게 된다. 홈팀이 우승하는 경우 우승기를 지급받고 시상식이 끝나면 방금 받은 따끈한 우승기 2개를 펼쳐서 선수단 중에서 대표급 선수들이 올림픽 대회기처럼 한 부분씩 잡고 전 선수단이 홈플레이트에서 출발해서 한 시즌동안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인사를 하면서 구장을 한바퀴 도는 일종의 우승기 피로연을 하게 된다. 그렇게 구장을 한바퀴 돌고 다시 홈플레이트에 도착해서 만세삼창을 하고 나면 일단 모든 절차가 다 끝나고 관중들은 퇴장한다. 관중들이 퇴장하고 나면 선수단은 마운드 부근에서 스코어보드를 배경으로 우승기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나서 덕아웃으로 들어가고 그라운드에 떨어진 꽃가루를 구장 미화원들이 치우는 것으로 그 해의 시즌을 마무리하게 된다. 이러한 절차는 규정에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정착된 관행으로 정형화 되어 있어서 우승팀 팬들에게는 시리즈 우승의 여운을 즐길 수 있는 귀중한 순간이기도 하다.

정식 우승기는 깃대쪽에 5각형 형태에 일본시리즈 우승 문장이 들어가는 부분과 나머지 화살촉 모양의 금색으로 수를 놓은 XXXX(연도) NIPPON CHAMPIONS라는 문구가 들어가는 부분의 두가지 색의 조합으로 구성되어 있다. 재미있는 것은 매해 챔피언 플래그의 화살촉 모양 부분의 바탕색이 바뀐다는 점이다. 처음에는 각년도 챔피언 플래그의 바탕 색의 변화가 중구난방이었으나 1985년부터 5가지 색이 5년단위로 로테이션을 도는 형태로 정착되었다. 바탕색의 로테이션은 청색(0, 5로 끝나는 해) → 자주색(1, 6으로 끝나는 해) → 적색 (2, 7로 끝나는 해) → 보라색 (3, 8로 끝나는 해) → 녹색 (4, 9로 끝나는 해)의 순으로 돌아간다. 깃대 부근의 5각형 부분은 노란색이 기본이지만 녹색기일 때는 오렌지색, 적색기일 때는 청색과 조합을 이룬다. 원래는 바탕색과의 조합도 임의로 이루어졌으나[23] 2000년대부터 이와 같이 정착이 되었다. 정식 우승기는 깃대에 걸어놓는 것이 아니라 시상식 후에 우승기의 여백 부분에 팀 이름을 새겨넣은 뒤에 각 팀의 홈구장이나 팀 역사 박물관 등에 장식품 비슷하게 전시해놓는다. 팀 이름을 새겨 넣는 자리는 우승기를 수여받은 구단 마음대로이며 초기에는 5각형 부분 안에 있는 문장에 팀 이름을 새겨넣었으나 최근에는 NIPPON CHAMPIONS라는 문구의 아래에 새겨넣는 것이 일반적이다. 한신 고시엔 구장의 고시엔 역사관에 가면 한신 타이거스의 유일한 일본시리즈 우승기인 빛바랜 청색 바탕의 1985년 우승깃발이 전시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관리좀 잘 하지, 유일한 우승기인데. 2년 전 경험이긴 하나 단일리그 시절 우승컵엔 아예 먼지까지 수북히 쌓인 걸 봐선 청소를 잘하고 있는지도 의문이다

구장 게양용 우승기는 정식 우승기보다 사이즈가 훨씬 크고 단색으로 되어 있다. 구장 게양용 우승기의 색상은 정식 우승기의 바탕색과 동일한 색으로 역시 5년 단위로 로테이션을 돈다. 구장게양용 우승기에는 하얀색으로 XXXX(우승연도) NIPPON CHAMPIONS 라는 문구가 들어가고 이 깃발은 일본시리즈를 우승한 다음 해 시즌 내내 디펜딩 챔피언을 상징하는 의미로 우승팀 홈구장의 홈팀 구단기 옆에 같이 게양된다.

4. 역사

4.1. 역대 일본시리즈

  • 참고로 일본시리즈에는 '준우승' 개념이 없다. 때문에 공식 기록상에서는 우승팀/상대팀 으로 나눠진다.
  • 역대 70번(1950~2019)의 일본 시리즈에서 센트럴리그 팀이 35회, 퍼시픽리그 팀이 35회 우승하였다.[24]
  • 최근 20년(2000~2019)의 일본 시리즈에서 센트럴리그 팀이 6회, 퍼시픽리그 팀이 14회 우승하였다.
  • 최근 10년(2010~2019)의 일본 시리즈에서 센트럴리그 팀이 1회, 퍼시픽리그 팀이 9회 우승하였다.

4.1.1. 1950년대

연도 우승 팀 전적 상대 팀 MVP 특기사항
1950 마이니치 오리온즈 4승 2패 쇼치쿠 로빈스 벳토 카오루 - 최초의 일본시리즈
- 쇼치쿠의 유일한 일본시리즈
1951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1패 난카이 호크스 미나미무라 후카시
1952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난카이 호크스 벳쇼 다케히코
1953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1무2패 난카이 호크스 카와카미 테츠하루 - 3차전이 강우로 인해 콜드게임이 됨[25]
1954 주니치 드래곤즈 4승 3패 니시테쓰 라이온즈 스기시타 시게루
1955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3패 난카이 호크스 벳쇼 다케히코
1956 니시테쓰 라이온즈 4승 2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토요다 야스미츠
1957 니시테쓰 라이온즈 4승1무0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오시타 히로시
1958 니시테쓰 라이온즈 4승 3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이나오 가즈히사 - 일본시리즈 최초의 3연패 후 4연승
- 이나오 카즈히사의 일본시리즈 4승[26]
1959 난카이 호크스 4승 0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스기우라 타다시 - 스기우라 타다시의 4연투 4연승

4.1.2. 1960년대

연도 우승 팀 전적 상대 팀 MVP 특기사항
1960 다이요 훼일즈 4승 0패 다이마이 오리온즈 곤도 아키히토 - 니시모토 유키오의 안습 전설과 훼일즈+베이스타즈의 57년 일본시리즈 무패 전설의 시작
- 카와사키 구장에서 유일하게 열린 일본시리즈
1961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난카이 호크스 미야모토 도시오
1962 토에이 플라이어즈 4승1무2패 한신 타이거스 도바시 마사유키
다네모 마사유키
- 장훈이 유일하게 우승을 경험한 일본시리즈
- 메이지진구 야구장에서 처음으로 열린 일본시리즈[27]
1963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3패 니시테쓰 라이온즈 나가시마 시게오 - 라이온즈후쿠오카 연고 시절 마지막 일본시리즈
- 헤이와다이 야구장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일본시리즈
1964 난카이 호크스 4승 3패 한신 타이거스 조 스탠카
1965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1패 난카이 호크스 나가시마 시게오 - 요미우리 V9 전설의 시작
1966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난카이 호크스 시바타 이사오
1967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한큐 브레이브스 모리 마사히코
1968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한큐 브레이브스 다카다 시게루
1969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한큐 브레이브스 나가시마 시게오

4.1.3. 1970년대

연도 우승 팀 전적 상대 팀 MVP 특기사항
1970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1패 롯데 오리온즈 나가시마 시게오 - 전경기가 도쿄에서 개최됨. 일명 도쿄시리즈[28]
- 도쿄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유일한 일본시리즈
1971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1패 한큐 브레이브스 스에쓰구 다미오
1972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1패 한큐 브레이브스 호리우치 츠네오
1973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1패 난카이 호크스 호리우치 츠네오 - 요미우리 V9 시대의 마지막 우승
- 최초로 페넌트레이스 1위가 아닌 팀[29]이 진출한 일본시리즈
- 난카이 호크스의 마지막 일본시리즈
1974 롯데 오리온즈 4승 2패 주니치 드래곤즈 히로타 스미오 - 당시 임시 홈구장으로 쓰던 미야기 구장의 수용 인원 문제로 롯데 측 홈구장은 고라쿠엔 구장을 사용
1975 한큐 브레이브스 4승2무0패 히로시마 도요 카프 야마구치 다카시 - 최초로 페넌트레이스 1위가 아닌 팀[30] 우승한 일본시리즈
- 최초로 수용관객수 3만명 미만의 구장[31]에서 열린 일본시리즈
1976 한큐 브레이브스 4승 3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후쿠모토 유타카
1977 한큐 브레이브스 4승 1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야마다 히사시
1978 야쿠르트 스왈로즈 4승 3패 한큐 브레이브스 오오스기 카츠오 - 7차전에서 야쿠르트 측 홈런 판정 시비로 인한 우에다 토시하루 한큐 감독의 항의로 1시간 이상 경기가 중단됨
- 일본시리즈가 진구구장의 대학야구 개최기간과 겹치는 문제로 야쿠르트 측 홈경기는 고라쿠엔 구장에서 개최
1979 히로시마 도요 카프 4승 3패 긴테쓰 버팔로즈 다카하시 요시히코 - 에나츠의 21구

4.1.4. 1980년대

연도 우승 팀 전적 상대 팀 MVP 특기사항
1980 히로시마 도요 카프 4승 3패 긴테쓰 버팔로즈 짐 라이틀 - 병살타시리즈가 끝난 최초의 사례
- 오사카 구장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일본시리즈
1981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닛폰햄 파이터즈 니시모토 다카시 - 일본시리즈 유일의 덕아웃 시리즈
1982 세이부 라이온즈 4승 2패 주니치 드래곤즈 히가시오 오사무 - 세이부 라이온즈 구장에서 처음으로 열린 일본시리즈
1983 세이부 라이온즈 4승 3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오타 다쿠지
1984 히로시마 도요 카프 4승 3패 한큐 브레이브스 나가시마 기요유키 - 한큐 브레이브스의 마지막 일본시리즈
- 한큐 니시노미야 구장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일본시리즈
1985 한신 타이거스 4승 2패 세이부 라이온즈 랜디 바스 - 유일한 전 경기 지명타자 시리즈
- 2018년 현재 한신 타이거스 유일의 일본시리즈 우승
1986 세이부 라이온즈 4승1무3패 히로시마 도요 카프 쿠도 키미야스 - 시리즈 사상 유일한 8차전 시리즈
- 1무 후 3연패 뒤 4연승
- 최후의 전 경기 9인 선발 시리즈
1987 세이부 라이온즈 4승 2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쿠도 키미야스 - 고라쿠엔 구장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일본시리즈[32]
- 마지막 6차전에서 키요하라 카즈히로가 눈물을 흘린 것으로 유명
1988 세이부 라이온즈 4승 1패 주니치 드래곤즈 이시게 히로미치 - 이토 쓰토무의 연장전 끝내기로 우승결정
- 나고야 구장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일본시리즈
- 쇼와 시대 마지막 일본시리즈
1989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3패 긴테쓰 버팔로즈 코마다 노리히로 - 요미우리의 리버스 스윕
- 도쿄돔 최초이자 처음으로 돔구장에서 열린 일본시리즈
- 후지이데라 구장에서 유일하게 개최된 일본시리즈
- 헤이세이 시대 최초의 일본시리즈

4.1.5. 1990년대

연도 우승 팀 전적 상대 팀 MVP 특기사항
1990 세이부 라이온즈 4승 0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오레스테스 데스트라데
1991 세이부 라이온즈 4승 3패 히로시마 도요 카프 아키야마 코지 - 히로시마 시민 구장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일본시리즈
- 수동식 스코어보드를 사용하는 구장에서 개최된 마지막 일본시리즈
1992 세이부 라이온즈 4승 3패 야쿠르트 스왈로즈 이시이 다케히로
1993 야쿠르트 스왈로즈 4승 3패 세이부 라이온즈 가와사키 겐지로 - 최초로 전년 탈락팀이 전년도 우승팀을 꺾은 시리즈
1994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세이부 라이온즈 마키하라 히로미
1995 야쿠르트 스왈로즈 4승 1패 오릭스 블루웨이브 토마스 오말리 - 그린 스타디움 고베에서 처음으로 열린 일본시리즈
1996 오릭스 블루웨이브 4승 1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트로이 닐 - 스즈키 이치로 프로커리어 유일의 우승
- 그린 스타디움 고베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일본시리즈[33]
1997 야쿠르트 스왈로즈 4승 1패 세이부 라이온즈 후루타 아츠야 - 세이부 라이온즈 구장 시절의 마지막 일본시리즈[34]
1998 요코하마 베이스타즈 4승 2패 세이부 라이온즈 스즈키 타카노리 - 요코하마 38년만의 우승
-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처음으로 열린 일본시리즈
- 세이부 돔으로 바뀐 후 최초의[35]일본시리즈
1999 후쿠오카 다이에 호크스 4승 1패 주니치 드래곤즈 아키야마 코지 - 후쿠오카 돔, 나고야 돔에서 처음으로 열린 일본시리즈
- 사상 최초로 돔구장에서 전경기가 치러진 시리즈

4.1.6. 2000년대

연도 우승 팀 전적 상대 팀 MVP 특기사항
2000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후쿠오카 다이에 호크스 마쓰이 히데키 - ON시리즈
2001 야쿠르트 스왈로즈 4승 1패 오사카 긴테쓰 버팔로즈 후루타 아츠야 - 긴테쓰 최후의 일본시리즈
- 현재까지 오사카 돔에서 열린 유일한 일본시리즈
2002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0패 세이부 라이온즈 니오카 토모히로
2003 후쿠오카 다이에 호크스 4승 3패 한신 타이거스 스기우치 토시야 - 유일하게 홈 팀이 모두 승리한 시리즈
2004 세이부 라이온즈 4승 3패 주니치 드래곤즈 이시이 다카시
2005 치바 롯데 마린즈 4승 0패 한신 타이거스 이마에 토시아키 - 33-4, 하얀 안개 사건
- 2018년 현재 최후의 전경기 야외구장 시리즈
2006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즈 4승 1패 주니치 드래곤즈 이나바 아쓰노리
2007 주니치 드래곤즈 4승 1패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즈 나카무라 노리히로 - 일본시리즈 유일의 합작 퍼펙트 게임으로 마무리
2008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즈 4승 3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키시 타카유키
2009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즈 아베 신노스케

4.1.7. 2010년대

연도 우승 팀 전적 상대 팀 MVP 특기사항
2010 치바 롯데 마린즈 4승1무2패 주니치 드래곤즈 이마에 토시아키 - 사상 최대의 하극상
2011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4승 3패 주니치 드래곤즈 고쿠보 히로키
2012 요미우리 자이언츠 4승 2패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즈 우츠미 테츠야 - 전경기 돔구장 시리즈
2013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 4승 3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미마 마나부 - 호시노 센이치, 다나카 마사히로를 쥐어짜고 드디어 콩라인 탈출
- 미야기 구장에서 처음으로 열린 일본시리즈[36]
2014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4승 1패 한신 타이거스 우치카와 세이이치 - 니시오카 츠요시의 수비방해로 시리즈 종결
2015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4승 1패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 이대호 - 19년만의 외국인 선수가 MVP 수상
2016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즈 4승 2패 히로시마 도요 카프 브랜든 레어드 - 최장거리를 오가는 일본시리즈
- 마쓰다 줌줌 스타디움 히로시마에서 처음으로 열린 일본시리즈
2017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4승 2패 요코하마 디엔에이 베이스타즈 데니스 사파테 - 연장전 끝내기로 시리즈 종료
2018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4승1무1패 히로시마 도요 카프 카이 타쿠야 - 소프트뱅크. 퍼시픽리그 팀 최초 전구단 격파 달성[37]
- 헤이세이 시대 마지막 일본시리즈
2019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4승 0패 요미우리 자이언츠 쥬리스벨 그라시알 - 레이와 시대 첫 일본시리즈
- 소프트뱅크, 최초로 한 년대에 상대 리그팀 전원 격파 달성

4.1.8. 2020년대

연도 우승 팀 전적 상대 팀 MVP 특기사항

5. 팀별 우승 횟수

클럽명 진출 횟수 우승 횟수 승률
요미우리 자이언츠 35 22 .628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즈 21 13 .619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19 10 .526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 7 5 .714
오릭스 버팔로즈 12 4 .333
치바 롯데 마린즈 6 4 .667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즈 7 3 .429
히로시마 도요 카프 8 3 .375
주니치 드래곤즈 10 2 .200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 3 2 .667
한신 타이거즈 6 1 .167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 1 1 1.000
오사카 긴테쓰 버팔로즈 (해체) 4 0 .000
쇼치쿠 로빈스 (해체) 1 0 .000

6. 역대 스폰서

일본프로야구에서는 리그 메인 스폰서 개념이 없다. 프로야구에 자체적으로 붙는 스폰서들이 많기 때문인데, 일본시리즈도 마찬가지였다. 그러다 2011년부터 코나미가 스폰서로 참가했고 2014년부터는 미쓰이 스미토모 은행이 스폰서로 참가하게 되었다.
파일:external/image.itmedia.co.jp/ah_konami.jpg
2011년 코나미 니폰 시리즈
파일:2012_JS_logo.gif
2012년 코나미 니폰 시리즈
파일:external/livedoor.blogimg.jp/06964dcf.png
2013년 코나미 니폰 시리즈
파일:attachment/일본시리즈/2014_NS.png
2014년 미쓰이 스미모토 은행 니폰 시리즈

7. 기타

  • 요미우리 자이언츠는 의외로 V9 시절에 단 한번도 4승0패의 승리를 거둔 적도 없고 4승3패의 끝장승부도 가본 적이 없다. 아울러 2002년 세이부와의 일본시리즈 전까지 단 한번도 4승0패의 승리를 기록한 적이 없다. 0승4패 스트레이트 패배는 1959년, 1990년, 2019년 세 번이 있었으며[38], 무승부까지 고려하면 1957년까지 총 네 번이 있었다.
  • 한두 번 올라간 것을 제외하면 최악의 승률은 오사카 긴테쓰 버펄로스(4전 4패 승률 0%)이며 최고 승률은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스(7전 5승 2패 승률 71.4%)다. 현존하는 팀으로 한정한다면 최저 승률은 한신 타이거스(6전 1승 5패 승률 16.7%). 2017년 기준 무패구단은 1전 1승인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
  • 한편 2019년 현재까지 현존하는 상대리그의 모든 팀과 시리즈에서 붙어본 적이 있는 구단은 센트럴리그에서는 요미우리 하나 뿐이며, 퍼시픽리그에서는 세이부와 소프트뱅크 둘이다.
  • 일본시리즈 최단 이동거리는 1981년의 0km이고, 최장 이동거리는 직선거리 1,231.2km를 오가는 2016년이다.
  • 히로시마 도요 카프는 현재 최장기간 일본시리즈 우승기록이 없는 팀이다. 구단의 마지막 우승이 1984년으로 2018년 현재 34년동안 우승이 없다. 반면 이보다 더 처량한 기록을 갖고있는 팀은 칸사이의 아이돌로 불리는 한신 타이거즈로서 구단 사상 유일의 우승을, 그것도 1985년에 했다. 각 팀 별로 일본시리즈 우승 못한 가장 긴 기간은 다음과 같다.
    • 오사카 긴테츠 버팔로즈: 55년 (1950 ~ 2004, 참가 기간 전체)
    • 주니치 드래곤즈: 52년 (1955 ~ 2006)[주니치종전기록]
    • 홋카이도 닛폰햄 파이터즈: 43년 (1963 ~ 2005)[닛폰햄종전기록]
    • 요코하마 디엔에이 베이스타즈: 37년 (1961 ~ 1997)[디엔에이종전기록]
    • 한신 타이거스: 35년 (1950 ~ 1984)
    • 히로시마 도요 카프: 35년 (1985 ~ 2019, 진행 중)[히로시마종전기록]
    •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 34년 (1965 ~ 1998)[소프트뱅크종전기록]
    • 치바 롯데 마린즈: 30년 (1975 ~ 2004)[롯데종전기록]
    •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 28년 (1950 ~ 1977)
    • 오릭스 버팔로즈: 25년 (1950 ~ 1974)
    • 사이타마 세이부 라이온즈: 23년 (1959 ~ 1981)[세이부종전기록]
    • 다이에이 유니온스: 8년 (1950 ~ 1957, 참가 기간 전체)
    •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 8년 (2005 ~ 2012)
    • 요미우리 자이언츠: 7년 (1974 ~ 1980, 1982 ~ 1988)[자이언츠종전기록]
    • 쇼치쿠 로빈스: 3년 (1950 ~ 1952, 참가 기간 전체)
    • 타카하시 유니온스: 3년 (1954 ~ 1956, 참가 기간 전체)
    • 니시닛폰 파이러츠: 1년 (1950, 참가 기간 전체)
  • 최장기간 일본시리즈 출장 기록이 없는 팀은 오릭스 버팔로즈로 1996년 이후 무려 23년 동안 진출기록이 없다.
  • 도호쿠 라쿠텐 골든이글스는 일본 프로야구 최연소 구단(2004년 창단)이자 창단 이후 최단기간 일본시리즈 우승 기록을 소유하고 있다. (2013년 우승, 소요기간: 9년)
  • 창단하자마자 우승한 팀은 첫 일본시리즈 우승팀인 치바 롯데 마린즈가 유일하다. 그것도 이미 일본야구연맹에서 뛰다 옮긴 선배들 틈바구니에서 이긴 것이다. 그러나 일본프로야구 원년이다 보니 크게 인정받지는 못한다.
  • 일본시리즈에서 아직 이뤄지지 않은 매치업은 아래와 같다.

    • 닛폰햄 vs DeNA
      라쿠텐 vs 한신, 주니치, 히로시마, DeNA, 야쿠르트
      롯데 vs 히로시마, 야쿠르트
      오릭스 vs 한신, 주니치, DeNA
      왠지 지금 하는 꼴 봐서는 제일 보기 어려운 시리즈는 오릭스 대 주니치의 시리즈일 것 같다.


[1] 단일리그 시절에는 유럽 축구같이 정규시즌 1위가 일본제일 하고 끝이었다.[2] 참고로 클라이맥스 시리즈 승리팀이라는 표현은 승패 결정후의 지위로 착각하지 쉽지만 어디까지나 일본시리즈 참가자격을 말하는 것이다. 이전에 클라이맥스 시리즈가 없었을 때의 센트럴리그/퍼시픽 리그 우승팀이라는 표현을 대체 하는 표현일 뿐. 과거에도 일본시리즈 우승 - 상대팀이라고 규정했지 일본시리즈 우승, 센트럴/퍼시픽 리그 우승팀을 동치로 두지는 않았다. 동등한 지위의 두 팀간의 맞대결이면 서로 반대되는 표현을 쓰는게 직관적이나, 위와 같은 표현은 애초에 반대되는 표현이 아니기 때문.[3] 1973~1982년은 전후기리그로 나눠서 파리그를 운영했으며 전후기 우승팀끼리 플레이오프를 진행해 우승팀이 일본시리즈 진출. 2004~2006년은 지금의 클라이맥스 시리즈와 동일 방식.[4] 원래 월드 시리즈도 이런 식으로 아메리칸 리그와 내셔널리그가 격년제로 홈 어드밴티지를 가져가는 시스템이었다. 그러다가 2001년 올스타전 무승부 사건 이후로 올스타전에 좀 더 선수들이 뛸만한 동기를 제공하기 위해서 올스타전 승리팀이 홈 어드밴티지를 가져가는 방식을 도입했고, 이후 2017시즌부터는 정규시즌 승률이 더 높은 팀이 홈 어드밴티지를 가져가는 것으로 변경했다.[5] 2018년 룰 개정으로 15회 → 12회로 변경[6] 이 규칙이 적용된 것은 1986년 딱 한번이었다. 이 해 양대리그 우승팀 세이부 라이온즈히로시마 도요 카프는 8차전이 펼쳐졌는데 1차전 무승부 후 히로시마가 3연승을 먼저 기록했으나 이어 세이부가 4연승에 성공하며 세이부가 우승을 차지했다.[7] 근데 이쪽은 도쿄 시절 잠깐 홈구장으로 쓴 적 있다.[8] 참고로 이 구장 말고도 일본시리즈 개최 조건에 맞던(그러니까 3만석 이상의) 후지이데라 구장을 홈구장으로 쓴 적 있으나, 근처에 살던 주민들의 소음 등을 이유로 한 항의 때문에 야간경기를 할 수 없어 이 구장을 써야만 했다(...) 참고로 이 구장은 일본생명사회인 야구팀 홈구장 이라서 규모가 2만명 정도라 일본시리즈를 치룰 수 없었다. 그러니까 긴테쓰는 사회인 야구팀 홈구장을 빌려쓰던 안습한 신세였던 것 것(...)[9] 난카이 호크스가 쓰던 홈구장. 호크스가 모기업이 다이에로 바뀌고 후쿠오카로 이전한 뒤 경기장 내부에 주택박람회(이게 딱 동대문운동장과 똑같다?) 등이 열리는 등 안습한 신세로 방치되다가 철거된 후 현재는 그 자리에 난바파크스란 복합 상업시설이 있다.[10] 1979~80년 긴테쓰의 퍼시픽리그 플레이오프 홈경기도 일본시리즈와 똑같은 이유 탓인지 오사카 구장에서 치뤄야 했다[11] 당시 도쿄 6대학 야구연맹 경기가 홈구장인 메이지진구 야구장에서 열렸는데 시기가 일본시리즈 개최시기와 같아서(...)[12] 난카이 호크스가 퍼시픽 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무산[13] 1974년에는 롯데 VS 요미우리가 될 뻔 했지만 주니치 드래곤즈가 센트럴 리그, 1977년에는 1974년의 재판(롯데 VS 요미우리)이 될 뻔 했으나 한큐 브레이브스가 퍼시픽 리그 우승을 차지하며 무산[14] 한큐가 퍼시픽 리그 통합우승을 차지하며 무산[15] 결국 주니치가 최종전에서 이긴 데 이어 닛폰햄도 플레이오프에서 패퇴하여 무산[16] 이를 출전 유자격자 명단이라고 한다.[17] 예를 들면 2014년 일본시리즈에서 후쿠오카 소프트뱅크 호크스김무영은 이 40인 로스터에는 들어갔으나 경기 출전 멤버로는 한 경기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18] 재팬시리즈 기간동안 코나미가 제작한 모바일 게임 드림나인이나 혹은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이 뽑은 1위 선수에게 지급하는 상.[19] 상대팀에 우승팀 선수를 능가하는 하드캐리한 선수가 있다면, 그 선수에게는 감투상이 주어진다.[20] 위 비율은 규정에 나와 있는대로 대회 운영비를 제외한 비율이며 만약 포스트 시즌 매출액 총액대비 비율로 계산한다면, 운영비가 포스트 시즌 매출 총액의 약 40%, 정규 시즌 우승팀이 12%, 우승 18%, 준우승 14.4%, PO탈락 8.4%, 준PO탈락 5.4%, 와일드 카드 탈락팀 1.8%가 된다.[21] 물론 실질 금액은 일본이 많겠지만, 이건 시장 크기 차이지 우승 상금 방식에 의한 차이가 아니다.[22] 사실 우승팀에게도 준우승팀 눈치 때문인지 왠지 부담스러운 것도 사실. 이 때문에 FIFA 월드컵 등에서는 준우승팀은 은메달 받고 바로 빠지는 것이 관행이며, 미국 프로 스포츠에서도 멋진 경기 했다는 악수 한 뒤 뒤도 보지 않고 떠나는 게 매너다.[23] 그래서 과거의 우승기 중에는 연두색 바탕에 오각형 부분이 자주색인 우승깃발도 있다.[24] 6~70년대 요미우리가 V9으로 센트럴리그 우세를 잔뜩 벌어놓았는데, 이게 2000년대 중반부터 따라잡히기 시작했고, 2019년에 결국 동률이 되었다.[25] 즉, 일본시리즈 최초이자 유일의 강우콜드 게임이 나온 시리즈.[26] 그 유명한 하느님, 부처님, 이나오님이 나온 시리즈다.[27] 당시 토에이가 진구구장을 홈구장으로 쓰고 있었다.[28] 단 1981년과 달리 홈구장은 다르다.[29] 난카이 호크스. 이해 난카이는 전기 우승/후기 3위로 종합순위 3위를 기록한 뒤 PO 우승으로 리그 우승을 결정지으며 일본시리즈에 진출했지만, 페넌트레이스 순위는 3위다.[30] 한큐 브레이브스. 이해 한큐는 전기 우승/후기 6위로 종합순위 2위를 기록한 뒤 PO 우승으로 리그 우승을 결정지으며 일본시리즈에 진출했지만 페넌트레이스 순위는 2위다.[31] 히로시마 시민 구장. 자세한 건 위의 개최구장 기준 항목 참조[32] 이해 시리즈 5차전이 고라쿠엔 구장의 마지막 경기였다.[33] 현재 오릭스의 공식구장은 교세라 돔 오사카이고, 규정상 포스트시즌 경기도 공식구장에서만 열리기 때문에 공식구장을 변경하지 않는 한 고베에서 일본시리즈가 열릴 일은 없다.[34] 이듬해에 돔구장으로 개조했다. 다만 완전한 돔구장의 형태라기엔 그냥 뚜껑만 씌우고 돔이라 우기는 수준를 갖추게 된 건 1999년 완공 때부터.[35] 다만 1998년 당시엔 관중석에만 지붕이 설치된 형태였으며, 이듬해 완공하면서 완전한 돔구장의 형태를 갖추게 된다. 물론 뚜껑 씌우고 돔이라고 우기는 거지만..[36] 롯데 오리온즈가 집시 롯데일 시절에 이 곳에서 일본시리즈가 개최될 수 있었으나, 수용인원 제한(3만명 이상, 당시 미야기 구장의 수용인원은 2만 3천명)으로 인해 개최하지 못함[37] 최근 기록에 요미우리가 보이지 않는 이유가 있겠지만, 실은 과거 1959년 일본시리즈 당시 전신이였던 난카이 호크스 시절 격파를 했었다.[38] 특히 1959년과 2019년은 둘 다 상대가 같은 팀였다(...)[39] 센트럴 구단이면 소프트뱅크, 오릭스, 롯데, 세이부, 라쿠텐, 닛폰햄, 퍼시픽 구단이면 히로시마, 디엔에이, 주니치, 자이언츠, 야쿠르트, 한신을 모두 격파.[40] 한국시리즈의 경우는 당시 규정 때문에 1985년삼성의 전후기 통합우승으로 시리즈가 열리지 않았고, 월드시리즈의 경우는 1904년에 내셔널 리그 우승팀 뉴욕 자이언츠가 보이콧을 선언해 취소되었고, 1994년엔 시즌 도중 벌어진 선수단 파업으로 인해 잔여일정이 모조리 취소되면서 2번이나 중단 된 바 있다. 타이완 시리즈의 경우는 1992, 1994년, 1995년 3번이나 전후기 통합우승으로 인해 취소된 바 있다. 참고로 통합우승팀의 경우 각각 다른데 1992, 1994년은 슝디 엘리펀츠, 1995년은 퉁이 라이온즈다.[주니치종전기록] 4년 (1950 ~ 1953)[닛폰햄종전기록] 12년 (1950 ~ 1961)[디엔에이종전기록] 10년 (1950 ~ 1959)[히로시마종전기록] 29년 (1950 ~ 1978)[소프트뱅크종전기록] 9년 (1950 ~ 1958)[롯데종전기록] 22년 (1951 ~ 1973)[세이부종전기록] 6년 (1950 ~ 1955)[자이언츠종전기록] 5년 (1956 ~ 19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