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4 16:12:04

켄 그리피 주니어

켄 그리피 주니어의 수상 경력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Mariners_Cap_Insignia.png
시애틀 매리너스영구결번
{{{#!folding [ 펼치기 · 접기 ] 11 24 42
에드가 마르티네즈 켄 그리피 주니어 재키 로빈슨
}}}||

파일:MLB Logo.png 1987년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드래프트 전체 1번 지명자
제프 킹
(피츠버그 파이리츠 / 3B)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 OF)
앤드류 베네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 P)

파일:MLB_logo.png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 헌액자
파일:external/baseballhall.org/Griffey.png
켄 그리피 주니어
헌액 연도 2016년
헌액 방식 기자단(BBWAA) 투표
투표 결과 99.32% (1회)

파일:Logo_of_AL_Alt.png 1997년 아메리칸 리그 MVP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1년 아메리칸 리그 실버 슬러거 외야수 부문
리키 헨더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엘리스 버크스
(보스턴 레드삭스)
호세 칸세코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조 카터
(토론토 블루제이스)
호세 칸세코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조 카터
(토론토 블루제이스)
커비 퍼켓
(미네소타 트윈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3년 아메리칸 리그 실버 슬러거 외야수 부문
조 카터
(토론토 블루제이스)
커비 퍼켓
(미네소타 트윈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커비 퍼켓
(미네소타 트윈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4년 아메리칸 리그 실버 슬러거 외야수 부문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커비 퍼켓
(미네소타 트윈스)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팀 새먼
(캘리포니아 에인절스)
매니 라미레즈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6년 아메리칸 리그 실버 슬러거 외야수 부문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팀 새먼
(캘리포니아 에인절스)
매니 라미레즈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데이비드 저스티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7년 아메리칸 리그 실버 슬러거 외야수 부문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데이비드 저스티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8년 아메리칸 리그 실버 슬러거 외야수 부문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데이비드 저스티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숀 그린
(토론토 블루제이스)
매니 라미레즈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9년 아메리칸 리그 실버 슬러거 외야수 부문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알버트 벨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숀 그린
(토론토 블루제이스)
매니 라미레즈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다린 에스타드
(애너하임 에인절스)
매글리오 오도녜즈
(시카고 화이트삭스)
버니 윌리엄스
(뉴욕 양키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0년 아메리칸 리그 골드 글러브 외야수 부문
개리 페티스
(텍사스 레인저스)
엘리스 버크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데본 화이트
(캘리포니아 에인절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개리 페티스
(텍사스 레인저스)
엘리스 버크스
(보스턴 레드삭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커비 퍼켓
(미네소타 트윈스)
데본 화이트
(토론토 블루제이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1년 ~ 1992년 아메리칸 리그 골드 글러브 외야수 부문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개리 페티스
(텍사스 레인저스)
엘리스 버크스
(보스턴 레드삭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커비 퍼켓
(미네소타 트윈스)
데본 화이트
(토론토 블루제이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케니 로프턴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데본 화이트
(토론토 블루제이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3년 ~ 1995년 아메리칸 리그 골드 글러브 외야수 부문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커비 퍼켓
(미네소타 트윈스)
데본 화이트
(토론토 블루제이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케니 로프턴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데본 화이트
(토론토 블루제이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케니 로프턴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제이 뷰너
(시애틀 매리너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6년 아메리칸 리그 골드 글러브 외야수 부문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케니 로프턴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데본 화이트
(토론토 블루제이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케니 로프턴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제이 뷰너
(시애틀 매리너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버니 윌리엄스
(뉴욕 양키스)
짐 에드몬즈
(애너하임 에인절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7년 ~ 1998년 아메리칸 리그 골드 글러브 외야수 부문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케니 로프턴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제이 뷰너
(시애틀 매리너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버니 윌리엄스
(뉴욕 양키스)
짐 에드몬즈
(애너하임 에인절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버니 윌리엄스
(뉴욕 양키스)
숀 그린
(토론토 블루제이스)
파일:Logo_of_AL_Alt.png 1999년 아메리칸 리그 골드 글러브 외야수 부문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버니 윌리엄스
(뉴욕 양키스)
짐 에드몬즈
(애너하임 에인절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버니 윌리엄스
(뉴욕 양키스)
숀 그린
(토론토 블루제이스)
버니 윌리엄스
(뉴욕 양키스)
저메인 다이
(캔자스시티 로열스)
다린 에스타드
(애너하임 에인절스)

파일:external/oi67.tinypic.com/mkfx5j.png 2005년 내셔널 리그 올해의 재기상
초대 수상자 켄 그리피 주니어
(신시내티 레즈)
노마 가르시아파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파일:MLB Logo.png 1992년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올스타 게임 MVP
칼 립켄 주니어
(볼티모어 오리올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커비 퍼켓
(미네소타 트윈스)

파일:MLB Logo.png 1994년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올스타 게임 홈런 더비 우승자
후안 곤잘레스
(텍사스 레인저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프랭크 토마스
(시카고 화이트삭스)

파일:MLB Logo.png 1998년 ~ 1999년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올스타 게임 홈런 더비 우승자
티노 마르티네스
(뉴욕 양키스)
켄 그리피 주니어
(시애틀 매리너스)
새미 소사
(시카고 컵스)

}}}||
파일:Ken_Griffey_Jr.jpg
시애틀 매리너스 No.24
조지 케네스 "켄" 그리피 주니어
(George Kenneth "Ken" Griffey, Jr.)
생년월일 1969년 11월 21일 ([age(1969-11-21)]세)
국적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
출신지 펜실베이니아 주 도노라
가족 아버지 켄 그리피 시니어
신체 188cm / 104kg
포지션 외야수
투타 좌투좌타
프로 입단 1987년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1번, SEA)
소속 구단 시애틀 매리너스 (1989~1999)
신시내티 레즈 (2000~2008)
시카고 화이트삭스 (2008)
시애틀 매리너스 (2009~2010)
수상 13× All-Star (1990~2000, 2004, 2007)
AL MVP (1997)
10× Gold Glove Award (1990~1999)
7× Silver Slugger Award (1991, 1993, 1994, 1996~1999)
NL Comeback Player of the Year (2005)
4× AL home run leader (1994, 1997~ 1999)
AL RBI leader (1997)

1. 개요2. 선수 시절3. 명예의 전당 헌액
3.1.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
4. 타격폼 , 스페셜5. 이모저모
5.1. 연도별 기록
6. 관련 문서

1. 개요

파일:griffeyhof.jpg
캔 그리피 주니어의 통산 성적

시애틀 매리너스, 신시내티 레즈의 외야수. 1990년대 MLB를 대표한 스타, 약쟁이들의 시대에 약물 없이 49-56-56-48-40 홈런을 기록한 정정당당한 홈런왕.

22시즌 동안 통산 타율 .284, 630홈런, 2781안타, 출루율 .370, 장타율 .538, OPS .908, 순장타율 .254, BB/K 0.74, wRC+ 131, 1836타점을 기록한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를 대표했던 강타자로, 켄 그리피 시니어의 아들이다. 별명은 The Kid 혹은 Junior[1] 역사상 가장 완벽한 스윙폼을 가진 타자 중 하나이다. 가볍게 내딛으면서도 무릎으로 힘을 전달하며 하체힘도 이용하고 빠른 몸통 회전을 통해 상체 힘도 이용하는 아주 효율적인 스윙폼을 가졌다. 거기에 스탠스도 정말 평균적이고, 스트라이드도 짧아서 약점을 찾기도 어렵다.

2. 선수 시절

2.1. 시애틀 매리너스 1기 시절

파일:external/projects.seattletimes.com/GriffeyTop10_02.jpg
아버지와 즐거웠던 한 때

1987년 드래프트에서 전체 1지명을 받고 마이너리그에서 뛰다가 불과 2년도 채 지나지 않아 1989년 개막엔트리에 합류하며 MLB 무대를 밟고 풀타임에 가깝게 뛰며 신인왕 투표 3위에 올랐다.[2] 이후 신시내티 레즈에서 방출된 그의 아버지 켄 그리피 시니어가 1990년 8월 29일에 매리너스와 계약하여 같은 팀 동료가 되더니 아버지 계약 후 이틀 뒤에 아버지-아들의 백투백 안타가 나와서 후속 타자의 적시타로 같이 득점을 하는 진귀한 기록을 세운다. 그리고 보름 뒤인 9월 14일에 급기야 아버지-아들이 백투백 홈런을 기록했는데, 이는 메이저리그에서도 전무후무한 '한 경기 부자(父子) 홈런'으로 지금까지도 인구에 회자되고 있다.
메이저리그 역사상 전무후무한 부자(父子) 홈런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타격폼으로 유명하며, 한 시즌에 50개 이상의 홈런을 칠 수 있을 정도로 장타력도 좋았던 강타자였다. 그리피가 날라다니던 시절인 1990년대 중후반 행크 애런이 자신의 통산 최다홈런 755홈런을 넘길 선수로 유일하게 지목했다. 실제로 그리피는 1996년부터 5년 동안 40홈런 이상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2년차 시즌인 1990년부터 1999년까지 아메리칸리그의 골드글러브를 10시즌 연속으로 수상할 정도로 몸을 사리지 않을 정도로 다이나믹한 수비능력으로도 이름이 높았다. 준족들이 주로 보는 중견수 자리임에도 나름 넓은 수비범위를 자랑했다. 동시대에 내셔널 리그에서 활약하던 배리 본즈에 비견되던 최고수준의 외야수였다. 홈런성 타구를 펜스 밟고 올라가서 걷어내는 수비를 종종 보여줘 '펜스 워커'라는 별명도 있었다. 당시 아메리칸 리그 골드글러브의 경쟁자는 양키스의 버니 윌리엄스였는데 같은 중견수이지만 약간은 다른 수비 스타일로 비교가 되곤 했다.[3] 그 덕에 리그의 수많은 스타들을 제치고 1994년 그의 이름을 딴 켄 그리피 주니어 프리젠츠 메이저리그 베이스볼 게임이 슈퍼패미컴으로 발매되었다.[4]

2.2. 신시내티 레즈 시절

1999 시즌이 끝나고 아버지 켄 그리피 시니어가 뛰었던 신시내티 레즈에 트레이드된다. 외야수 마이크 카메론을 포함한 4:1 트레이드로 아버지가 뛰었던 팀[5]으로 이적한만큼 구단 프런트에서 좋은 대우를 해 줄 것으로 예상됐지만 처음부터 꼬이고 말았다. 그리피는 시애틀 시절 24번을 달았고 신시내티에 와서도 24번을 계속 쓰고 싶어했지만 트레이드가 성사되자마자 빅레드머신의 일원으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토니 페레즈의 24번을 구단 영구결번으로 지정해버리면서 결국 아버지가 썼던 30번을 쓰게 됐다.

트레이드 직후 신시내티와 9년 1억 1950만 달러 규모의 연장 계약을 체결했는데 역대 2번째 1억 달러 계약[6]이자 당시 역대 최대규모의 계약이었다. 1년 후 알렉스 로드리게스, 데릭 지터, 매니 라미레즈가 줄줄이 초대형 계약을 맺기는 했지만[7] 이 계약은 당시 그리피의 위상에 비하면 꽤 디스카운트 된 것이었다. 모 본이 1년 전 애너하임 에인절스와 맺은 FA 계약액이 6년 8000만 달러로 계약 기간은 그리피보다 짧았지만 연평균 금액은 근소하게 더 많았다. 비록 모 본이 90년대 보스턴 레드삭스 타선을 이끌며 MVP도 수상했었지만 수비와 주루는 거의 기대를 할 수 없었던 1루수였던 반면 그리피는 매년 두 자리수 도루를 기대할 수 있는 10년 연속 골드글러브 중견수였고 심지어 나이도 두 살 더 어렸다. 그나마 모 본이 비벼볼만한 타격도 그리피쪽이 근소하게 우위였다.

2000년엔 통산 400홈런을 달성. 그 경기에서도 또 공교롭게 아버지가 보는 앞에서 달성했는데 아버지 시니어는 상대팀인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타격코치를 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후 급격하게 부상으로 주저 앉았고[8][9] 2005년 다시 부활하기 전까지 자신의 모든 커리어를 깎아먹었다. 그리피 개인으로서는 흑역사. 2004년 6월 21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원정경기에서 통산 500홈런을 기록했다.[10] 부상이 아니었다면 최연소 통산 500홈런을 기록했겠지만 지미 폭스의 말년이 그랬던 것처럼 부상이 생각 외로 길어서 이 당시에는 네 번째로 어린 나이로 통산 500홈런을 기록했다.
파일:attachment/2006_wbc.gif
2006 WBC ALL-WORLD TEAM AWARD

파일:미국 국기.png OF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OF

파일:일본 국기.png OF

파일:미국 국기.png SS

파일:쿠바 국기.png 2B

파일:도미니카 공화국 국기.png 3B

파일:일본 국기.png P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1B

파일:쿠바 국기.png DH

파일:일본 국기.png C

파일:쿠바 국기.png P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CP

2006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에는 미국 대표팀 일원으로 발탁되었다. 그리고 본선 2라운드 대한민국 전에서 3회초에 솔로홈런을 기록하기도 했다.[11] 이후 시즌에서 자신의 번호 30번에서 3번으로 바꿔 달았다. 3번으로 바꾼 이유는 그의 아이들을 위해. 2008년 6월 9일 對 플로리다 말린스 원정경기에서 통산 600홈런을 기록했다.

2.2.1. 시카고 화이트삭스 시절

이후 2008년 시즌 트레이드 마감시한 전인 7월 31일에 시카고 화이트삭스로 전격 트레이드 되었고 이후 41경기에서 타율 0.260에 3홈런 18타점, OPS 0.751을 기록했고 재계약에 실패했다.

2.3. 시애틀 매리너스 2기 (선수생활 말기)

2008년 시즌이 끝난 후 화이트삭스와의 계약이 종료된 그리피는 새로운 팀을 구하던 중 다시 친정팀인 시애틀 매리너스로 이적하여 지명타자로 뛰게 된다. 사실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도 접촉이 있었는데 행크 애런의 조언으로 고향팀에서 선수생활을 마무리 하기 위해 시애틀 행을 결정했다고.

밝고 성실한 성격으로 클럽하우스의 분위기메이커 역할도 했다. 2009시즌 시작 전 시애틀 매리너스가 그리피를 영입한 이유가 바로 이것 때문이라는 것이 중론. 다소 겉돌던 스즈키 이치로와 다른 선수들의 사이를 훌륭히 중재했고,[12] 시한폭탄과도 같았던 악동 밀튼 브래들리를 과감한 영입했던 이유도 그리피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매리너스의 팀 분위기를 좋게 만들었다고는 하지만 나이를 이기지 못했기에 성적은 좋지 못했다.

2010년 6월에 은퇴선언을 했다.[13] 최종 통산기록은 타율.284 630홈런 2,781안타 1,836타점. 약물 복용[14]이 밝혀진다거나 하는 변수 없이 역대 최대 득표율로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행을 확정지었다. 이미 메이저리그 팬들에게는 전설의 레전드로 등극.

2013년 8월 10일 시애틀 매리너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었다.

파일:Mariners_Baseball.jpg
2017년 4월 14일 세이프코 필드 정문에 그리피의 동상이 세워졌다.

3. 명예의 전당 헌액

2016년 명예의 전당에서 99.32%의 득표율로 당당히 첫 해에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는 데에 성공했다. 종전의 명예의 전당 최고 득표율이였던 톰 시버의 98.82%의 기록을 무너뜨린 건 덤.[15] 이번 투표에서 켄 그리피 주니어에게 투표를 하지 않은 표는 단 3표밖에 되지 않았다고 한다. 저 3표는 신시내티 담당 기자들이 투표를 거부한 것이라 카더라

한편, 역대 명예의 전당 입성자 중에서 처음으로 나온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자 출신이다.[16] 이전 기록은 1966년 전체 2순위로 지명받은 레지 잭슨. 그리고 다음의 전체 1순위 헌액자는 2012년을 끝으로 은퇴한 치퍼 존스이 되었다. 근데 이 분 은퇴 이후 입을 놀리는게 좀... 근데도 97%나 받고 들어갔다[17] 모자는 당연히 자신의 전성기를 보냈던 시애틀 매리너스의 모자를 선택했다. 그리고 명예의 전당 투표 결과가 발표된 다음날, 매리너스 측은 그리피의 24번을 영구결번으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재키 로빈슨을 제외하면 매리너스 사상 최초의 영구결번. 공교롭게도 그리피 본인이 가장 존경했던 재키 로빈슨 다음으로 지정된 영구결번이기에 그 기분은 더욱 남다를듯 하다.

3.1.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

블랙잉크 그레이잉크 HOF 모니터 HOF 스탠다드
켄 그리피 주니어 26 162 235 61
HOF 입성자 평균 27 144 100 50
  • JAWS - Center Field (5th)
career WAR 7yr-peak WAR JAWS
켄 그리피 주니어 83.6 53.9 68.8
중견수 HOF 입성자 평균 71.2 44.6 57.9

4. 타격폼 , 스페셜

5. 이모저모

  • 또 한 명의 MLB 레전드인 스탠 뮤지얼과 생일이 같은데, 이 두 명은 출신지까지 펜실베이니아 주 도노라 시로 똑같다. 여담으로 주니어의 할아버지가 스탠 뮤지얼과 동네친구였다고 한다.
  • 2013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 미국-캐나다 경기가 열리던 때에 비행선을 타고 애리조나피닉스의 전경을 방송하는 자리에 동석했는데, 이때 JTBC에서 방송을 하던 박노준 해설위원이 Ken Griffey Jr.라는 자막이 뜬걸 보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오랫동안 뛰며 수위타자도 한 선수"라 소개하는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다. 다행히 사태가 커지기 전인 다음 이닝에 토니 그윈과 헷갈렸다고 인정하며 어물쩡 넘어갈 수 있었지만, 사기꾼 해설로 욕을 왕창 먹고 있던 중이라 저 정도는 그러려니 한다는 반응이 메이저리그 팬들 사이에서 나왔다.
  • 일단 대외적으로는 약물과 매우 무관한 선수로 알려져 있지만, 2007년경의 한 기사에서 그도 약물(경기력 향상 물질은 아니지만 각성제의 일종인 암페타민)을 '하긴 했을거다'라는 식으로 간접적으로 알린 기사가 뜬 적이 있다.
  • 팀 내 분위기 메이커를 도맡아 할 정도로 활발한 성격의 소유자지만 학창 시절 때 큰 감정 기복과 우울증을 겪으면서 자살 시도까지 한 적이 있었다. 그리피가 17살 때 자살 충동을 느꼈는데 그 충동으로 아스피린을 277알을 먹고 병원에 실려간 적이 있었다. 아버지가 준수한 야구 선수였던 지라 뛰어난 재능을 물려받을 수 있었지만[18] 그와 동시에 주위에 대한 압박으로 부담감이 컸다고 하고 이 때문에 자살 시도까지 했다고. 하지만 그런 그리피를 다 잡아준 것은 다름 아닌 어머니였는데 그리피가 심리적으로 흔들릴 때마다 어머니가 다 잡아주었고 이것이 아버지의 재능을 물려받은 것보다 훨씬 큰 성공가도의 요인으로 보고 있다.
  • 어찌보면 재키 로빈슨 데이의 창시자이기도 하다. 그리피는 2007년에 '재키 로빈슨의 데뷔일자인 4월 15일에 42번 저지를 입는 것을 허용해달라'는 건의를 메이저리그 사무국 측에 했고 사무국은 이를 받아들여 처음에는 4월 15일에 팀의 흑인 선수 한 명에게만 42번 저지를 입히는 것으로 시작했지만 이후에는 모든 선수와 코칭 스태프, 심판들까지 42번을 달고 경기에 임하는 것으로 정착되었다. 다만 기원은 재키 로빈슨이 '다음 경기에도 42번이 나오면, 42번을 총으로 쏴버린다.'는 협박을 받자, 다저스의 외야수 진 허만스키(Gene Hermanski)가 '우리가 모두 42번을 입으면 누군지 모르겠지?'라고 말한 것이라 한다.
  • 주니어의 큰아들 '트레이' 켄 그리피 3세가 2016년 MLB 드래프트에서 시애틀 매리너스에 24라운드로 지명됐다. 공교롭게도 트레이가 지명된 라운드와 매리너스의 영구결번이 아버지 번호라 24 드립이 흥하기도 했다. 그런데 트레이는 애리조나 주립대학교의 풋볼팀 와일드캐츠에서 와이드리시버로 활약했고, 결국 인디애나폴리스 콜츠에 언드래프티 프리에이전트로 입단했으나 부상으로 계약해지 되고 이후 마이애미 돌핀스를 거쳐 피츠버그 스틸러스에서 활동했다. 또한, 주니어의 딸 테이린 그리피는 오빠 트레이가 다니는 애리조나 주립대학교에 진학하여 농구팀에서 가드로 뛰고 있다.
  • 애런 저지와 MLB 더 쇼 18로 게임 대결을 한 적이 있다. 결과는 그리피의 승리.

5.1. 연도별 기록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89 SEA 127 506 120 23 0 16 61 61 16 44 83 .264 .329 .420 .748 2.5
1990 155 666 179 28 7 22 91 80 16 63 81 .300 .366 .481 .847 5.0
1991 154 633 179 42 1 22 76 100 18 71 82 .327 .399 .527 .926 6.9
1992 142 617 174 39 4 27 83 103 10 44 67 .308 .361 .535 .896 5.3
1993 156 691 180 38 3 45 113 109 17 96 91 .309 .408 .617 1.025 8.4
1994 111 493 140 24 4 40 94 90 11 56 73 .323 .402 .674 1.076 6.8
1995 72 314 67 7 0 17 52 42 4 52 53 .258 .379 .481 .860 3.3
1996 140 638 165 26 2 49 125 140 16 78 104 .303 .392 .628 1.020 9.7
1997 157 704 185 34 3 56 125 147 15 76 121 .304 .382 .646 1.028 9.0
1998 161 720 180 33 3 56 120 146 20 76 121 .284 .365 .611 .976 6.6
1999 160 706 173 26 3 48 123 134 24 91 108 .285 .384 .576 .960 4.9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2000 CIN 145 631 141 22 3 40 100 118 6 94 117 .271 .387 .556 .942 5.4
2001 111 417 104 20 2 22 57 65 2 44 72 .286 .365 .533 .898 1.8
2002 70 232 52 8 0 8 17 23 1 28 39 .264 .358 .426 .784 0.2
2003 53 201 41 12 1 13 34 26 1 27 44 .247 .370 .566 .936 1.5
2004 83 348 76 18 0 20 49 60 1 44 67 .253 .351 .513 .864 -0.2
2005 128 555 148 30 0 35 85 92 0 54 93 .301 .369 .576 .946 2.9
2006 109 472 108 19 0 27 62 72 0 39 78 .252 .316 .486 .802 -0.6
2007 144 623 146 24 1 30 78 93 6 85 99 .277 .372 .496 .869 -0.6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2008 CIN / CHW 143 575 122 30 1 18 67 71 0 78 89 .249 .353 .424 .778 -0.5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2009 SEA 117 454 83 19 0 19 44 57 0 63 80 .214 .324 .411 .735 0.0
2010 33 108 18 2 0 0 6 7 0 9 17 .184 .250 .204 .454 -1.0
MLB 통산
(22시즌)
2671 11304 2781 524 38 630 1662 1836 184 1312 1779 .284 .370 .538 .908 77.7

6. 관련 문서




[1] Junior는 원래 칼 립켄 주니어를 지칭하는 별명이었지만 켄 그리피 주니어의 사기캐스런 활약으로 자연스레 옮겨지게 됐다. 물론 연속경기 기록을 경신하던 시절 립켄 별명이 '철인(Iron Man)'으로 바뀌어 칭송받게 되니...[2] 아무리 1라운더 1픽 특급 유망주라고 해도 이정도로 빠르게 빅리그에서 자리잡는 케이스는 드물다. 약쟁이가 되어 몰락했지만 역대급 포텐셜이라고 평가받은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1993년 지명 후 1년여만에 MLB 무대를 밟아보긴 했지만 자리를 잡은건 1996년이었고, 현재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는 마이크 트라웃도 2009년 지명 후 약 2년만에 MLB 무대를 밟았고, 정착한건 그 다음 시즌이었다. 주니어보다도 더 빠른 페이스는 배리 본즈같은 케이스를 제외하면 찾기 쉽지 않다. 그리고 본즈도 약쟁이...[3] 버니 윌리엄스는 그리피처럼 넘어갈 것을 막아내고 잡아내는 화려한 수비를 보여주진 못했지만 흠잡을 데가 없는, 튀진 않지만 어느 누구보다도 안정적인 수비력을 보여줬다.[4] Software Creations이 제작하고 닌텐도가 발매했다. 단 MLB 선수노조의 네이밍 사용권을 따낸 게임이 아니기 때문에 게임 제목외에 실제 MLB선수들의 실명은 없다. 대부분 가명 처리.[5] 신시내티는 그리피의 아버지가 뛰었던 팀이라 자신에게도 고향같은 곳이다. 또한 1999년 비행기 추락사고로 사망한 그의 친구이자 PGA 스타 골퍼였던 페인 스튜어트의 가족들이 살고 있는 곳이기도 했다.[6] 최초의 1억달러 계약은 1999년 케빈 브라운의 7년 1억 500만달러[7] 에이로드 10년 2억5200만 달러, 지터 10년 1억 8900만 달러, 매니 8년 1억 6000만 달러[8] 이때 고질적인 부상부위가 햄스트링인데, 이것에 대해서는 시애틀 매리너스 시절부터 제대로 워밍업을 하지 않고 경기에 나서는 습관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있었다.[9] 이 부상 덕분에 희대의 공갈포 윌리 모 페냐가 주전 자리에 올라오게 된다.[10] 참고로 이 경기의 선발투수는 봉중근이었다. 봉중근은 이 경기에서 메이저리그 첫 선발승을 거뒀다.[11] 모두다 알다시피 그 경기는 최희섭의 쓰리런이 터지면서 우리나라가 7-3으로 이겼다.[12] 사실, 이치로는 미국 진출 이전부터 켄 그리피 주니어 빠돌이었다.[13] 시즌 종료 후 정상적으로 은퇴하기로 되어있었지만 경기 중 덕아웃에서 졸았다는 일명 '냅게이트(Napgate)' 구설수에 올라 생각보다 빨리 은퇴를 선언했다.(...)[14] 98년에서 99년 사이 시애틀에서 뛰었던 무명의 선수가 시애틀 클럽하우스에서 단 한 명을 제외한 팀 전원이 약물을 돌렸다는 폭로를 하게 된다. 이는 그리피가 약물과 연관되었다는 유일한 주장으로 이 당시 시애틀에는 랜디 존슨, 에드가 마르티네즈, 알렉스 로드리게스, 제이미 모이어, 라울 이바녜즈 등이 있었다.[15] 다만 이 기록을 세운 것에 대해서는 2016년도에 들어와서 투표권을 얻는 기자단의 자격의 유지 기간이 현역 은퇴 후 10년까지로 바뀌면서 일명 꼰대(...)들이 사라졌다는 점에서 가능했다. 종전 늙은 기자들은 '베이브 루스조차 만장일치로 명전에 입성하지 못했는데 어디 감히'라는 생각을 가진 사람이 상당수 있었다. 그리고 3년 뒤 진짜로 만장일치를 받은 선수가 나오게 되었다.[16] 재밌는 점은 함께 입성하게 된 마이크 피아자는 62라운드 1390순위 지명으로, 역대 명예의 전당 입성자 중 최저 순위 지명자라고 한다.[17] 알렉스 로드리게스도 전체 1순위 지명자로 명예의 전당급 커리어를 가졌지만, 배리 본즈처럼 약물이...[18] "빅 레드 머신"으로 불리는, 70년대 신시내티 레즈의 전성기를 이끈 선수. 통산 타율 .296, 2000안타와 3회의 올스타 출장을 경험한 뛰어난 선수였다. 아들과 백투백홈런을 날렸던 것만으로도 그가 얼마나 뛰어난 선수였는지는 입증된다. 40이 넘어서까지 현역으로 나왔다는 것이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