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1-04-09 15:26:49

겨드랑이

이 문서는
이 문단은
토론을 통해 겨드랑이 관련 인물 문단을 모두 삭제(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아래 토론들로 합의된 편집방침이 적용됩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 내용 펼치기 · 접기 ]
||<table width=100%><table bordercolor=#ffffff,#1f2023><bgcolor=#ffffff,#1f2023><(>토론 - 겨드랑이 관련 인물 문단을 모두 삭제
토론 - 합의사항2
토론 - 합의사항3
토론 - 합의사항4
토론 - 합의사항5
토론 - 합의사항6
토론 - 합의사항7
토론 - 합의사항8
토론 - 합의사항9
토론 - 합의사항10
토론 - 합의사항11
토론 - 합의사항12
토론 - 합의사항13
토론 - 합의사항14
토론 - 합의사항15
토론 - 합의사항16
토론 - 합의사항17
토론 - 합의사항18
토론 - 합의사항19
토론 - 합의사항20
토론 - 합의사항21
토론 - 합의사항22
토론 - 합의사항23
토론 - 합의사항24
토론 - 합의사항25
토론 - 합의사항26
토론 - 합의사항27
토론 - 합의사항28
토론 - 합의사항29
토론 - 합의사항30
토론 - 합의사항31
토론 - 합의사항32
토론 - 합의사항33
토론 - 합의사항34
토론 - 합의사항35
토론 - 합의사항36
토론 - 합의사항37
토론 - 합의사항38
토론 - 합의사항39
토론 - 합의사항40
토론 - 합의사항41
토론 - 합의사항42
토론 - 합의사항43
토론 - 합의사항44
토론 - 합의사항45
토론 - 합의사항46
토론 - 합의사항47
토론 - 합의사항48
토론 - 합의사항49
토론 - 합의사항50
||




파일:external/cdn-img-v1.webbnc.net/14079177471.jpg
[clearfix]
1. 설명2. 겨드랑이 페티시3. 관련 문서

1. 설명

영어 - Armpit[1]
한자 - 腋(액), 脅(협) 등

몸통과 (상완), 그리고 어깨 아래 사이에 끼어있는 연하고 부드러운 부위. 서로 다른 여러 근육 다발이 교차하는 부위이며, 또한 수많은 혈관과 땀샘이 지나므로 땀의 분비도 많다. 땀이 많이 날 시 암내가 동반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데오도란트 같은 것을 뿌리기도 한다. 다만 동양인은 서양인에 비해서 겨드랑이의 취선이 발달되어 있지 않아서 데오도란트를 뿌리는 경우가 적은 편.[2] , 사타구니 등등과 더불어 부위의 존재 자체가 체취=냄새를 연상시키고 그 키워드로 쓰이는 특이한 부위다.

폐와 바로 이어져 있어서 뼈나 근육으로 보호하기 어렵기 때문에 급소다. 다행히 팔을 올리지 않는 이상 겨드랑이가 노출되지는 않지만. 여성 호신술 등에서도 사타구니와 더불어 적극적인 공격이 권장되는 부위 중 하나이다.

겨드랑이는 삼각근의 바로 아래, 이두근삼두근, 대흉근, 광배근이 만나는 곳에 위치한다. 겨드랑이의 깊이는 대흉근과 광배근에 의해 결정된다. 언급된 5개의 근육은 주요한 상체 근육들이고, 겨드랑이는 이 주요한 5개의 근육으로 조작되는 관절이다. 그러므로 당연히 겨드랑이의 모양과 상태는 건강함의 증표라는 것이며, 동시에 섹스 어필의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

의외로 만화나 일러스트에서 인체를 그릴 때 생각보다 어려운 부분이라 한다.[3] 팔을 벌린 정도 뿐만 아니라 손을 돌린 각도에 따라서도 모양이 달라져 작가마다 음영을 넣기도 하고 그냥 선만 그리는 경우도 있다. 특히 거유일수록 가슴의 라인과 연결되는 겨드랑이의 라인을 그리기 힘들어진다고 한다. 그도 그럴 것이 겨드랑이에만 대흉근, 광배근, 삼각근, 이두근, 삼두근 등이 복잡하게 엮여있으니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해부학 지식이 요구된다. 때문에 만약 팔을 벌리고 있는데 겨드랑이 부근을 머리카락으로 가린 그림이 있다면, 이는 십중팔구는 겨드랑이를 그리기 힘들어서 그린 것이라 봐도 무방하다.

겨드랑이 털 때문에 여름에 민소매를 입을 땐 특히 신경을 많이 쓰게 되는 부위 중 하나. 젊은 여성들의 경우 어깨를 드러내는 옷을 입기 전 거의 100% 가까이 제모를 하는 부위이기도 하다.[4] 긴팔옷을 입어도 겨땀 때문에 여러모로 민망함을 주기도 한다. 어깨가 드러나는 옷을 입지 않은 경우, 혹은 남자일 경우에도 제모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겨드랑이에 쉽게 땀이 차는 사람들이라 카더라.

한때 디시인사이드에서는 겨드랑이에 푹 빠진 사람들이 겨드랑이 갤러리 개설에 힘을 썼으나 무산되었는데 유식대장의 말에 의하면 '도촬행위와 같은 범죄행위에 의해 찍힌 사진들이 올라와 법적 문제를 야기할 소지가 있어서 허가해주지 않았다' 라고 한다. 그러나 과거부터 은꼴사 갤러리가 존재했고 2012년 현재 섹드립 갤러리가 신설된 마당에 아무 의미없는 변명이었다. 그런데 디시에 마이너 갤러리가 생기면서 진짜로 겨드랑이 갤러리가 생겼는데 한때 폐쇄되었다가 다시 부활하였다.#

겨드랑이에 부유방이 생길 수도 있다.헬스 조선 기사 이 글에 따르면 원래는 태아 때 존재하다가 성장하며 사라지는 '밀크라인'이라 하는 유선의 뿌리가 성장해도 남아있는 경우다. 특히 이게 임신 및 출산을 겪으면서 이것도 동시에 발달하면서 외관상 보기 좋지 않아 유선 제거+지방 흡입을 한다. 부유방은 팔, 가슴 아래에도 생길 수도 있으며, 단순하게 빠지지 않는 겨드랑이 살로 오해할 수도 있다. 이 기사에 따르면 제대로 수술, 후속 조치를 하지 않아서 피해를 보는 경우도 있다 하니 시술할 병원의 정보를 잘 알아봐야 한다.

2. 겨드랑이 페티시

겨드랑이에 은근히 페티시를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애초에 20세기 섹스심볼이 시작함에 따라 겨드랑이를 활짝 노출하는 것은 대부분의 화보나 에로관련 매체에서는 기본이자 정석이다.[5] 암내라는 매우 독특한 체취도 있고,[6] 그 미묘한 패임의 곡선미(…)라든가 이 많이 난다는 특성 때문에 젖은 옷이라는 색기 묘사도 할 수 있고, 특유의 따뜻함과 보드라움, 적당히 있으면 섹시하게 느껴지기조차(?!) 하는 2차 성징인 겨드랑이 털에 이르기까지 페티시를 느낄 만할 신비하고 이색적인 요소는 여러가지이다. 또한 요즈음 여성 아이돌들의 안무나 의상이 겨드랑이 노출이 유행하면서 유입되는 사람이 많다. 당연히 역으로 털이 나지 않은 어린시절을 연상캐 하는 민 겨드랑이 페티시도 많다.

디시인사이드에서 겨드랑이 갤러리가 생겼으며 19세 제재도 없이 계속해서 유지 중이다. 겨드랑이 갤러리가 없던 시절 겨드랑이 페티쉬 좋아하는 사람들이 '겨드랑이 갤러리'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하였지만, 도촬 문제가 생길 염려가 있어서 막아놨다고 운영진이 밝혔다. 전 겨드랑이 갤러리 유저들은 종종 생존신고글을 작성하고는 했는데 결국 겨드랑이 갤러리가 다시 생겨났다.

이처럼 겨드랑이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겨식동물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매력적인 겨드랑이는 꿀겨('꿀겨드랑이'의 약자), 일부 신사들로부터는 보드랑이같은 형용사와 접착한 명칭으로 불리기도 한다. 심지어 모에선을 맞아버린 그림도 있다. 보기 전에 우선 후방 체크

제니퍼 로렌스도 2014년 SAG award 인터뷰에서 자기 겨드랑이를 "armpit vagina"라고 표현해서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아무래도 이런 표현은 알게모르게 세계적인 듯하다.

세계 암피트 페티시 포럼에 따르면 매력적인 겨드랑이는 대략 다섯 가지 유형으로 나눠진다.
  • 스무스 암피트: 매끄럽게 손질이 잘된 겨드랑이를 선호하는 경우.
  • 스터블 암피트: 면도 후 털이 짧게 조금 자랐거나 털의 그루터기가 남은 겨드랑이로 다소 거칠어 보이는 것에 매력을 느끼는 경우. 일명 샤프심
  • 헤어리 암피트: 털을 제거하지 않은 상태. 적당한 겨드랑이털은 강렬한 섹시미를 풍긴다고 한다.
  • 셰이빙 암피트: 겨드랑이를 면도하는 장면 자체에 열광하는 것.
  • 리킹 암피트: 겨드랑이를 핥는 행위를 말한다. 가장 강력한 중독성을 가진 부류라 할 수 있으며 다소 변태적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겨드랑이 페티시에 몰입하다 보면 제2의 심벌로 인식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물론 저 중에 하나만 좋아하는 게 아니라 복수를 좋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모든 유형을 좋아하는 사람도 많다.

3. 관련 문서


[1] arm(팔) + pit(구덩이).[2] 어떤 연구결과 한국인의 경우 절반 이상이 취선이 없다고. 실제로도 한국인은 체취가 가장 옅은 편에 속한다.[3] 오다 에이치로토리야마 아키라와 대담할 때 토리야마가 그리는 겨드랑이가 매력적이라며 겨드랑이를 예쁘게 그리는 노하우를 묻기도 했다.[4] 위 사진처럼 100%[5] 당장 그라비아 류의 화보집을 보아라. 대부분의 여성이 겨드랑이를 활짝 노출해 섹시함을 어필한다.[6] 이성과 동성의 체취는 사람에 따라서는 최음제급이라고 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