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2 04:15:50

몸 긍정

성(性)과 제도
{{{#!wiki style="margin:0 -11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8px 0 -6px;"
성 이념 젠더학 남성학 · 여성학 · 퀴어학
주요 개념로맨틱 지향 · 몸 긍정 · 상호교차성 · 성교육 · 성별 · 성소수자 · 성 역할 · 성 정체성 · 성적 지향 · 섹슈얼리티 · 젠더 · 젠더 감수성 · 젠더 권력
여성주의
(페미니즘)
교차 페미니즘 · 급진적 페미니즘 · 대한민국의 여성인권단체 · 루이스의 법칙 · 미러링 · 안티페미니즘 · 여성들의 행진 · 여성주의 치료 · 자유의 횃불 · 자유주의 페미니즘 · 트페미 · 페미나치 · 페미니스트 · 페미니즘은 돈이 된다 · he for she
남성주의
(매스큘리즘)
MGTOW
성차별가부장제 · 고정관념 위협 · 남성우월주의 · 남성혐오 · 맨 박스 · 성격차지수 · 성 상품화 · 성차별/통계 · 양성평등 · 양가적 차별 · 여성우월주의 · 여성혐오 · 외모지상주의 · 유리천장 · 자국 이성 혐오 · TERF
관련 문서가슴 노출을 허하라! · 군가산점 제도 · 나무위키 성 평등주의 날조 사건 · 대한민국의 성별 분쟁 · 메갈리아 · 상의탈의 · 양성평등연대 · 여성시대 · 여성징병제 · 여성폭력방지기본법 · 워마드 · 이렇게 입으면 기분이 좋거든요 · 임금격차 · 징병제 · 토플리스 · 페미위키 · 펜스 룰 · 2017년 여성징병제 청원
성 문화 성관계(체위) 역상위 · 입위 · 좌위 · 정상위 · 측위 · 후배위 · 그 외
성매매매춘부 · 성노동자 · 성매매 특별법 · 유흥업소 · 음행매개 · 집창촌 · 조건만남
성인물에로영화 · 성인 만화 · 에로게 · 포르노 · AV · 그 외
의료용품러브젤 · 콘돔
성인용품딜도 · 러브돌 · 바이브레이터 · 오나홀
관련 제도결혼귀천상혼 · 난혼 · 동성결혼 · 동질혼 · 부부 · 만혼 · 시민결합 · 이혼(졸혼) · 일부다처제 · 일부일처제 · 일처다부제 · 조혼 · 파혼 · 혼전임신
가족가문 · 가족구성권 · 가족사회학 · 다문화가정 · 동거 · 시험관 아기 · 유사가족 · 임신 · 입양 · 한부모 가족 · 핵가족 · 1인 가구
적극적 우대조치생리휴가 · 여성가족부 · 여성아파트 · 여성 전용 · 여성전용칸 · Title IX
성과 범죄성폭력성추행(강제추행) · 성폭행(강간) · 성희롱
성범죄강간과 추행의 죄 · 낙태 · 대한민국의 미투 운동 · 미투 운동 ·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 성풍속에 관한 죄 · 스토커 ·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 약취, 유인 및 인신매매의 죄 · 유년시절의 성폭행 기억은 억압된다
비범죄간통 · 근친상간 · 스와핑 · 캣 콜링 · 혼인빙자간음죄
}}}}}}}}} ||


1. 설명2. 비판과 한계3. 연관 인물4. 기타


body positivity, Fat acceptance

1. 설명

'몸 긍정' 혹은 '자기몸긍정주의'[1]라고 변역된다.

사회가 부여한 "이상적인 미적 기준"을 거부하고, 자신의 몸을 있는 그대로 긍정하고 사랑하자는 운동. 주로 비만이거나 과체중인 여성들이 동참하고 지지하나, 그 내용으로 미루어 볼 때 남성들 역시 몸 긍정에 입각하여 운동에 참여할 수 있다. 다만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운동가들 비율 중 여성이나 유색인종 비율이 많은편이긴 하다.[2]

드물게 절단장애인이나 화상 환자, 피부얼룩증이 있는 환자 등 일반적으로 "이상적이지 않은" 외모의 사람들까지 포함하기도 한다. 이 경우엔 몸 긍정이라는 용어만 쓴다. #절단장애인과 화상 환자가 나오는 예시. 다만, 해당 동영상은 오로지 뚱뚱한 페미니즘만에 대한 비판을 이들 장애인들까지 비판한다고 왜곡하는 물타기 동영상이라고 비추와 비난 댓글이 많다. BuzzFeed 영상 특징상 편향성이 강하니 걸러 볼 것.

그 시작은 바비 인형으로 대표되는 이상적인 몸매의 여성을 미적 기준으로 삼는 것에 대한 반발로 볼 수 있다. 수많은 여성들에게 이 극단적인 기준을 강요하고, 그 기준 하나를 충족하면 다른 새로운 기준을 요구하는 수순이다 보니 문제가 생긴 것. 대표적인 케이스로 애슐리 그레이엄이나 나탈리 헤이그 등 "예쁘지 않은" 플러스사이즈 모델들이 거론되고 있으며, 여자아이들을 위해 뚱뚱한 여성의 인형을 만드는 것 역시 이와 유사하다.

일부는 "그럼 건강과 미용을 위해 운동하는 것도 안 된다는 말이냐" 고 반론하기도 하지만, 대개의 운동가들은 그것까지 문제삼지는 않으며, 어디까지나 불가능한 미적 기준을 억지로 자신의 몸에 대입해서 괜히 우울해지지 말자는 것이 운동의 요지라고 해명하고 있다.

일부 운동가들은 날씬한 사람들이 몸매를 과시하는 행위도 좋지 않게 본다. 심각하게 마른 몸 뿐 만 아니라 운동으로 만든 근육질 몸매도 해당된다.시각적인 면에 초점을 둔 몸매 과시 자체가 외모지상주의 강화와 비만인 차별에 일조한다고 여겨서다. 그래서 다이어터들, 채식주의자들, 피트니스 매니아[3]등 식이요법으로 몸매를 갈고 닦는 사람들과 시비가 자주 붙는 편이다.

정크 푸드가 발달한 서양에서는 흑인, 히스패닉, 빈곤층이 비만이 되기 쉽다. 인종 갈등이 심화된 최근에는 날씬한 몸매의 미적 기준이 백인 여성에게 유리하게 설정되었다며 몸 긍정에 자본주의, 인종문제까지 거론되기도 한다.

텀블러, 트위터 등지에는 날씬한 비장애인 글래머 백인 여성들은 완전한 특권자임으로 몸 긍정 운동에 입닥치고 있으라는 분위기가 형성되었다.

2. 비판과 한계

가장 대표적인 비판은 살찐 몸을 긍정하는 게 아니라, 예쁘게 살찐 몸을 긍정하는 것이 되어 버렸다는 점이다. 예컨대 소위 "잘록하게 찐" 몸매, 즉 가슴이나 엉덩이, 허벅지, 어깨와 팔 위주로 살찐 'chubby', 'curvy' 스타일은 환영받을 수 있지만, 막상 운동을 펼쳐 보니 허리 라인이나 턱선이 사라질 만큼 둥글게 살이 찐 몸까지 긍정하지는 못한다는 것이다. 결국 자신의 몸을 긍정하자는 것도 사회적 권력의 헤게모니가 인위적으로 주입한 미적 기준을 없앤다는 게 아니고, 미적 기준을 낮추는 대신 어딘가에서는 여전히 "예쁘지 않은 몸" 에 대한 선긋기를 해야 하는 상황인 것이다. 위에 몸 긍정 열풍의 예시로 나온 플러스 사이즈 모델 애슐리 그레이엄도 결코 일반인 수준의 "그냥 찐" 외모가 아니다. 얼굴은 확실히 누가 봐도 미인이며, 몸도 날씬하지 않다 뿐이지 가슴과 골반은 나오고 허리는 그보다는 들어간, 이른바 육덕 체형이지 그냥 고도비만 몸매는 아닌 것. [4]

비유하자면 "빨래판 복근은 비현실적인 기준이니, 복근 없는 자신의 몸을 긍정하자"는 운동을 벌였는데 배가 나온 D라인까지는 긍정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할 수도 있다.

뚱뚱하지만 매력적인 용모를 한 여성은 긍정되지만[5] 뚱뚱한데다 얼굴까지 못생긴 여성은 호응을 받지 못한다는 점 등이 운동의 한계점으로 거론되고 있다. 즉 "비현실적인 몸매" 에 대한 경각심은 잘 전달했으나, 단지 그뿐이었을 따름이고 그 이상의 담론으로까지 확장되어 나가지는 못하고 있다.

두 번째 비판은 첫 번째 비판과 방향성이 다른데, 살 찌는 것에 너무 관대해진 나머지, 건강에 문제가 생길 정도의 비만을 옹호하고 정상 혹은 저체중의 몸을 비하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깡마른 몸매가 건강에 위험한 것처럼, 뚱뚱한 몸매 역시 건강에 위험하므로 긍정해서는 안 된다" 고 주장하기도 한다. 관련기사 위 기사에 나온 빅사이즈 모델들은 건강에 문제가 있을 정도로 살찌지 않으며 통통한 사람들이 저런 빅 사이즈 모델을 보고 자신감을 얻는 것은 좋은 일이다. 하지만 BMI 35 이상의 고도 비만인들이 '내 몸은 충분히 아름답다'고 긍정하며 다이어트의 필요성을 부정하는 일이 몸 긍정의 확산 때문에 현실에서 일어나고 있다. 트위터, 텀블러 등에서 태그를 검색해 보자. 이 경우 몸 긍정이 아니라 몸 낙관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다. 지나치게 마른 몸이나 지나치게 뚱뚱한 몸이나 둘 다 비현실적인 이상이라는 것을 깨닫지 못하여 생기는 일. 유튜브 등에서 Fat acceptance 내지 Body positivity를 검색해 보면 대부분 동영상이 고도비만인 여성들이 몸 긍정을 앞세워 비만 상태를 긍정하는 것을 비판하고 있다. 아예 이들은 비만에 따라오는 심장병이나 당뇨 같은 심각한 건강 문제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연구 결과를 '날씬한 사람들의 조작'이라며 애써 무시하고, 비만이 건강에 문제가 없다고까지 우기는 경우도 있다.[6]

또 운동가들 중에 피해망상이 심해 남들을 괴롭히고 민폐를 끼치는 경우도 꽤 있다.#.[7] 플러스 사이즈 이외의 모델, 보디빌더 등의 몸의 심미적 아름다움을 가꾸는 것이 직업인 사람들에게, 또는 취미 또는 본인의 건강을 위해 운동이나 식이조절하는 사람들까지 비만 차별을 하는, 왜곡된 신체관을 가진 사람이라며 비난하는 사람들도 이런 부류.

3. 연관 인물


일단 어느 정도 알려진 연예인 같은 셀러브리티 일부만 적었으니 그 외 유명인이나 주요 활동가에 대해서도 추가 바람.

4. 기타

대한민국의 탈코르셋 운동과 동일하게 취급하는 경우가 많은데 똑같지는 않다. 탈코르셋 운동을 주장하는 자들이 스스로를 몸 긍정으로 미화하는 경우가 많고, 탈코르셋에 대한 비판이 앞서 말한 몸 긍정에 대한 비판과 유사한 부분이 많아서 이런 오해를 하기 쉽다.
그러나 몸 긍정운동은 남성을 배제하지 않으며 누구든 참여할 수 있다. 단지 운동가들 중에 여성비율이 많은 것 뿐 남성 몸 긍정 운동가도 존재한다. 몸 긍정 운동을 페미니즘 운동이라고 분류하는 사람도 있는데 몸 긍정은 젠더이슈와 직접적으로 무관한 말 그대로 그냥 몸 긍정일 뿐이다(...) 페미니스트들과 몸 긍정 운동가들이 연대하는건 페미니스트들과 흑인 민권운동가들이 연대하는 것과 비슷한 케이스다. 그렇다고 해서 흑인운동을 페미니즘의 하위 분류로 볼 수는 없는 것처럼.

흑인 여성들의 natural hair 운동과도 관련이 있다.

[1] 구글링을 해보면 자기몸긍정주의라고 번역하는 경우도 적지않음을 알 수 있다. #, ##[2] 몸 긍정 운동가들은 대상이 백인이나 남성이라고 해도 외모/몸매가지고 품평하거나 차별하거나 조롱하는 것도 반대한다.[3] 미국의 XXX운동가들 중엔 진짜 또라이들이 많다. 피트니스 매니아의 식단 관련글에 뚱뚱한 사람을 상처입히지 말라고 쌩뚱맞은 악플을 다는 인간도 존재할 정도.[4] 게다가 그녀는 운동을 즐기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건강을 위해서 운동을 하는 건데도 "살쪄서 돈 버는 주제에 이제는 살 빼려고 한다"는 악담을 듣는다고...[5] 예컨대 매끄럽고 긴 생머리, 좌우대칭의 얼굴, 티 없고 고운 피부 등[6] 비만의 질병 코드는 ICD-10 E66이다. 즉, 초국가적 기관에서 정식으로 질병으로 인정됐다는 소리.[7] Thin privilege를 주장하며 날씬한 사람들이 구조적으로 비만인을 억압한다는 헛소리를 하는 부류다.[8] Sam Smith Says He’s ‘Friends Finally’ With His Body In Sexy Instagram Selfies(허핑턴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