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8 15:16:20

밤(시간)


1. 하루 중 시간대2. 관련 문서

1. 하루 중 시간대

하루
오전오정오후자정
새벽아침저녁

파일:external/chulsa.kr/9911fc6d6480e620cb10b17fff18bc5d.jpg
타국어 표기
한국어
한자
중국어
일본어
그리스어νύχτα
라틴어nox
영어night
에스페란토nokto
스페인어noche
독일어Nacht[1]
프랑스어nuit
러시아어Ночь

지구의 자전에 의해 현재 관측자의 위치에서 햇빛이 보이지 않는 시간으로, 일몰 후부터 일출 전까지를 가리킨다. 반대말.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의하면 밤은 일몰부터 일출까지, 저녁은 해가 질 무렵부터 밤이 되기까지의 사이, 새벽은 먼동이 틀 무렵이다. 보면 알겠지만 시간이 잘 나뉘지 않을 뿐더러, 저녁의 '해가 질 무렵'은 일몰과 동의이니 저녁이 밤과 완전히 다르다고 보기 힘들고, 새벽은 아침에 가깝다.

현대 한국의 언어습관에서 0시 이후 일출 전까지를 새벽 X시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오전 1시나 2시를 사람들은 '한밤중'이라고 생각하지만, 시간을 표현할 때는 새벽 1시, 새벽 2시라고 하는 식.

조선시대에는 일몰 후 박명이 사그라든 시점[2]부터 일출 전 박명이 시작되는 시점[3]까지를 다섯 경(更)으로 나누어 각각 초경, 2경, 3경 4경, 5경으로 부르고, 각 경을 다섯 점(點)으로 세분했다. 한양의 성문을 초경 3점이 시작할 때 닫고 보신각 종을 울리며 야간통행금지를 시작했는데 이를 인정(人定), 5경 3점이 시작할 때에 북을 울리며 성문을 열고 통금을 해제했는데 이를 파루(罷漏)라 하였다. 이때의 '경'은 12지 시간체계와 딱 맞아떨어지지 않는다.

해가 정확히 06시에 떠서 12시에 남중하고 18시에 지며, 30분간 박명이 있다고 가정해보자. 그러면 초경의 시작시점은 18시 30분이다. 그런데 유시(酉時)는 17시부터 19시까지이므로, 초경은 유시의 시작도, 가운데도, 끝도 아니다. 또한 각 경은 2시간 12분이 되어, 2시간 단위로 끊어지는 12지 시간과 톱니가 맞지 않는다.

군대처럼 시간 기준을 확실히 정해야 하는 곳에서는 해가 완전히 지고 박명까지 없어진 시간(EENT)부터 해 뜨기 전 박명이 밝아오는 시간(BMNT)까지를 밤으로 취급한다.[4] 당연히 계절에 따라 시간 기준이 변하지만, 사람과 계절 및 상황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오전 2시에 일어나 하루를 준비하는 사람도 있고, 오후 9시에도 정력적으로 활동하다 늦은 밤이나 다음날 새벽에 돌아가는 사람도 있다. 또, 여름[5]에는 오후 7시 30분이 넘어도 햇빛이 남아 밝지만[6] 5월 초에는 7시 40분에 어두워진다. 그리고 3월과 9월에는 7시에 어두워진다. 겨울[7]은 오후 5시 30분만 되어도 해가 완전히 떨어져 어두컴컴해진다.[8] 11월 초에는 5시 50분에 어두워진다. 이는 절정인 동지하지로 구분한다. 하루를 나누는 조각들이 다 그렇듯 다분히 주관적인 개념.

뭐니뭐니해도 어둡다. 빛이 비추는 밤도 있지만, 달의 광량이 태양에 비하면 한없이 약한 데다 달이 언제나 빛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어두운 것은 마찬가지이다. 어떤 일이 일어나든 보이지 않게 감춰 주는 이미지 때문인지, 역사는 밤에 쓰인다고 한다. 이렇게 밤하늘이 어두운 것과 관련되어 올베르스의 역설이라는 유명하고도 오래도록 풀리지 않았던 천문학계의 역설이 있다. 그 천문학은 여러 가지 파장의 빛을 감지할 수 있는 현대에 오기 전까지는 오로지 밤을 지새는 사람들에 의해서만 발전했는데, 낮에는 태양빛에 가려서 보이지 않는 이나 등의 천체를 관측할 수 있는 시간이기 때문이었다.

빛이 적어 활동이 제한되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들과 동물들이 을 자는 시간이다. 그러나 자기 몸을 숨겨주는 어둠과 많은 동물들이 무방비 상태로 휴식한다는 점을 이용해 다른 감각이나 생물이 내는 적외선 등의 도움을 받아 밤에 주로 활동하는 동물도 많이 있다. 사람들도 비슷하게 밤을 이용하기도 한다. 밤을 어떻게 잘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전쟁의 승패가 갈리는 것처럼.

인간과 밤에 태양빛의 유무 때문에 호르몬 분비가 미묘하게 달라진다고 한다. 이것 때문에 에는 좀 더 이성적인 경향을, 밤에는 반대로 감성적인 경향을 띄게 된다고 한다. '밤에 쓴 편지는 부치지 말라.'는 격언도 있는데 실제로 밤이나 새벽에 쓴 글을 자고 일어나서 아침에 보면 손발리 오그라드는 경우가 대부분(…). 이를 일컬어 '밤의 마력'이라고 하기도 한다.

일몰 후 15-20분 뒤면 어두워지며 이때부터 밤이라고 한다. 또한 40-50분 뒤에는 완전히 깜깜해진다.

매체, 주로 게임에서는 특정 필드나 던전의 시간이 고정되어 있는 경우가 많지만, 리니지워크래프트 3 처럼 시간이 지나면서 낮과 밤이 바뀌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 시야나 특정 기술등의 효과가 달라지기도 하며, 특히 리니지의 경우 언데드 계열의 몬스터들이 강해진다.

2. 관련 문서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문서의 r97 판, 1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독일어에서 명사는 무조건 첫 글자를 대문자로 적는다.[2] 아마 현대에서 말하는 시민박명(Civil Twilight)종인 듯하다.[3] 아마 현대에서 말하는 시민박명초인 듯하다.[4] 박명도 다시 3가지로 나눈다. 태양의 중심점이 지평선으로부터 18도 아래 있을 때는 천문박명(天文薄明: Astronomical twilight), 12도 아래 있을 때는 항해박명(航海薄明: Nautical twilight), 6도 아래 있을 때는 시민박명(市民薄明: Civil twilight)이라고 부른다. 시민박명은 상용박명이라고 하기도 한다. 이중 항해박명 때가 되면 수평선을 구분할 수 있고 희미하게나마 사물의 윤곽을 볼 수 있기 때문에 항해와 군사 분야에서는 중요하게 여긴다. 이러한 박명'들'에 대해서는 백야 문서에서 잘 설명했다.[5] 음력 4-6월 (양력 5-7월)[6] 낮 길이가 절정일 때는 8시 20분쯤에 어두워진다.[7] 음력 10-12월 (양력 11-1월)[8] 다만 1월 중순 이후에는 6시 정도부터 어두워진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