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0-13 02:48:58

신기동전기 건담 W

기동전사 건담 시리즈 (방영순)
기동무투전 G건담 신기동전기 건담 W 기동전사 건담 제 08 MS 소대
헤이세이 건담 시리즈 (시대순)
기동무투전 G건담 신기동전기 건담 W 기동신세기 건담 X
신기동전기 건담 W
파일:cDFC1K3.jpg
파일:미국 국기.png Mobile Suit Gundam Wing
파일:일본 국기.png 新機動戦記 ガンダム W
{{{#!wiki style="color: #4374d9;"
{{{+2 {{{#!folding 제작진 목록 펼치기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장르 로봇물, 리얼로봇물
원작 야다테 하지메
토미노 요시유키
기획 나카야마 코타로
(中山浩太郎)
제작자 와타나베 요이치
(渡辺洋一)
감독 이케다 마사시[1][2]
(池田成)

타카마츠 신지[3]
(高松信司 )
연출 스기시마 쿠니히사
(杉島邦久)
각본 스미사와 카즈유키
(隅沢克之)
촬영 오오가미 요이치
(大神洋一)
편집 헨미 토시오
(辺見俊夫)
야마모리 시게유키
(山森重之)
미술 타케다 유스케
(竹田悠介)
사토 마사루
(佐藤勝)
미술 설정 히라사와 아키히로
(平沢晃弘)
설정 제작 타케우치 타카시
(竹内崇)
캐릭터 디자인 무라세 슈코
(村瀬修功)
의상 디자인 이즈부치 유타카
(出渕裕)
메카닉 디자인 오오카와라 쿠니오
(大河原邦男)
카토키 하지메
(カトキハジメ)
이시가키 준야
(石垣純哉)
인물 작화 히시누마 요시히토
(菱沼義仁)
메카닉 작화 시노 마사노리
(筱雅律)
음악 오오타니 코우
(大谷幸)
음향 우라카미 야스오
(浦上靖夫)
문예 타카하시 테츠코
(高橋哲子)
제작 선라이즈
방영 TV 아사히
방영 기간 파일:일본 국기.png 1995년 4월 7일 ~ 1996년 3월 29일
파일:미국 국기.png 2000년 3월 6일 ~ 2000년 5월 11일
로고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Gundam_Wing_logo.png
}}}}}}}}}
}}} ||
1. 개요2. 상세3. 부녀자 건담이라는 오명4. 서양에서의 히트5. W 시리즈 재시동6. 주제가7. 방영 목록8. 스토리9. 평가10. 국내 방영11. 등장인물12. 등장메카13. 세력14. 용어15. 관련 작품16. 타 작품에서의 건담 W17. 패러디18. 자폭

1. 개요

1995년에 방영된 건담 시리즈의 한 작품. 두 번째 비우주세기건담이자 팬들 사이에선 '윙 건담'이라는 약칭으로 불린다.

2. 상세

헤이세이 건담 3연작 중의 하나로 기동무투전 G건담 다음으로 만들어진 작품으로, 상업적으로 상당히 성공한 작품이었다.

당시엔 우주세기 건담 OVA가 히트하긴 했지만 이미 15년도 전 방영된 옛날 애니로 여겨지고 있었고 완구 판매도 지금만큼 신통치 않았다. G건담처럼 거기서 벗어나 새로움을 어필하면서도 예전과 비슷한 세계관을 선보여서 다시 인기를 노려본다는 기획이었다. 중요한 스탭들은 대부분 사무라이 트루퍼와 겹치며 5인의 미소년이 나온다는 컨셉도 사무라이 트루퍼에서 이어받았다.

감독 이케다 마사시는 그동안 나온 건담을 모두 시청하고 세계관을 창조하였으며 일주일 만에 40화까지의 시나리오 구성 작업을 끝내고, 캐릭터 디자인과 세계관까지 창조했다고 한다. 원래는 V건담처럼 우주세기와 별 차이없는 내용이 될 예정이었으나 이케다 마사시의 의향으로 현장에서 나오는 여러 아이디어를 수행하고 각본을 크게 수정해 알 수 없는 기행을 하는 캐릭터들이 자리잡게 되었다. # 이케다 마사시는 중간에 감독에서 강판되지만 그가 원안 자료를 남기고 가서 이후의 전개도 이를 참고로 제작되었다고 한다.

특히 미국을 포함한 서양권에 건담을 알린 작품이기도 하다. 서양권에서 본 작품의 성공으로 다른 건담들을 수출하게 된다. 물론 W의 위용을 따라잡은 작품은 없는 수준. 지금까지도 서양에선 G건담과 함께 가장 잘 알려지고 성공한 건담 시리즈로 남게 되었다.

전체적으로 상업적 실적이 부실했던 헤이세이 건담에서 비우주세기 건담을 자리잡게 만들고 훗날 신건담이 제작될 수 있는 토양을 만들어낸 작품이기도 하다. 또한 이 작품이 노벨화가 되면서 건담의 노벨화가 지금처럼 체계적으로 진행되게 되었다.

제작의 기본컨셉은 우주세기와 G건담을 비롯한 각종 건담의 재미있던 장면들을 따서 만들어내자는 것. 때문에 작품 내의 설정부터 장면까지 기존의 건담 시리즈의 오마쥬가 곳곳에 삽입되어있다. 물론 이런 연출을 사용하면서도, 주제나 전개 등의 내적인 부분에서는 이전의 건담 시리즈와 매우 상이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어서 진정한 의미에서 우주세기를 탈피하는 신건담의 성공적인 전례로 남게 되었다. 어떤 의미에서 토미노가 만든 건담 월드에서 건담과 MS라는 요소만 제외하면, 이케다 감독이 이전의 틀을 완전히 부수고 새롭게 직조하려했다고 봐야 한다.[4] 가히 아래 항목에서 후술하겠지만 건담계의 세인트 세이야.

더불어 건담 W은 일본 국내에서는 새로운 건담의 팬층과,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여성층을 유입시키는데 성공하여 신건담의 틀을 잡았고, 한편으로 서양에서 큰 성공을 거두면서 건담의 새로운 세일즈 포인트를 찾을 수 있었다. 한편으로 건담 시리즈 중에 처음으로 스타일리시가 강조되었다. 상기한 이유로 건담W는 신건담의 틀, 신건담의 원형이라 평가받는다.

건담W은 건담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지만 작품의 색깔 자체는 기존의 건담과 많이 달랐다. 특히 스타일리시를 강조했기 때문에 우주세기 건담은 물론이고 헤이세이 건담과도 색깔이 많이 달랐고, 이게 여성층에 크게 어필하였다. 그 동안의 건담 시리즈는 불완전하고 미숙한 인물이 전쟁을 통해 전사로 성장해가는 방식을 취해 캐릭터로서의 완성도를 천천히 쌓아가는 식이었지만, 이 작품의 인물들은 설정 단계부터 확고부동한 개성을 부여받고 그것을 작품 속에서 강렬하게 구현하고 있다. 이런 강렬한 캐릭터의 개성은 아주 인상적인 장면들을 낳는 원동력이 되어서 서사나 오브제보다는 캐릭터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는 팬들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어떤 이들은 이것이 여성 팬들의 인기를 얻은 까닭이라고 설명하기도 한다. 반대로 캐릭터의 개성과 드라마를 살리기 위해 로봇의 연출과 작화에 상대적으로 공력이 덜 들어가서, 방영 당시 남성 시청자들에게는 다소 평가가 낮았던 까닭 또한 이것이라고 보기도 한다.

한편으로 건담 W는 이케다 마사시가 아직 감독직에 있을 당시, 대단히 충격적이거나 인상적인 장면을 계속 만들어냈는데[5] 이 또한 기존의 건담과 인연이 없던 팬에게 어필하였다. 그리고 작품 내내 병기를 상당히 강력하게 묘사하는데, 이럼에도 불구하고 "병기는 병기일 뿐", "병기를 조종하는 것도, 전쟁을 하는 것도 결국 인간", "일기당천의 건담도, 걸출한 능력을 가진 건담의 파일럿도 결국 혼자서는 시대를 바꾸지 못한다"로 묘사하였다. 또한 제로시스템 VS 탑승 파일럿, 모빌돌 VS 인간 등 병기와 인간, 기계와 인간의 대립을 누차례 부각시킨다.

그러나 이런 스타일리시한 건담W의 색깔이 우주세기와는 동떨어져 있었고, 기존의 건담이 근미래적 모습으로 진화했던 반면 건담W는 홀로 근현대적인 모습을 띠고 있는 것이 올드 팬의 거부감을 일으키기도 하였다.

위처럼 상당한 영향력과 큰 성공을 거둔 것은 사실이지만 사실 TV판에 대한 평가는 여러모로 엇갈리는 편이다. 스토리도 재밌지만 기괴하고 가장 큰 문제는 본편의 작화. 오프닝은 무라세 슈코, 사노 히로토시 같은 사람들은 참여해서 뛰어난 작화를 보여주지만 정작 이 둘이 본편엔 참여하지 않아 본편에선 그런 작화를 볼 수 없다. 특히 로봇 작화는 엉망으로 그나마 가끔 고토 마사미의 전투신을 볼 수 있다는 것이 다행이다. 후속작인 Endless Waltz는 이러한 문제가 많이 수정되어 건담인포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쟁쟁한 역대 OVA 후보들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3. 부녀자 건담이라는 오명

사무라이 트루퍼로 당시 동인녀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던 감독 이케다 마사시와 스타 애니메이터 무라세 슈코의 캐릭터 디자인과 작화를 전면에 채용한 작품으로서 첫방영 당시부터 사무라이 트루퍼에서 이어져 온 여성 시청자들이 열광했으며 역대 건담 중에서도 유난히 여성층의 팬덤이 컸기 때문에 부녀자 건담이라는 오명을 얻기도 하였다. 사실 악다구니를 써가며 서로 죽이려 들기만 했지 흔히 말하는 부녀자적 요소는 건담W에 전혀 등장하지 않는다. 부녀자 건담이라는 오명을 얻은 까닭은 신기동전기 건담 W을 통해 부녀자들이 대폭 건담에 입문했기 때문이 첫번째이고, 두번째는 미국에서의 큰 성공이 미국 내 서브컬쳐 BL을 활성화시킨 것이 그 까닭이다.

지금 현재도 건담 W은 미국 쪽에서는 BL물의 원조 격의 위치에 있으며, 한편으로 건담 W는 건담 시리즈에서도 굴지의 위치에 앉아있다. 또한 어찌보면 서양에서 잘 팔리는 유일한 건담이라 해석할 수도 있는데, 건담W의 성공에 고무돼 서양에 진출한 정통 우주세기나[6] 신건담의 시작격인 SEED는 변변찮은 성적을 거뒀고, 더블오도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7]

2012년에도 서양쪽 건담의 인지도는 여전히 건담W가 강세인데, 5월 경에 열린 북미판 코믹월드 Anime North에서도 윙건담 전용 19금 부스가 존재할 정도이다. 참고로 최신작인 AGE, 우주세기 최신작인 유니콘도 겨우 부스 하나 존재하고, 나머지 건담은 기타 건담 부스 하나로 때웠는데, 건담W 하나만 따로, 그것도 19금 동인 부스가 하나 존재할 정도이다. 말 그대로 19금 동인 부스하나가 AGE나 유니콘, 혹은 기타 건담(…)과 동일한 공간을 배정받은 것. 다시 말해 서양에서 진지한 의미에서 건담이라는 작품에 대한 호응보다는, 건담W 특유의 서양풍의 미려한 캐릭터와 배경, 메카닉 등의 이미지적인 부분만이 어필했다는 의미다. 건담W과 상당히 유사한 면모들을 가진 더블오가 서양에서 실패한 것도 이런 이미지적인 부분에서 기인한 것이 아닌가 한다.

다만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건담W는 부녀자 건담이라는 오명을 얻었지만 사실 부녀자적 요소는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흔히 말하는 부녀자적 요소, 즉 BL적 요소는 2차 창작에서 만들어진 것이고, 여성층의 어필이 성공하자 아예 여성을 위해 BL적 분위기가 풍기는 일러스트들이 그려지도 했지만 본편은 BL과 억만 광년 떨어져 있다. 심지어 Z건담부터 바로 전작인 G건담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으로 등장한 섹스 어필마저도 존재하지 않는다.[8] 이는 여성층에게 어필한 부분이 섹스 어필이[9] 아닌, 세인트 세이야에서 중점적으로 다루었던 미형캐릭터들의 강렬한 개성과, 그로 인한 인간 드라마의 복합적인 화학작용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이 작품을 제작한 이케다 마사시는 세인트 세이야 영향을 강하게 받은 사무라이 트루퍼라는 미소년 전사물을 만든 전례가 있었고, 본작에서도 비슷한 구도가 뚜렷하게 보인다. 캐릭터 디자이너 무라세 슈코의 화풍이 여성들의 취향과 잘 맞았다는 점도 시너지 요인이 되었다.

또한, 이 '전형적인 섹스 어필 장면이 없는 만화'라는 점은 오히려 이런 요소에 거부감을 보이는 여성층에게는 긍정적인 요소로 받아들여졌다고 볼 수도 있다.

반면 소녀만화적 요소로 볼 수 있는 전근대적, 1차 대전 이전 19세기 분위기가 작품 내내 깔려 있고, 청년이나 여성들의 시선을 끌만한 미학적 요소가 전체적으로 깔려 있다. 이런 부분이 BL적 망상력을 자극한 까닭의 하나로 예상된다. 또 하나는 듀오 맥스웰인데, 신기동전기 건담W에서 가장 히트 친 캐릭터는 바로 듀오 맥스웰이다. 또 가장 많은 BL물을 양산한 게 바로 히이로 유이와 듀오 맥스웰 조합인데, 듀오 맥스웰의 성공이 이런 결과를 낳은 까닭 중 하나였다.[10]물론 히이로나 듀오가 너무 넘사벽의 인기를 자랑 할뿐 그외 다른 캐릭터들도 제각기 개성을 가지고 있어서 팬층이 많다.

4. 서양에서의 히트

서양에서 굉장히 많은 팬이 있다. 대부분의 서양 국가에서 인기가 있다. 그중에서도 특히 미국에서 인기가 굉장하며 2000년 경에는 심지어 미국 굴지의 시트콤 프렌즈의 시청률을 넘긴 전적이 있을 정도로 히트쳤다. 재패니메이션 붐이 시들해져가고 있던 당시 시대 상황을 감안하면 이건 80년대 미국에서 히트친 3대 애니메이션으로 꼽히는 로보텍, 볼트론, 트랜스포머의 성공에 거의 버금갈 정도로 대단한 것이다.

건담 W이 이렇게 히트친 것에 대해서는 북동유럽을 연상케하는 극중의 배경과. 로컬라이징이 잘 된 것이 이유로 꼽힌다. 이 작품이 서양인들이 이해하기 쉬운, 번역하기 쉬운 대사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토미노 요시유키의 경우 특유의 문체로 인해서 번역을 제대로 하기 힘들지만 건담 W의 명대사들은 매우 번역하기 간단했다. 예로 "너를 죽이겠다"는 그냥 I'LL KILL YOU로 아주 간단하고 완벽하게 번역할 수 있었다. 빙빙 돌리지 않고 바로 말하는 히이로의 직설 화법이 서양 팬들에겐 오히려 토미노의 것보다 이해하기 쉬웠던 것이다.

서양에선 지금도 건담하면 퍼스트 건담이 아니라 건담 W이며, 건담 자체를 미소년이 여럿 나오는 스타일리쉬 액션물로 규정하고 있다. 그래서선호하는 건담도 기동전사 건담 00, 기동전사 건담 철혈의 오펀스 같은 작품들이며, 이 프레임에 속하지 않는 우주세기 건담이나 건담 빌드 파이터즈 시리즈를 혹평하며 오히려 이런 건 건담이 아니라고 할 정도이다. 서양에선 W이 건담의 표준이라 보면 된다.

5. W 시리즈 재시동


신기동전기 건담W의 종료로부터 20년 가량이 흘렀지만, 직접적인 지원없이도 신기동전기 건담W은 자체적인 인기만으로 생명력을 유지하는데 성공한다. 이는 지속적으로 관련작이 출판되어 세계관을 조금씩 확장한 우주세기나 프로젝트가 종결된지 얼마 안 된 SEED, 더블오와는 큰 차이였다.

특히 시드의 경우는 본편의 날림 설정 땜빵용이고, 더블오의 경우는 처음 구상 과정부터 본편과 동시에 전개되어 처음부터 본편과 미디어믹스가 상호연계 된 경우라 W처럼 작품 자체의 인기로 계속 미디어믹스가 나오는 경우와는 다르다고 할수 있다. 사실 윙의 미디어 믹스 자체는 그리 성공적인 사례는 아니었는데, 기본적으로 원작 자체가 소수의 등장 인물에 집중되어 움직이는 플롯이기 때문에 세계관 자체의 확장이 어려웠고 실제로 엔드리스 왈츠를 제외하면 동시기에 나온 미디어 믹스는 별다른 호응이 없었다.

따라서 아직 건담W에 상품적 가치가 남아있다고 풀이했는지, 새 시리즈가 출간되기 시작한다. 건담W판 건담 디 오리진이라 할 수 있는 만화 패자들의 영광, 후속작인 소설 프로즌 티어드롭, 그리고 새 디자인들의 발표가 그것이다.

무엇보다 후속작 프로즌 티어드롭이 시작되었기 때문에, 세계관의 확장이나 새 TVA 시리즈의 발표 가능성이 제시되었고, 프로즌 티어드롭 자체만으로도 세계관이 크게 확장되었다.

다만 EW에서 깨끗하게 완결된 건담W을 다시 시작한다는 데 거부감을 가지는 올드 팬들이 존재한다. 사실 엔왈의 엔딩을 지구권에서 건담이나 병기가 사라진 거지 화성권에서 사라졌다고는 안 했다(…)라는 꼼수로 돌파한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어이없어 하는 팬들이 은연중에 많은것이 사실. 게다가 극중 내용의 변화를 거치면서 각본가인 스미사와의 귀족계 캐릭터 부각시키기 덕인지 일례로 유튜브에 엔드리스 왈츠의 전투신을 올린 동영상에 이런 댓글들이 달렸을 정도다.
"I still hope for a Frozen Teardrop anime."
나는 프로즌 티어드롭이 애니화되길 바란다.
그리고 이 댓글에 대한 다른 사람의 답글이 이렇게 달렸다.
"yyyyyyyyyyyyyyyyyaaaaaaaaaaaaaaaaaaaaaahh...no. It's a bad fan fic that's canon."
야 앙돼!! 그건 공식딱지 붙인 구린 팬픽이라고!

그리고 결과적으로 프로즌 티어드롭은 실패작으로 끝나버렸고 패자들의 영광도 현재 카토키가 새로 리파인한 디자인을 제외하면 그다지 흥했다고 보기도 힘들다.[11] 그래도 이러한 흐름에 힘입었는지 Endless Waltz에 이어 TVA도 블루레이화가 확정되어 기간한정생산 블루레이 박스 1, 2가 2013년 11월 22일과 2014년 1월 29일에 발매되었다. 값은 각 박스당 29,400엔(소비세 포함). 또한 Endless Waltz 역시 블루레이 박스로 발매 예정이며, 가격은 17,000엔(소비세 포함).

6. 주제가

Just Communication Rhythm Emotion
노래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정여진
파일:일본 국기.png TWO-MIX
작사 나가노 시이나(永野椎菜)
작곡 마카이노 코지(馬飼野康二) 타카야마 미나미(高山みなみ)
편곡 나가노 시이나(永野椎菜)
타카야마 미나미(高山みなみ)
작화 무라세 슈코
(메카 작화 도움) 사노 히로토시

건담W 시리즈의 대표적인 명곡으로 손꼽히며, 마크로스7의 seventh moon과 함께 90년대 중반 애니메이션 베스트 오프닝송에 반드시 들어갈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다. 이전의 건담 시리즈와 전혀 다른 화사하고 예쁜 화면연출에, Two mix의 감성적이면서도 폭발적인 보컬이 어우러져 주 시청자인 남성팬을 넘어 여성팬들에게 더 굉장한 호응을 얻었다. 여성팬들을 이 작품으로 대거 끌어들이는 훌륭한 어트랙터 노릇을 했다.
시리즈 구성을 맡았던 스미사와의 인터뷰에 따르면 제작진들이 선라이즈 중진들이 모인 자리에서 감상하면서 스스로 감탄을 연발했을 정도로 멋진 오프닝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2기 오프닝인 RHYTHM EMOTION 은 사실 중반부 2화에 걸친 총집편이 끝난이후 오프닝으로 사용될 예정이었으나 삽입곡으로나 나오다가 41화가 되어서야 오프닝으로 사용되었다. 사실 41화면 거의 결말엔딩에 가까운 화까지 진행된 상황으로 2기 오프닝을 사용하기에는 너무 늦은 감이 있었다. 이렇게된 까닭 중 하나가 감독교체와 함께 여러가지로 제작에 혼선을 빚다가 2기 오프닝 영상의 제작이 상당이 지체되었고 늦어버렸기 때문이다. 그것도 그럴 것이 타카마츠 신지 감독은 건담W 제작때 이미 건담W 후속으로 기동신세기 건담X 를 준비중이었는데 건담W 감독의 갑작스런 강판과 함께 건담W 감독으로 지명되었기 때문에 건담W 제작에 혼선이 일어날수 밖에 없었다. 결국 곡은 완성되고 녹음도 끝난 상황인데 정작 오프닝 영상이 만들어지지 않아서 38화 삽입곡으로 먼저 들어가는 일이 벌어졌고 결국 41화 방영에 맞춰 오프닝 영상이 만들어졌고 41화부터 2기 오프닝으로 사용되었다. 그나마도 처음에는 미완성판이 사용되다가 엔딩을 겨우 몇화 남겨둔 상황에서야 완성판이 사용되기 시작. 다행히도 노래 퀄리티와 오프닝 퀄리티는 매우 호평이었다.

여담으로 해외에 적극적으로 진출했던 건담 시리즈답게 다양한 언어의 오프닝/엔딩이 있는데 오프닝은 한국어, 독일어 더빙판을 제외하고는 전원 오리지널 곡으로 바뀌었다. 또한 오프닝/엔딩을 일본판 그대로 번안해서 쓴 나라는 독일판이 유일. 특히 몇몇 나라의 오프닝은 TVA 전체 내용과 OVA인 신기동전기 건담 W Endless Waltz의 장면을 섞어서 보여주는 아예 대놓고 스포일러를 하는 오프닝이 있다.(...)
프랑스어 더빙판의 오프닝은 원곡을 그대로 놔두고 배경설명을 내레이션으로 까는 방식으로 다소 이상한 방식으로 처리됐으며 이탈리아어 더빙판의 오프닝은 위에서 설명했다시피 영상은 대놓고 스포일러를 하는 내용으로 바뀌고 가사는 시도때도 없이 건담 찬양을 하는 기묘한 곡으로 바뀌었다. 다만 곡 자체는 신나는 편이라 일본 현지 팬들의 반응도 나쁘지 않은 편이다. 미국판의 경우 엔딩이 일본판 오프닝 곡인 JUST COMMUNICATION의 반주만 흐르는 걸로 바뀌었다.(...)

7. 방영 목록

작화감독 리스트에 니시무라 노부요시,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가 번갈아가면서 표시되고 있으나 이 3명이 거의 대부분의 에피소드의 캐릭터와 메카닉 원화를 담당해 작화감독은 필요가 없었으며 [12] 가끔 시게타 아츠시, 고토 마사미, 히시누마 요시히토, 도키테 츠카사 같은 애니메이터들이 작화를 도와주는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회차 제목 각본 콘티 연출 작화감독
제1화 少女が見た流星
소녀가 본 유성
스미사와 카츠유키
(隅沢克之)
이케다 마사시
(池田 成)
아오키 야스나오
(青木康直)
니시무라 노부요시
(西村誠芳)
제2화 死神と呼ばれるG(ガンダム)
사신이라 불린 G(건담)
하라다 나나
(原田奈奈)
사쿠마 신이치
(佐久間信一)
와라가이 히토시
(藁谷 均)
제3화 ガンダム5機確認
건담 5기 확인
미나토야 유메키치
(湊屋夢吉)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4화 悪夢のビクトリア
악몽의 빅토리아
와타나베 테츠야
(渡邊哲哉)
시게타 아츠시
(重田敦司)
제5화 リリーナの秘密
리리나의 비밀
니시모리 아키라
(西森 章)
아오키 야스나오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6화 パーティー・ナイト
파티 나이트
오모데 아케미
(面出明美)
카와세 토시후미 하라다 나나 히시누마 요시히토
(菱沼義仁)
시노 마사노리
(筱 雅律)
제7화 流血へのシナリオ
유혈로의 시나리오
치바 카츠히코
(千葉克彦)
사다미츠 신야
(貞光紳也)
모리 쿠니히로
(森 邦宏)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8화 トレーズ暗殺
트레즈 암살
스미사와 카츠유키 오치 히로히토
(越智浩仁)
요시모토 츠요시
(吉本 毅)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9화 亡国の肖像
망국의 초상
오모데 아케미 치기라 코이치
(千明孝一)
아오키 야스나오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10화 ヒイロ閃光に散る
히이로 섬광에 흩어지다
치바 카츠히코 이케다 마사시 하라다 나나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11화 幸福の行方
행복의 행방
오모데 아케미 모리 쿠니히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12화 迷える戦士たち
방황하는 전사들
치바 카츠히코 와타나베 테츠야 아베 쿠니히로
(阿部邦博)
니시무라 노부요시
도키테 츠카사
제13화 キャスリンの涙
캐서린의 눈물
스미사와 카츠유키 미나토야 유메키치 요시모토 츠요시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14화 01爆破指令
01 폭파 지령
오모데 아케미 이케다 마사시 아오키 야스나오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15화 決戦の場所南極へ
결전의 장소 남극으로
카와세 토시후미 치기라 코이치 도키테 츠카사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16화 悲しき決戦
슬픈 결전
스미사와 카츠유키 미나토야 유메키치 모리 쿠니히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17화 裏切りの遠き故郷
배신의 먼 고향
치바 카츠히코 이케다 마사시 와타나베 테츠야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18화 トールギス破壊
톨기스 파괴
카와세 토시후미 아오키 야스나오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19화 バルジ強襲
벌지 강습
오모데 아케미 치기라 코이치 요시모토 츠요시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20화 潜入、月面基地
잠입, 월면기지
치바 카츠히코 이케다 마사시 모리 쿠니히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21화 悲しみのカトル
슬픔의 카트르
오모데 아케미 미나토야 유메키치 와타나베 테츠야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22화 独立を巡る戦い
독립을 돌아보는 싸움
치바 카츠히코 니시모리 아키라
이케다 마사시
아오키 야스나오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23화 死神に戻るデュオ
사신으로 돌아간 듀오
스미사와 카츠유키 미나토야 유메키치 요시모토 츠요시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24화 ゼロと呼ばれたG(ガンダム)
제로라 불린 G(건담)
카와세 토시후미 하마츠 마모루
(浜津 守)
모리 쿠니히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25화 カトルVSヒイロ
카트르 VS 히이로
이케다 마사시 와타나베 테츠야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26화 燃えつきない流星
타버리지 않은 유성
스미사와 카츠유키
이케다 마사시
이케다 마사시 아오키 야스나오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27화 勝利と敗北の軌跡
승리와 패배의 궤적
스미사와 카츠유키 모리 쿠니히로 아오키 야스나오
모리 쿠니히로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28화 すれ違う運命
엇갈리는 운명
모리 쿠니히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29화 戦場のヒロイン
전장의 히로인
이케다 마사시 요시모토 츠요시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30화 リリーナとの再会
리리나와의 재회
치바 카츠히코 미나토야 유메키치 모리 쿠니히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31화 ガラスの王国(サンクキングダム)
가라스의 왕국(생크킹덤)
스미사와 카츠유키 니시모리 아키라 하라다 나나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32화 死神とゼロの対決
사신과 제로의 대결
치바 카츠히코 미나토야 유메키치 아오키 야스나오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33화 孤独な戦場
고독한 전장
오모데 아케미 히다카 마사미츠
(日高政光)
와타나베 테츠야
와타나베 테츠야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34화 その名はエピオン
그 이름은 에피온
스미사와 카츠유키 타카마츠 신지
와타나베 신이치로
요시모토 츠요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35화 ウーフェイ再び
우페이 다시 한 번
미나토야 유메키치
모리 쿠니히로
모리 쿠니히로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36화 王国(サンクキングダム)崩壊
왕국(생크킹덤) 붕괴
치바 카츠히코 타케이 요시유키
(武井良幸)
히다카 마사미츠
아오키 야스나오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37화 ゼロVSエピオン
제로 VS 에피온
스미사와 카츠유키 니시모리 아키라
와타나베 테츠야
와타나베 테츠야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38화 女王(クイーン)リリーナ誕生
여왕(퀸) 리리나 탄생
오모데 아케미 히다카 마사미츠
아오키 야스나오
요시모토 츠요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39화 トロワ戦場へ帰る
트로와 전장으로 돌아가다
스미사와 카츠유키 미나토야 유메키치
모리 쿠니히로
모리 쿠니히로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40화 新たなる指導者
새로운 지도자
치바 카츠히코 아오키 야스나오
니시모리 아키라
아오키 야스나오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41화 バルジ攻防戦
벌지 공방전
오모데 아케미 히다카 마사미츠
와타나베 테츠야
와타나베 테츠야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42화 リーブラ発進
리브라 발진
스미사와 카츠유키 타니구치 고로
스기시마 쿠니히사
(杉島邦久)
하라다 나나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43화 地上を撃つ巨光(オーロラ)
지상을 쏘는 거대한 빛(오로라)
오모데 아케미 미나토야 유메키치
요시모토 츠요시
요시모토 츠요시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44화 出撃Gチーム
출격 G팀
치바 카츠히코 니시모리 아키라
모리 쿠니히로
모리 쿠니히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45화 決戦の予感
결전의 예감
오모데 아케미 아오키 야스나오
히다카 마사미츠
아오키 야스나오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46화 ミリアルドの決断
밀리아르도의 결단
스미사와 카츠유키 타니구치 고로
스기시마 쿠니히사
와타나베 테츠야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47화 激突する宇宙
격돌하는 우주
치바 카츠히코 히다카 마사미츠 하라다 나나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제48화 混迷への出撃
혼미로의 출격
스미사와 카츠유키 니시모리 아키라 요시모토 츠요시 니시무라 노부요시
제49화 最後の勝利者
최후의 승리자
아오키 야스나오
와타나베 테츠야
아오키 야스나오 사쿠마 신이치
와라가이 히토시

8. 스토리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신기동전기 건담 W/스토리와 주제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9. 평가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신기동전기 건담 W/평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건담의 아버지 토미노 요시유키는 2018년에 이 작품을 처음 감상한 것으로 보이는데[13] 의외로 우주세기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도를 했다면서 매우 칭찬했다고 한다. 특히 히이로의 "너를 죽이겠다"를 보고 "섹스를 새로운 형태로 표현했다." 라고 감탄했다고. #

10. 국내 방영

투니버스에서 우리말 더빙으로 2002년 5월13일~7월 18일까지 방영.

국내 최초로 정식방영한 TV 시리즈 건담이라는데 의의가 있다.[14]

시청률은 그럭저럭이라는 듯. 그때 월드컵[15] 야인시대와의 경쟁 때문에 크나큰 재미까진 못봤다고 한다.

주제가인 TWO-MIX의 just communication과 rhythm emotion은 정여진이 불렀으며 엔딩은 창작곡을 사용하였다.

번역면에서도 반다이코리아에서 용어 감수까지 받는등 상당히 신경을 쓴 흔적이 많이 보이며,이는 후에 대원방송에서 방영하는 기동전사 건담 SEED를 연출한 김정규 PD가 번역가 3명이나 썼음에도 불구하고 '크레타'와 '크레이터'를 구분 못하는 실수를 범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과 큰 비교를 보여주며 '건담은 그래도 역시 투니버스에서 할 때가 나았어.'라는 소리가 나왔다.

더빙 퀄리티면에서도 투니버스답게 아주 훌륭한 편이며 연출은 신동식 PD가 맡았다.

당시 팬층에선 히이로 유이를 일본에선 미도리카와 히카루가 맡아 당연히 한국에선 김승준이 하겠다는[16] 예상이 많았으나 김장이 맡아 아쉬운 소리가 나오기도 했으나 호연을 보여주어 그의 대표되는 배역중 하나가 되었다. 그 밖에 원판과 맞먹는 듀오 맥스웰 열연을 보여준 최원형과 젝스를 맡은 구자형이 엄청난 고평가를 받았으며 후에 기동전사 건담전기 Lost War Chronicles에서 샤아 아즈나블을 맡으면서 건담팬들에겐 또다시 화제를 일으키기도 하였다. 그 밖에 김관철, 온영삼, 김민석 같은 베테랑 성우들과 이현진, 양정화, 이명선, 최재호, 이주창 같은 당시 신입이던 성우들의 나름대로 풋풋한 연기를 볼 수 있다.

여담으로 콰트르역을 맡은 양정화가 주연을 맡은 미소의 세상에서 워낙 대사가 적어서 김장이 "상당히 쉽게 돈을 버네요^^"라고 놀렸는데 건담W에서 김장이 유이 역을 맡으면서 1화에서 대사가 다섯줄, 심지어 차회예고만 읊는 수준의 대사량을 자랑해서 관계가 역전되었다는 훈훈한 일화가 있다. 시청률에 대해서도 일화가 있는데 처음엔 다소 시청률이 떨어지다 서서히 시청률이 가파르게 올라갔으나, 월드컵 기간에 뚝 떨어졌다고 한다. 나중에 밤에 재방송을 할 때는 하필 야인시대가 하는지라 신동식 PD는 시대를 잘못 타고났다고 평하기도 했다. #

후에 애니원이 개국할때 투니버스 방영판을 그대로 방영해주었다.

그외 더빙된 건담으로는 대원방송의 기동전사 건담 SEED기동전사 건담 AGE가 있으며 그 사이에 기동전사 건담 00는 대원에서 자막방송되었다.

건담 빌드 파이터즈,건담 빌드 파이터즈 트라이카툰 네트워크에서 더빙으로 방영하였으며 건담 G의 레콘기스타, 기동전사 건담 철혈의 오펀스애니플러스에서 자막으로 방영되었다.

아무튼 투니버스의 건담W은 여러모로 국내 건담팬들에겐 나름대로 기념비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겠다.

선라이즈건담인포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서 더빙판, 자막판을 웹 방영한 적이 있었고 2017년 현재 자막판이 매 주 2화씩 업데이트되고 있다. 다만 자막 퀄리티는 다소 낮으니 감안하고 보자.

선라이즈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윙건담이 내려가서 더빙판을 볼 수 없게 되어 아쉽다면 다음팟에 엔들리스 왈츠를 포함한 더빙판 전편이 업로드 돼있다. 선라이즈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제공해줬던 영상보다는 음질이나 화질이 열악한 게 단점이지만 보는데 큰 지장은 없는 편. 더불어 방영시기가 시기인지라 투니버스의 옛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11. 등장인물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신기동전기 건담 W/등장인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2. 등장메카

{{{#white 신기동전기 건담 W의 MS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external/vignette1.wikia.nocookie.net/Gundam_Wing_logo.png 파일:external/pds25.egloos.com/e0080418_5368a9b4e57bb.png 파일:external/ih0.redbubble.net/sticker,375x360.png 파일:external/pds21.egloos.com/e0080418_536896d803319.png
TVA 시리즈 패자들의 영광 Endless Waltz 극장판 프로즌 티어드롭
윙 건담 윙 건담 제로 윙 건담
(EW)
윙 건담 프로토 제로 윙 건담 제로
(EW)
블랙 윙
스노우 화이트
건담 데스사이즈 건담 데스사이즈 헬 건담 데스사이즈
(EW)
건담 데스사이즈
루세트
건담 데스사이즈 헬
(EW)
워록
건담 헤비암즈 건담 헤비암즈 개 건담 헤비암즈
(EW)
건담 헤비암즈
이겔
건담 헤비암즈 개
(EW)
프로메테우스
건담 샌드록 건담 샌드록 개 건담 샌드록
(EW)
건담 샌드록
아르마딜로
건담 샌드록 개
(EW)
세헤라자데
셴롱 건담 알트론 건담 셴롱 건담
(EW)
셴롱 건담
랴오야
알트론 건담
(EW)
-
톨기스 톨기스 II 톨기스
(EW)
톨기스 플뤼겔 톨기스 III 톨기스 헤븐
건담 에피온 건담 에피온
(EW)
- 건담 에피온 파이
신기동전기 건담 W 듀얼 스토리 G-UNIT 티엘의 충동
메리크리우스 바이에이트 리오 건담 제미나스 1호 건담 제미나스 2호 윙 건담 세라핌
에어리즈 트라고스 캔서 건담 제미나스 L.O.B 건담 아스클레피오스 윙 건담 루시퍼
파이시즈 마그아낙 토라스 건담 그리프 건담 반레프오스 건담 데스사이즈 길티
비르고 비르고 II 서펜트 메리크리우스 슈이번 바이에이트 슈이번 건담 데린저암즈
비르고 III 비르고 IV 스콜피오 하이드라 건담 건담 아쿠아리우스 건담 샌드레옹
킹 오브 스페이드 퀸 오브 하트 플럼 잭 레오스 레오르 티엔룽 건담
와이번 키메라 그라이프 레온 D-UNIT 카프리콘
피스밀리온 리브라 벌지
}}} ||

13. 세력

14. 용어

15. 관련 작품

16. 타 작품에서의 건담 W

16.1. 슈퍼로봇대전

최초 출전은 신 슈퍼로봇대전이지만, TV판이 아직 완결되기 전이었기 때문에 기체만 참전하는 정도였다. 작품이 완결되기도 전에 참전한 최초 사례.

이후로 슈퍼로봇대전 64, 슈퍼로봇대전 F, 슈퍼로봇대전 α에서 꾸준히 출연했으며, 당시까지 건담에서는 신작 대접을 받았기 때문에 스토리 비중도 높았다. 하지만 슈퍼로봇대전 α 외전이 끝난 뒤로는 윙도 구작으로 밀려나는 추세가 되면서 서서히 그 비중이 하락한다.

캐릭터들은 활용도가 높기 때문에 로봇대전에 잘 융합하여 인기 참전작이 되었다. 건담 중에 가장 슈퍼로봇대전에 참전시키기 편한 작품인데 우주세기나 신건담은 일단 출연하는 이상 그쪽이 스토리 주축이 될 수 밖에 없고 G는 슈퍼로봇물급 행보면서도 데빌 건담의 설정 때문에 섣불리 다루기 어렵고 X는 뉴타입을 다루는 특성상 우주세기 시리즈에 속박되기 일쑤, 턴에이는 흑역사 때문에 전 건담 중 가장 다루기 힘든 작품이다. 하지만 W는 뉴타입같은 특수능력이 등장하지 않고 캐릭터성으로 승부하는 경향이 강하기 때문에 복잡함도 덜하다. 대신에 스토리가 복잡해서 이를 제대로 반영하기가 매우 어렵다. 주인공이 초반에는 지구에 대항하는 테러리스트에 가까운 설정이라 아군과 적을 왔다갔다할 수 밖에 없고 후반에 일어나는 지구 통일 국가와 화이트 팽과의 대결은 단독으로 살리기 매우 어려운 내용인데다가 원작 자체가 삼파전 양상으로 흘러가는지라. 그래서 참전은 많이 하는데 정작 스토리를 제대로 살린 작품은 상당히 드물다. GBA-NDS로 이어진 닌텐도 휴대기 단편작에서 그 점이 크게 작용해 건담 시리즈 중 가장 많이 참전하였지만 정작 스토리 방영이 제대로 된 시리즈는 전무하다는 것에서 스토리 반영의 까다로움을 알 수 있다.[18]

점차 TV판으로서 출연하는 경우는 드물어졌고, 엔들리스 왈츠만 다루는 분위기이다. 로봇대전에서 이미 본편은 거의 듣보잡이 되었다.[19]

게다가 알파 시리즈에서는 1차 때 큰 비중을 차지했으나 여기서 떡밥을 다 써먹은 나머지 이후 2/3차에서의 원작 스토리의 비중은 매우 적다. 이뿐만 아니라 기동전사 건담 SEED가 나온 뒤로는 건담계가 너무 많아진 탓인지는 몰라도, 구작 보정을 받는 우주세기와 신작 보정을 받는 SEED 계열 사이에 끼어서 상대적으로 애매한 위치에 놓인 헤이세이 계열이 찬밥 신세로 전락하면서 가장 많이 밀려나게 된다.[20] 상대적으로 그 동안 보정을 많이 받아먹은 것도 있고(…).

슈퍼로봇대전 D[21] 이후론 제2차 슈퍼로봇대전 Z 파계편까지 한번도 게스트 신세를 면한 적이 없다는 사실이 이를 잘 드러내준다. 2차 Z 참전은 테라다의 말에 따르면 TV판 윙과 기동전사 건담 00를 연계하여 이야기를 전개해보고 싶었다고 하니 아마도 이쪽으로 스토리가 전개된다고는 말했지만… 정작 초반 루트에서 더블오 팀과 갈리게 되고, 스토리 구현도도 많이 떨어졌다.[22]

후속작인 재세편에서는 거의 건담 WOO 수준(…)으로 스토리와 성능에 마구잡이로 버프를 받았다. 근래 나온 모든 슈로대 중에서 스토리와 성능 면에서 W이 이정도로 버프를 받아본 적이 없을 정도. 이오리아의 최종 걸작은 제로 시스템 특히 각 작품의 주인공들인 히이로와 세츠나는 서로 니가 건담이니 히이로가 리리나한테 그런건 다 사정이 있어서 그러는 것이라니 하면서 잘들 놀고 있다.(…)

또한 코드 기아스 반역의 를르슈와의 크로스오버도 거의 걸작 수준. 히이로와 우페이는 거의 원작 출연 캐릭터 수준으로 스토리에 얽혀있다. 코드기아스 시나리오가 재세편의 메인 시나리오인만큼 히이로의 활약상은 재세편 전체를 통틀어 날아다니는 수준.

어쨌거나 일단은 게스트라도 슈로대에 계속 얼굴을 내밀어 주고,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윙 건담 제로(EW)는 나올 때마다 트윈 버스터 라이플이 고성능이든지, 혼의 연출을 보여주든지 하기 때문에 자주 들이대다 보니 정이 쌓여서 덩달아 인기도 상승. 사실 엔들리스 왈츠 쪽이 중심이 되면서 스토리 등장이 많이 줄어들었을 뿐이지 참전 자체는 헤이세이 건담 중 으뜸이고 휴대용 쪽으로 우주세기 건담들이 계속 불참하면서 어지간한 우주세기 작품들과 비교해도 꿀릴 게 없을 정도의 강력한 참전률을 보여준다. 히이로의 성우가 알아주는 슈로대빠인 것도 있다만

최근 경향은 W 단독의 서술보다는 거의 타 작품들과의 크로스오버 전문요원 역할로 줄기차게 써먹히는 중이다. 위 히이로의 기동전사 건담 WOO 드립부터 시작해서 우페이와 정의의 즈루 황제육신합체 갓마즈강철의 라인배럴, 트로와와 기동전함 나데시코, 카토르의 신세기 에반게리온 조합은 거의 해당 작품쪽 등장인물 수준의 적응력을 보여준다. 듀오와 카토르[23]가 단골로 맡는 게임 초반 주인공 협력자 역할을 생각해 보면 사실상 슈퍼로봇대전의 만년 공무원 급 포지션.

16.2. 기타

케로로 중사에선 헤이세이 건담 시리즈중에선 가장 많이 패러디되는 작품 중 하나, 덕분에 우주세기를 접하기 어려웠고 더군다나 투니버스로 케로로를 접하고 건덕후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많은 이들의 입문작이 되었던 작품이기도 하다.

건담무쌍에서는 히이로 유이윙 건담 제로만 등장. 여기서부터 히이로와 동방불패의 크로스오버내지는 강제로 제자삼기 기행이 시작된다.

건담무쌍2에서는 히이로 유이윙 건담 제로와 함께 밀리아르도 피스크래프트, 건담 에피온이 등장한다. 말 그대로 극과 극

건담무쌍3에서는 이들 두 사람 외에 트레즈 크슈리나다, 듀오 맥스웰트로와 바톤이 각자의 기체와 함께 참전. 잘린 우페이와 카트르는 그저 안습

그리고 진 건담무쌍에서도 우페이와 카트르만 잘린 채 5명 그대로. 우페이와 카트르는 인기가 다소 떨어진다는 명목으로 대놓고 없는 캐릭터로 보는등 대우가 나빠 일부 팬들에겐 혹평을 받고있다. 그나마 건담 익스트림 버서스 풀부스트에서는 현재 시점에서 우페이와 카트르도 참전이 되었다.

17. 패러디

18. 자폭

작품 내에서 등장한 자폭씬 때문에 건담계 애니메이션에서 자폭 관련으로 유명하다. 기타 다른 로봇물의 특공과는 전혀 다른 개념으로서 그냥 쓰고 버리거나, 목적을 위해 비정한 수단의 하나로 써먹기에 더군다나 양산형 처럼 찍어내듯 생산되는 기체도 아닌 건담을 쉽게 자폭시켜버리는 씬이 충격적이었는지 여러 관련 매체에서 자폭이 등장하거나 다뤄진다.

건담 시리즈에서도 자폭을 통해 적과 동귀어진 하거나 혹은 불발, 개죽음, 시도만 했던 기체나 파일럿들이 제법 있지만 유독 W 시리즈의 자폭이 유명하다. 비슷하게 유명한 애들로는 건담 이글루의 주다, 건담 시드의 이지스 건담 정도가 있겠다.

자폭과 관련하여 다른 매체에선 다음과 같이 표현 된다.
  • 슈퍼로봇대전 - 자폭 정신 커맨드가 있다.
  • 건담 vs 시리즈 - 패배 포즈중에 자폭이 있다.
  • 건담 브레이커 시리즈 - W 계열 기체에는 옵션 무장으로 자폭이 있다. 3에서는 자폭을 이용하여 자신을 빈사상태로 만든 뒤[24] 빈사시 공격력이 증가하는 어빌리티와 자신이 공격받을 확률이 낮아지는 어빌리티를 통해 공격하는 전략이 있다.

[1] 하차에 대해서는 일본 위키백과에서는 다카하시 료스케의 문예 지원 요청 때문에 하차했다는 설, 출처가 불분명하지만 스폰서의 요구를 지나치게 들어줬기 때문에 선라이즈로부터 경질을 통보받는 설 등의 일설이 있다.[2] 후에 이케다 마사시는 이누야샤의 애니메이션을 44화까지만 하다가 원작자와의 충돌로 인해 교체되었다.[3] 감독 교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이쪽을 참고할 것.[4] 우주세기 건담에 대한 안티테제를 표방하면서, 진정한 의미의 완결로 기획된 건담 X턴에이 건담과는 다르다. 건담X는 뉴타입과 올드 타입으로 대표되는 우주세기 시리즈의 오랜 갈등의 불씨를 종식시키고 제대로 된 세계의 구원을 그려내었고, 턴에이는 여기서 더 나아가 원작자가 전면에서 나서서 지금까지 나온 모든 건담들을 하나의 서사구조로 통합시키며, 건담이라는 작품을 완전히 종결지으려는 시도였던 반면에, 건담W은 과거의 유산을 물려받으면서도 처음부터 끝까지 새로운 건담의 서사를 짜려고 했다. 대표적으로 초현실주의적인 뉴타입론을 완전히 제거하고, 완전평화주의라는 정치적 이데올로기를 등장시켰으며, 기존의 근간이 되던 15소년 표류기식의 소년 성장 드라마를 완전히 없애버렸다.[5] 1편 마지막이 히이로의 너를 죽이겠다로 끝나고, 1쿨이 히이로의 자폭으로 사실상 마무리된다. 그외에도 히이로의 죽을만큼 아프다, 리리나의 히이로-! 빨리 나를 죽이러 와줘요-!, 트로와가 서커스에서 시작해볼까, 나의 자폭쇼를라며 여친에게 수정 펀치를 맞거나 적따윈 오지 않아! → 적은 온다. → 적이 온다고? → 이런 경비에 오는 바보는 없다! → 바보는 온다.등 Mad영상으로 착각할 만큼 웃긴 장면도 있다.[6] 우주세기 계통은 서양쪽엔 잘 어필이 되지 않는것도 있거니만 퍼스트 건담 방영도중에 미국에서 9.11테러가 터짐과 동시에 그 후유증이 큰것도 있었다.[7] 더블오의 경우는 W과 설정을 비롯하여 여러가지 공통점이 많은 작품이지만, 작품 특유의 난해한 구성과 다소 민감한 소재인 중동분쟁 등등 때문에 서양 팬덤을 형성하기 어려웠지 않았나 싶다.[8] 비슷하게 비교적 건조한 캐릭터간의 관계를 보여준 더블오의 경우도 여캐의 서비스씬이 있었으나 건담W은(커플 구도가 있다해도) 그런 것도 없다. 오히려 W의 주요 여성 캐릭터들은 모두 능동적이거나 강인한 여성상으로 그려진다. 당장 히로인인 리리나 도리안부터가 어지간한 위기상황에서도 쫄지 않는 배짱과 깡다구는 물론이고 과감한 행동력까지 갖춘 캐릭터로, 이 정도로 능동적이고 강인한 성격으로 묘사되는 여성 캐릭터는 21세기 기준으로도 흔치 않은 편이다. 단지 전파계적인 면모가 너무 부각되어서 다들 잊고 있을 뿐이다[9] 서비스 씬(?)이라 해봐야 초반에 잠깐 트레즈 크슈리나다의 목욕씬이 나오긴 했지만 아무도 신경쓰지는 않는다.[10] 95년 당시 인기투표를 하면 아야나미 레이와 더불어 인기투표 1위를 독점하는 경우가 많았다.[11] 정발이 2권빼고 제대로 안된것도 있어거니만 내용자체도 그다지 좋다고 보기 힘든편.[12] 후속작인 기동신세기 건담 X도 같은 방식으로 제작되었으며 이중 니시무라 노부요시와 와라가이 히토시는 과로로 몸이 상해 얼마 안 가서 애니메이터를 은퇴하였다.[13] 마침 이 즈음에 재방송을 하고 있었는데 그걸 본 듯하다.[14] 사실 최초의 건담 방영은 90년대쯤 MBC에서 방영한 0083이다. 다만 이쪽은 OVA 극장판을 편집한 버전으로 방영한 것이라 정식방영은 건담W이 먼저인게 맞다.[15] 그래도 월드컵때문에 아예 후반부가 휴방한 SBS 더빙작보단 상황이 양반.[16] 겹치는 배역이 꽤 있다.[17] 비공식 외전 소설로, 당시 인기 캐릭터였던 듀오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소설이다.소설 내용이 상당히 어둡고 찜찜한편(...)[18] TV판과 극장판을 구분하지 않고 보면 J, K를 제외한 5작에 참전. 다만, 갈수록 스토리 반영이 줄어든다.[19] 그나마 트레즈의 인기 때문에 간신히 나오는 정도.[20]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이전에 워낙 참전 횟수가 많았을 뿐이지 여전히 슈로대 시리즈에서 건담W의 비중은 다른 헤이세이 계열들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이고 후기 우주세기 및 ZZ도 가볍게 쌈싸먹는다. 그리고 극장판의 저주인지 더블오가 그 뒤를 이을 분위기를 팍팍 내고 있다. 2차 Z에서 TV판 최초 참전 이후 죄다 극장판으로만 참전하고 있다.[21] D도 TV판 기체와 인물들이 등장할 뿐이지 스토리 자체는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22] 파계편에서의 스토리 소화율이 원작으로 따지면 10화도 안될 정도로 극초반이다.[23] 에반게리온과 엮이지만 W과 에반게리온가 가끔 서로 안 나온 경우가 있어서로 이렇게 되었다.[24] 즉사방지 라는 어빌리티가 있으면 체력을 1 남기고 살아남고 버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