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05 20:09:42

정인보


건국훈장 독립장(單章) 수훈자 파일:건국훈장독립장약장.jpg
{{{#!wiki style="color:#fede58;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555555"
파일:건국훈장독립장.jpg
강경선 강기덕 강기운 강명규 강무경 강영소
강진원 계봉우 고광순 고두환 고이허 곽재기
곽종석 구연영 궈타이치 권기옥 권오설 권인규
권준 기산도 기삼연 기우만 길선주 김단야
김대지 김덕제 김도원 김도현 김동식 김마리아
김법린 김병로 김복한 김상덕 김상옥 김석
김석진 김석황 김성숙 김수민 김순애 김승학
김약연 김원국 김원범 김인전 김정익 김중건
김진묵 김철 김철수 김학규 김한종 김혁
김홍일 김희선 나병삼 나월환 나정구 나창헌
나철 나태섭 남궁억 남정각 노병대노응규
노태준 류인식 마수례 마진 명제세 문석봉
문양목 문일민 문일평 문창학 민양기 민필호
박건병 박건웅 박경순 박상진 박시창 박인호
박장호 박재혁 박차정 박찬익 박희광 반하경
방순희 백기환 백남규 백일규 백정기 서병희
서상교 서영석 서일 석호필 선우혁 손정도
송계백 송병선 송병조 송종익 송진우 송학선
송헌주 신숙 신언준 신팔균 신현구 심남일
안경신 안공근 안규홍 안명근 안무 안승우
안춘생 안태국 안희제 양근환 양기하 양세봉
양우조 양진여 엄항섭 여준 연병호 염온동
오강표 오광심 오면직 오성술 오영선 오의선
우덕순 우재룡 원심창 유관순 유근 유동하
유림 유석현 유일한 윤동주 윤병구 윤세복
윤세주 윤자영 이갑 이강 이강훈 이광민
이규갑 이남규 이만도 이명하 이상룡 이상정
이석용 이설 이성구 이수흥 이애라 이윤재
이원대 이의준 이인 이장녕 이재유 이재현
이종건 이종희 이준 이준식 이중언 이진룡
이진무 이춘숙 이탁 이회영 이희승 임병찬
임치정 장도빈 장지연 장진홍 장태수 장형
전덕기 정이형 정인보 정인승 정태진 정현섭
조경한 조동호 조명하 조병옥 조병준 조시원
조지 쇼 주기철 차이석 차희식채기중 채응언
최양옥 최용덕 최재형 최중호 최진동 최팔용
표영준 한성수 한시대 함석은 함태영 한상렬
한징 한훈 현익철 현정건 호머 헐버트홍언
홍원식 홍진 홍학순 황병길 황병학 황상규
황현 }}}}}}}}}


파일:external/tv03.search.naver.net/201402031114318631.jpg

鄭寅普
1893년 5월 6일 ~ 1950년 11월[1]

일제 강점기 대한제국의 한학자, 역사학자이자 교육자였다. 호는 위당(爲堂). 세도정치기의 대신이었던 정원용(鄭元容)의 현손으로, 1893년 한성부에서 태어났다.

1893년 서울 종현동[2]에서 태어났고 어려서 아버지로부터 한문을 배웠다.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충청도 일대에 은거하며 학문에 전념하였다. 이때 정인보의 스승이 된 사람이 이건방인데 그의 집안은 양명학을 대대로 연구한 가문이었다. 그로부터 정인보는 한학뿐 아니라 양명학적 사상까지 함께 받아들인다.[3] 1910년 한일합방 후 독립운동을 하러 중국 상하이와 한반도를 오갔다. 상하이에서 신채호, 박은식, 신규식, 김규식 등과 함께 동제사(同濟社)를 조직하여 교포에 대한 계몽활동을 하였다.

그러나 부인이 산후병으로 사망하자 귀국하여 국내에서 민족주의 운동을 전개하는 한편 경성부 연희전문학교 등에서 한학, 역사학 등을 가르쳤다. 1930년대에는 안재홍 등과 조선학운동을 전개한다.[4] 식민사학에 맞서 조선 내에도 근대적인 흐름이 있었음을 증명하려는 시도였다. 이러한 민족사학 운동 중에 일본의 광개토대왕비 왜곡에 대해 반박을 하기도 했다.

그는 실학 사상에서 근대적인 사고를 발견하려 했는데 1935년 정약용 사후 100주년을 맞아 펴낸 여유당전서는 그 성과였다. 1936년 연희전문학교 교수가 되어 한문, 국사학, 국문학 등 국학 전반에 걸쳐 강의를 하였다. 이때 발음의 유사성을 들어 숙신이 고조선의 일부라는 학설을 주장하기도 했다.

저서로 조선사연구와 양명학연론이 있으며 주로 조선의 을 강조했다.

그러나 태평양 전쟁이 일어나고 국학에 대한 조선총독부의 탄압이 거세지자 1943년 가족들과 전라북도 익산군으로 내려가 은거하였다.

8.15 광복이 되자 서울특별시로 상경하여 국학 공부를 계속하였다. 1946년 국학대학이 설립되자 학장에 취임한다.[5]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자 초대 감찰위원장(오늘날의 감사원장)에 임명된다. 그러나 이승만의 측근인 임영신이 선거 중 저지른 비리를 적발, 파면을 요구하였다가 도리어 경질되었다. 1950년 6.25 전쟁 때 서울에 고립된 채 납북되었다.[6]

자녀들로는 정정완, 정경완, 정연모, 정양완, 정양모 등이 있다. 정정완은 침선장(전통 바느질 기법) 무형문화재였다. 정경완은 홍명희의 아들인 홍기무와 결혼했으며 남북협상 때 시아버지인 홍명희와 함께 평양으로 갔다가 북한에 그대로 정착했다. 정양완과 정양모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국학을 공부했다. 정양완은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한문학 교수를 지냈으며 아버지의 문집을 한글로 번역했다. 정양완의 남편은 국어학자인 강신항 성균관대 명예교수이며, 성추행으로 문제를 일으킨 강석진 전 서울대 교수가 큰아들이다. 정양모는 국립경주박물관국립중앙박물관 관장을 지냈다.

삼일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 등 한글날을 제외한 5대 국경일 노래의 노랫말을 작사하기도 했다. 한글날 노래는 외솔 최현배가 작사.

현재 그가 강의를 했었던 연세대학교 문과대학에는 최현배의 호를 딴 외솔관과 함께 정인보의 호를 딴 위당관이라는 건물이 있다.


[1] 북한 내에 조성된 재북인사릉에는 1950년 9월 7일 폭격으로 인한 사망으로 된 상태이다. 다만 이 사망일은 납북자들의 죽음을 미국 탓으로 돌리려 조작한 것이라는 설이 있으니 걸러 들을 필요는 있다.[2] 현재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3] 이는 1933년 양명학연론이라는 저서를 저술하는 것으로 이어졌다.[4] 안재홍 역시 6.25 전쟁 중 정인보와 함께 납북된다.[5] 국학대학은 1966년 우석대학교와 합병되며 우석대학교는 1971년 고려대학교에 인수된다.[6] 그의 납북에 연희전문학교 시절 친우였던 사학자 백남운이 관계되어 있다는 썰이 있다. 정인보는 순종이 죽자 그의 묘지문을 쓸 정도로 알아주는 한학자였다. 덕분에 백남운이 고서를 읽고 해석하는데 위당의 덕을 많이 보았다. 전쟁이 터지자 친구의 신변보호 겸 번역 노예(...)로 쓰기 위해 납북에 관여했다는 얘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