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29 18:16:19

박은식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5px 0;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004782, #005BA6 20%, #005BA6 80%, #004782); color: #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26px; color:#181818"
국무총리 (1919)
초대

이승만
제2대

이동녕
제3대

이동휘
}}}
{{{#!wiki style="margin: -16px -1px -26px"
임시대통령 (1919-1925)
초대

이승만
제2대

박은식
}}}
{{{#!wiki style="margin: -16px -1px -26px"
국무령 (1925-1939)
초대

이상룡
제2대

양기탁
제3대

이동녕
제4대

안창호
제5대

이동녕
제6대

홍진
제7-8대

김구
제9-10대

이동녕
제11-12대

송병조
제13-14대

이동녕
}}}
{{{#!wiki style="margin: -16px -1px -26px"
주석 (1939-1948)
초대

이동녕
제2-4대

김구
제5-6대

이승만
}}}
고조선 · 부여 · 고구려 · 백제 · 가야 · 신라 · 발해
후삼국 · 고려 · 조선 · 대한제국 · 대한민국
}}}}}}

건국훈장 대통령장 수훈자
파일:건국훈장대통령장약장.jpg
{{{#!wiki style="color:#fede58;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555555"
강기동 구춘선 권동진 권병덕 권준
김경천 김동삼 김병조 김붕준 김상옥
김성수 김완규 김익상 김지섭 김하락
나석주 나용환 나인협 남상덕 남자현
노백린 린썬 문창범 문태수 민긍호
민종식 박열 박승환 박용만 박은식
박준승 백용성 신규식 신돌석 신석구
신채호 신홍식 쑨커 쑹자오런 안재홍
양기탁 양전백 양한묵 E.T.베델 언더우드
여운형 여지이 연기우 오세창 오화영
유동열 유여대 유인석 윤기섭 위빈
이갑성 이동녕 이동휘 이명룡 이범석
이범윤 이봉창 이상설 이상재 이승희
이위종 이은찬 이인영 이재명 이종일
이종훈 이필주 임예환 장건상 장인환
전명운 전해산 정환직 조성환 조완구
주가화 주시경 지청천 채상덕 천청
최석순 최성모 탕지야오 편강렬 홍기조
홍범도 홍병기 황싱 후한민 }}}}}}}}}

제2대 대한민국 임시정부 임시대통령
박은식
朴殷植
파일:attachment/Baekam.jpg
아호 백암(白巖), 겸곡(謙谷)
필명 태백광노(太白狂奴), 무치생(無恥生)
본관 밀양 박씨
출생 1859년 9월 30일
조선 황해도 황주군 주남면
사망 1925년 11월 1일 (향년 66세, 총 24138일)
중화민국 장쑤성 상하이
활동 분야 정치, 사회, 교육
재임 대한민국 임시정부 대통령 (1925)

1. 개요2. 생애3. 사후4. 어록5. 저서

1. 개요


대한민국독립운동가, 정치인, 역사학자, 양명학자이자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2대 대통령이다.

대한매일신보황성신문을 비롯하여 다수의 신문과 잡지들에 많은 나라를 위한 논설을 쓰고, 애국 계몽 사상가로서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2. 생애

1859년 9월 30일 황해도 황주군 주남면에서 박용호(朴用浩)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가문은 오랫동안 몰락한 상태로 지냈으나 할아버지 박종록(朴宗錄)의 대에 농업으로 재산을 모아 가세를 일으켰고, 아버지 박용호는 서당의 훈장으로 생계를 이어갔다. 그는 10살 때 부친 밑에서 한학을 공부하여 1885년 향시(鄕試)에 급제했다. 1888년부터 참봉을 지냈고 1898년 위암 장지연이 속한 황성신문의 주필을 지냈다. 이 때를 계기로 계몽 운동에 참여하여 만민 공동회, 독립 협회 등에 참가하게 되었다.

1908년 서우학회의 후신인 서북학회 회장을 맡았으며,[1] 1909년 보수적인 유교와 유림 사상을 질타하는 유교구신론(儒敎求新論)을 발표해 을사조약을 막아내지 못한 보수 유림들을 질타하는 기고문을 내었고, 중국의 양명학을 중시하여 이를 필두로 한 대동교를 창시하여 종교 부장을 지냈다.

그러나 이듬해인 1910년 한일 강제 병합으로 교육 활동을 포기하고 독립 운동가로 전향하여 일제의 침략에 맞서게 되었다. 이듬해인 1911년 만주로 망명하여 구국 운동을 하게 되었으며, 1912년 상하이로 이동하여 박달 학원을 세우고 상하이에 있는 동포들에게 민족 교육을 양성했다.

1915년에는 이상설, 신규식과 신한 혁명당을 조직하여 감독이 되었고 독립 단체인 대동 구국단을 결성하여 독립 운동에 기여했으며 1918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게 되었다가 이듬해 1919년 상하이로 돌아와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합류, 임정의 기관지인 독립신문[2]의 사장을 맡았다.

노인동맹단도 조직했으며, 대표적인 인물로는 강우규가 있다.

1925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대 대통령인 이승만이 탄핵되자, 그의 후임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 2대 대통령이 되었다. 하지만 대통령직에서 사임한 후 그 해 11월에 병고(病苦)와 노환을 앓게 된 그는 독립을 위한 민족의 통일을 주창하는 유언을 남기고 향년 67세를 일기로 순국했다.

3. 사후

순국 후에는 상하이 공동묘지에 안장되었고, 1962년 대한민국 건국 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되었다.

1993년 노백린, 신규식 등과 함께 국내 운구가 결정되어 중국에서 유해가 이송,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임시정부 묘역에 안장되었다.

4. 어록

국혼(國魂)은 살아있다. 국교, 국학, 국어, 국문, 국사는 국혼에 속하는 것이요,
전곡, 군대, 성지, 함선, 기계 등은 국백(國魄)에 속하는 것으로 국혼의 됨됨은 국백에 따라서 죽고 사는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국교와 국사가 망하지 아니하면 국혼은 살아 있으므로 그 나라는 망하지 않는다.

- 『한국통사』 中
전술을 알지 못하는 유생이나 무기도 없는 농민이 순국을 각오하고 맨손과 맨주먹으로 적과 싸워 뼈를 들판에 파묻을지언정 조금도 후회하지 않았으니 이것이야말로 오랜 역사적 전통 가운데 배양된 민족 정신의 발로였다.
- 『한국독립운동지혈사』 中
천자가 있은 이래로 (중략) 경쟁이 없는 때가 없었으니, 승자는 주인이 되고 패자는 노예가 되었으며, (중략) 승자는 존재하고 패자는 멸망했으니, 그 경쟁의 시대에 처하여 무릇 지각이 있고 움직일 수 있는 사람 중 다른 사람에게 승리할 것을 바라지 않는 사람이 있겠는가? 비록 보통으로 나누는 이야기와 간단한 노름일지라도 승리를 좋아하고 패배를 싫어하거늘, 하물며 국가의 존망이 달린 큰 문제에 있어서랴!
- 『서우』 제1호

5. 저서

고종 즉위부터 105인 사건까지의 역사를 다룬 『한국통사』, 한국 독립 운동사를 다룬 『한국독립운동지혈사』가 있다.


[1] 당시 서북 지역은 개신교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었으며, 박은식도 기독교계 인물들과 많은 교류를 하게되었다. 이에 양명학의 양지(良知)라는 개념을 기독교의 '성령'과 비교하려는 시도를 했고, 결국 박은식의 양지론은 양명학의 기반 하에서 기독교의 '성령'의 영향을 받아 형성되게 된다. 그러나 기독교에서 말하는 인격을 가진 신으로의 개념까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2] 1896년에 독립협회가 발간한 독립신문과 당연히 별개의 신문이지만, 신문 이름은 거기서 따 온 게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