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0 00:46:20

유동열


건국훈장 대통령장 수훈자
파일:건국훈장대통령장약장.jpg
{{{#!wiki style="color:#fede58;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555555"
강기동 구춘선 권동진 권병덕 권준
김경천 김동삼 김병조 김붕준 김상옥
김성수 김완규 김익상 김지섭 김하락
나석주 나용환 나인협 남상덕 남자현
노백린 린썬 문창범 문태수 민긍호
민종식 박열 박승환 박용만 박은식
박준승 백용성 신규식 신돌석 신석구
신채호 신홍식 쑨커 쑹자오런 안재홍
양기탁 양전백 양한묵 E.T.베델 언더우드
여운형 여지이 연기우 오세창 오화영
유동열 유여대 유인석 윤기섭 위빈
이갑성 이동녕 이동휘 이명룡 이범석
이범윤 이봉창 이상설 이상재 이승희
이위종 이은찬 이인영 이재명 이종일
이종훈 이필주 임예환 장건상 장인환
전명운 전해산 정환직 조성환 조완구
주가화 주시경 지청천 채상덕 천청
최석순 최성모 탕지야오 편강렬 홍기조
홍범도 홍병기 황싱 후한민 }}}}}}}}}


柳東說
1879년 ~ 1950년

1. 소개2. 생애3. 여담

1. 소개

대한민국독립운동가. 본관은 문화(文化)#, 호는 춘교(春郊).

2. 생애

1879년 평안북도 박천군 박천면 매화동#에서 유종정(柳淙楨)의 아들로 태어났다. 19세 때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건너갔다. 구한말에 살았는데 당시엔 대한제국군의 군인들이 일본에서 교육을 받는 일이 많았다. 그는 일본육군사관학교의 예과인 세이조(成城)학교를 다녔고, 1903년 일본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그 해 12월 일본 육군기병대 견습사관으로 근위사단에서 실무를 익히던 중 1904년 2월, 러일전쟁이 일어나자 대한제국 파견 무관 자격으로 일본군에 종군했다. 이후 서울의 일본군 6군사령부에서 근무하다가, 그해 8월 대한제국 군인으로 복귀하여 무관학교 교관, 시위대 기병대장, 참모국 제2과장을 역임했다. 러일전쟁 이후 일본의 한반도 국권침탈 야욕이 가시화되자, 이에 커다란 분노를 느끼며 항일운동에 투신하였으며, 장교로 근무하며 노백린, 이동휘 등과 어울리면서 효충회란 단체를 세워 친일파를 암살하려고 하였으나 대한제국 군대해산 등을 겪으며 군 규모가 위축되자 참령 계급이던 1909년에 베이징으로 망명했다. 이무렵 비밀결사 단체로 공화제를 추구했던 신민회에 가담했다.

1910년에 한일강제합병이 이뤄지자 국내와 중국을 오가며 독립군 자금을 모집하다가 105인 사건에 연루되어 1911년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1년 6개월 뒤에 나와서 중국에서 주로 독립운동을 다방면에서 활동하였다. 1920년대 초에는 같은 군인장교 출신이자 임시정부 국무총리였던 이동휘와 함께 고려공산당에 가담해 활동하기도 하였으나, 자유시 참변을 겪고난 후, 1921년 이후 병원과 농장을 경영하면서 독립운동기지 건설에 주력했다. 1929년 3월 지린에서 조선혁명당을 결성하였으며, 1930년에는 임시정부로 다시 복귀하여 1944년까지 수차에 걸쳐 임시정부 국무위원을 역임했다. 1935년 7월, 한국독립당, 조선혁명당, 신한독립당, 의열단, 대한인독립단 등 5개 독립운동단체가 대일전선통일동맹을 공동 발기해 결성한 조선민족혁명당을 조직했을 때, 조선혁명당의 대표로 참여해 반일 민족연합전선을 형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기도 하였다. 1940년대에는 한국광복군참모총장을 지냈다.

광복 후에는 귀국하여 우익 정치인으로 활동하였다. 당시 한국광복군의 군인들은 미군정의 푸대접과 일본군, 만주군 출신 파벌이 군내에서 활약하는 것을 못마땅히 여겨 군사영어학교남조선국방경비대에 입대하지 않았는데 이응준의 설득과 조병옥의 추천으로 그가 미군정의 국방장관격인 통위부장 이 되자 광복군 출신 경력자들이 다수 입대하였다. 특히 일군 대좌 출신으로 미군정의 군사고문으로 임명된 이응준은 유동렬, 지청천, 이범석 3인중 유동열을 선택하여 미군정 참여에 부정적이던 유동열을 설득하였다.
임시정부 요인들께서 말씀하시는 법통을 우리나라 군대로 하여금 계승하는 일이 숭고한 사명이라고 생각해 달라 (이응준이 유동열을 설득하면서)

당시 광복군 출신들이 입대하자 일본 학병, 만주군 출신 장교들은 유동열이 군내에서 광복군을 중심으로 파벌질을 한다고 반발하였다. 그러나 그를 추천한 출신이 일본육사계열의 최선임격인 이응준이었고 애초에 일본육사 출신들은 해방 후 대부분 자숙하며 근신한 탓에 큰 반발은 적었다.

1950년 한국전쟁이 일어나자 납북되었고 평안북도 근처에서 사망하였다.

3. 여담

이응준이 군사영어학교 개설 시 광복군에 대한 인원배분을 동일하게 하였고 유동열을 설득하여 통위부장에 위촉함으로써 광복군 등 중국에서 활동한 군경력자들이 한국군에 입대할 수 있는 정치적, 실질적 배경이 생기게되었고 이 덕분에 국군이 일본군만주군 일색으로 채워지는 것을 막았다. 광복군, 국부군 출신들이 대부분 당시 기준으로 중장년층으로서 군사학교 교육을 대부분 1910-20년대 중국에서 수료한 관계로 선진 군대(일본군, 만주군) 교육을 받은 일군, 만군 출신 대비 다소 떨어진 면이 없지 않았으나 국군의 정통성 차원에서 정말 중요한 일이었다.

장교는 양반만 되어야 한다는 희한한 사고를 갖고 있었다. 그 바람에 46년 9월 유동열이 통위부장이 된 이후 한동안 비양반 출신은 승진이 안되었다. 대표적으로 춘천의 8연대 수석장교 김종갑 중위가 상놈이라고 대위로 승진하지 못했다. 양반인지 상놈인지 뭘보고 판단하는 거야? 족보 같은 걸 끼얹나? 참고로 당시는 미군정 시대로, 미군 조직법에 양반만 장교가 되어야 한다는 조항은 없었다.

자매품으로 송호성 국방경비대 총사령관은 경비대 사관학교를 불시에 방문하여 신언서판(身言書判)이나 관상이 안좋다는 이유로 후보생 20여명을 그 자리에서 짤랐으며 자기 맘에 안드는 장교는 불문곡직 제주도 9연대에 처박았다. 이런 막가파 장군이 잘 나갈 수 있던 이유는 같은 중국군 출신인 통위부장 유동열이 밀어준 덕분이다. 끼리끼리 논다

딸 류미영(1921~2016)은 납북되지 않고 남한에 남았다가, 1986년에 남편 최덕신과 함께 월북했고 2016년에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