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06 14:34:01

장건상

건국훈장 대통령장 수훈자
파일:건국훈장대통령장약장.jpg
{{{#!wiki style="color:#fede58;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555555"
강기동 구춘선 권동진 권병덕 권준
김경천 김동삼 김병조 김붕준 김상옥
김성수 김완규 김익상 김지섭 김하락
나석주 나용환 나인협 남상덕 남자현
노백린 린썬 문창범 문태수 민긍호
민종식 박열 박승환 박용만 박은식
박준승 백용성 신규식 신돌석 신석구
신채호 신홍식 쑨커 쑹자오런 안재홍
양기탁 양전백 양한묵 E.T.베델 언더우드
여운형 여지이 연기우 오세창 오화영
유동열 유여대 유인석 윤기섭 위빈
이갑성 이동녕 이동휘 이명룡 이범석
이범윤 이봉창 이상설 이상재 이승희
이위종 이은찬 이인영 이재명 이종일
이종훈 이필주 임예환 장건상 장인환
전명운 전해산 정환직 조성환 조완구
주가화 주시경 지청천 채상덕 천청
최석순 최성모 탕지야오 편강렬 홍기조
홍범도 홍병기 황싱 후한민 }}}}}}}}}


파일:external/tv.pstatic.net/201402251409373721.jpg

張建相
1882년 12월 19일 ~ 1974년 5월 14일

1. 소개2. 생애3. 기타4. 선거이력

1. 소개

대한민국의 전 독립 운동가, 정치인이다. 창랑 장택상이 그의 12촌 동생이다. 자는 찬성(贊成), 호는 소해(宵海)이다.

2. 생애

1882년 경상도 칠곡 도호부에서 태어났다. 이후 집이 경상도 동래부로 이전하면서 동래부에서 자랐다. 좌천재에서 한문을, 육영재에서 신학문을 배웠다. 이후 공립 영어 학교를 졸업하고 일본 와세다대학에 입학했다가 일제의 민족 차별에 반발하여 자퇴하였다. 이후 미국 발프레이조 예비 학교, 인디애나 주립 대학교를 졸업하였다..

1916년 신규식의 요청으로 상하이에 건너가 동제사에 참여한 뒤 대한민국 임시정부 발족에 참여하여 외무부 차장을 지냈다. 그러나 뒤에 대한민국 임시 정부를 탈퇴하였다. 1920년 말 베이징 시로 건너가 국민 대표자 대회, 고려공산당 등에 참여하고, 대한민국 임시 정부의 노선에 비판적인 인사들과 함께 군사 통일 회의를 조직했다.

1926년 10월 한국 유일 독립당 촉성회 집행 위원이 되었다. 1937년 상하이에서 영사관 경찰에 체포된 뒤 송환, 일제로부터 김원봉을 유인할 목적으로 중국에 파견되었다가 탈출하여 중국으로 건너갔다가 민족혁명당에 가입하였다. 1940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재 입각, 국무 위원, 학무 부장 등을 역임하였다.

8.15 광복 후 1946년 대한민국 임시 정부를 탈퇴, 근로인민당 부위원장과 민족주의 민주 전선 등에서 활동하였다. 1947년 여운형이 죽자 근로 인민당을 이끌었다. 1948년 남북 협상에 참여하였다. 남북 협상 기간 중 북한 측의 일방적 협상 결정에 반발하여 감금당했다가 홍명희, 김두봉 등과의 인연으로 풀려났다.[1]

1948년 7월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내각 입각 제의를 받았으나 거절하였다.[2] 1950년 제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무소속으로 경상남도 부산시 을 선거구에 출마하여 당선되었다. 이후 원내 자유당에 입당하였다가 이승만 정권의 독재에 반발하여 호헌동지회에는 참여했으나 민주당 창당에는 불참했다.

1957년 11월 박정호 사건에 연루되어 수감되었으나 무죄로 석방되었다. 1958년 진보당 사건에 연루되어 입건되었다가 풀려났다.

1961년 5.16 군사정변 이후 사상범으로 투옥되었으나 박정희의 특별 배려로 석방되었다.

사후 1986년 건국 공로 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되었다.

3. 기타

4. 선거이력

연도 선거 종류 소속 정당 득표수(득표율) 당선 여부 비고
1950 제2대 국회의원 선거(경남 제2선거구[3]) 무소속 26,720(58.87%) 당선 (1위)
1960 제5대 국회의원 선거(경남 제6선거구[4]) 혁신 동지 총연맹 16,729(42.46%) 낙선 (2위)


[1] 이후 한국전쟁으로 서울에서 미쳐 탈출 하지 못하여 여운홍과 함께 북한과의 악연이 다시 시작됐고 납북당할 뻔 했지만 가까스로 따돌리는데 성공하여 납북을 피할 수 있었다.[2] 이러한 입각 제의는 먼 친척인 장택상의 도움이 있었다고 한다. 장건상 본인의 회고에 따르면 이 자리를 받을 경우 민족 분열이 가속화될 수 있다고 판단하여 당시 같은 자리에 있던 장택상에게 정중히 거절했고 장택상은 안타깝다는 표정을 지으면서도 그러한 거절을 전달했다고 한다.[3] 부산시 을[4] 부산시 동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