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16 15:11:31

어니스트 베델

건국훈장 대통령장 수훈자
파일:건국훈장대통령장약장.jpg
{{{#!wiki style="color:#fede58;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555555"
강기동 구춘선 권동진 권병덕 권준
김경천 김동삼 김병조 김붕준 김상옥
김성수 김완규 김익상 김지섭 김하락
나석주 나용환 나인협 남상덕 남자현
노백린 린썬 문창범 문태수 민긍호
민종식 박열 박승환 박용만 박은식
박준승 백용성 신규식 신돌석 신석구
신채호 신홍식 쑨커 쑹자오런 안재홍
양기탁 양전백 양한묵 E.T.베델 언더우드
여운형 여지이 연기우 오세창 오화영
유동열 유여대 유인석 윤기섭 위빈
이갑성 이동녕 이동휘 이명룡 이범석
이범윤 이봉창 이상설 이상재 이승희
이위종 이은찬 이인영 이재명 이종일
이종훈 이필주 임예환 장건상 장인환
전명운 전해산 정환직 조성환 조완구
주가화 주시경 지청천 채상덕 천청
최석순 최성모 탕지야오 편강렬 홍기조
홍범도 홍병기 황싱 후한민 }}}}}}}}}

파일:external/www.newscj.com/266424_215358_1234.jpg

1. 개요2. 생애3. 기타4. 관련 영상

1. 개요

"나는 죽을지라도 신보는 영생케 하여 한국 동포를 구하게 하라."
어니스트 토머스 베델(Ernest Thomas Bethell, 1872년 11월 3일 ~ 1909년 5월 1일)은 대한제국일제 치하에서 활동한 영국인 언론인으로, 대한매일신보와 데일리 코리안 뉴스의 발행인이다. 한국식 이름은 "배설(裵說)"이며 "E.T. 배설"이라는 이름으로 인해 역사를 공부하는 뭇 학생들에게 웃음을 자아내기도 한다. 다만 영어단어 Bethel이나 성씨인 Bethell은 [bˈɛθəl](베설)과 [bˈɛθˌɛl](베셀)로 발음하므로 오히려 그가 사용했던 한국식 이름, "배설"이 관용표기로 굳어진 "베델"에 비해 본래의 발음에 더 가깝다.

독실한 크리스천이었으며, 교파는 성공회 신자였다.

2. 생애

영국 사우스웨스트잉글랜드 브리스틀(Bristol) 출생으로 16살 때부터 일본 고베에서 거주하며 무역업에 종사하였다. 이후 분쟁이 발생하여 사업을 접었고 런던 데일리 크로니클의 특별 통신원직에 지원하여 1904년에 한국으로 건너왔다. 하지만 곧 일제에 침탈당하는 한국의 현실[1]을 보면서 일제의 침략상을 고발하는 대한매일신보양기탁과 함께 창간했다.[2] 당시 체결되어 있던 영일동맹의 이점을 최대한 살려[3] 일제에게 치외법권을 내세우며 신문사에 "개와 일본인은 출입을 금한다."는 간판까지 달아 저항하였으나, 일본 정부영국 정부에게 이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간청하여 결국 벌금과 금고형을 선고받는다.

재판 과정에서 건강을 해치는 바람에 향년 37세에 심장비대증으로 사망했다. 시신은 합정역 근처의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 안장되었다. 하지만 일제는 눈엣가시인 그의 묘비 뒷면 비문(쓴 사람은 장지연.)을 깎아버리는 만행을 저질렀다. 이렇게 수난당한 묘비는 1964년 4월 4일 편집인 협회가 전국의 언론인 뜻을 모아 성금으로 그 묘비 옆에 조그만 비석으로 비문을 복원하였다.

호머 헐버트와 함께 한국을 위해 몸을 바친 외국인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그의 유언"내가 죽더라도 신문은 살려 한국을 구하게 해야 한다."는 베델이 진심으로 한국을 위해 힘썼음을 잘 보여주는 말이다. 그가 죽은 뒤에도 신문사는 유지되었으나, 경술국치 이후에는 그 유명세를 악용당해 '대한' 제호만 떼어낸 친일신문 매일신보로 강제 인수되었다.

1968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대한민국 건국 훈장 대통령장을 추서받았으며 1995년 주한 영국 대사관에서 베델의 헌신과 공로를 기리고자 '베델 언론인 장학금' 을 제정하였다.

3. 기타

스웨덴 기자 아손 그렙스트가 당시 한국을 방문하고 쓴 책[4]에서 베델의 한국 사랑, 성정이 잘 드러난다.

2004년부터 서울신문 사옥 1층 로비에 양기탁과 함께 흉상으로 세워져 있다.

2016년 8월에 석호필, 베델, 조지 노리스 등의 후손들이 한국을 방문하였다. SBS, 아시아경제, 연합뉴스, 서울신문

그 밖에 프리메이슨 한양 롯지의 주장에 따르면 1904년 롯지의 부 마스터이기도 했다고 한다.(알렉산더 S. 해밀턴이 롯지의 마스터였다.)#[5]

4. 관련 영상



[1] 한국의 침탈에 관한 기사를 썼지만 그가 몸 담고 있던 런던 데일리 뉴스는 친일 성향이 있어서 베델의 기사는 퇴짜를 맞았다고 한다.[2] 영어 이름은 'Korean Daily News'였는데, 본인이 종사하던 'London Daily News'의 영향이 보인다.[3] 발행인을 영국인인 자신의 이름으로 내세웠다. 일본의 입장에선 자신의 손아귀에 있는 한국인이 아닌 동맹국의 영국인이 언론사를 지배하는 입장이므로 이를 함부로 건드리다간 작게는 영국 크게는 국제적으로 곤란한 입장에 처해질 수 있는 점을 이용했다.[4] 국내명 <아손 그렙스트, 100년 전 한국을 걷다>[5] 그런데 여기의 내용에 따르면 메리 스크랜턴 여사의 아들이자 마찬가지로 선교사 였던 윌리엄 스크랜턴도 프리메이슨이었다고 나오기에 자료의 신빙성에 의문이 드는 점이 없잖아 있다.(물론 실제로 스크랜턴이 1907년 6월에 감리교를 떠났기에, 1907년 겨울에 모임을 가졌다는 내용에 대해 시기상으로 맞기는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