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07 14:41:24

텔아비브

파일:attachment/unesco-worldheritage-inverse.png 이스라엘의 세계유산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0px;margin-bottom:-4px; margin-left:-10px; margin-right:-10px;"
문화유산 예루살렘 구시가지와 성벽† 마사다 고대 도시 아크레
텔아비브 화이트 시티 ―모더니즘 운동 성서 텔메기도, 하솔, 베르셰바 향교 교역로―네게브 지역의 사막 도시
하이파와 갈릴리 서부 지역의 바하이교 성지 카르멜 산 인류 진화의 유적지:
나할 메아롯 동굴 / 와디 엘 무그하라 동굴
유대 저지대의 마레샤와 벧구브린 동굴군
―동굴 세계의 소우주
베이트 셰아림의 네크로폴리스:
'유대인의 부활'에 관한 기념비
}}} }}}||
텔아비브
히브리어: תֵּל־אָבִיב
파일:Tel-Aviv-Jaffa_logo.jpg
엠블럼
면적 176km2(텔아비브 구)
국가 이스라엘
인구 약 141만 명(텔아비브 구)
건립 1909년 4월 11일
링크 텔아비브 시청 홈페이지

1. 개요2. 상세3. 역사4. 여담

1. 개요

이스라엘 본토의 지중해 바닷가에 위치한 이스라엘 최대도시로서 1948년부터 1977년까지 이스라엘의 임시수도였다. 6일 전쟁에서 승리한 이스라엘 정부는 예루살렘을 재건하는 도시계획을 수립하여 1968년부터 1992년까지 국회의사당과 중앙정부청사와 대법원 및 복지부처와 공안기관(공안부+경찰청+소방청+교도청)과 이스라엘은행을 차례로 이전했다. 1977년에 이르면 텔아비브와 예루살렘은 중국상하이베이징 또는 브라질상파울루브라질리아처럼 경제중심과 정치중심으로 상호 역할을 분담하게 되었다.

파일:israel_telaviv_district.jpg

그러나 국내외의 정세가 불안하기 때문에 가까운 미래의 총력전에 대비하여 경제부처와 방위기관(국방부+육군청+해군청+공군청) 및 국유기업증권거래소는 여전히 텔아비브에 있다. 또한 대부분의 국가가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각국 대사관은 여전히 텔아비브 시내에 있다. 이스라엘 중앙통계국의 2018년도 이스라엘 통계초록(Statistical Abstract of Israel 2018)에 따르면, 텔아비브 구(區)의 인구는 약 141만 명이다.

2. 상세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Tel_Aviv_Skyline_(night)_-_2.jpg
파일:external/2015.icimeeting.com/Beach-1.jpg
파일:external/asset-tilburg.nl/TELAVIV.jpg
파일:external/www.armapartners.com/banner-telaviv-sm.jpg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Flickr_-_Israel_Defense_Forces_-_IAF_Flight_for_Israel's_63rd_Independence_Day.jpg
파일:external/cmxhub.com/Tel-aviv-Gibor-Sport-005.jpg
파일:external/wikitravel.org/Tel_Aviv_banner.jpg
파일:external/d3n8a8pro7vhmx.cloudfront.net/tel_aviv_16x9.jpg

도시 자체 인구 수는 43만여 명이며 그중 90%는 유대인이다. 광역권은 그 10배에 가까운 385만여 명이 밀집해 있다. 게다가 예루살렘의 특성상 이스라엘 국적 기업 본사, 다국적 기업들의 지사들은 대부분 텔 아비브에 자리잡고 있다. 지금은 관광지이지만 언제 전쟁터로 돌변할 지 모르는 예루살렘에 기업 본사를 둘 수는 없는 노릇이니 당연하다.

벤 구리온 국제공항이 있어 이스라엘 관광객 및 성지순례객들이 이스라엘에 들어오면 제일 1순위로 들르는 곳이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파일:attachment/unesco-worldheritage.png
이름 한국어 텔아비브 화이트시티 모더니즘 운동
영어 [1]
프랑스어 [2]
아랍어 [3]
등재유형 문화유산
등재연도 2003년
등재기준 (ii)[4], (iv)[5]
지정번호 1096

3. 역사

원래는 이 근처에 있는 야파(Jaffa)[6]라는 고대 이래의 항구도시[7]에서 벗어나기 위해 유대인들이 1906년부터 시작한 가정(Ahuzat Bayit) 운동이 기반이 되어, 1909년에 유대인 66가구가 조개 껍데기를 가지고 자그마한 마을을 건설한 것이 텔 아비브의 시작이다. 1910년까지 도로망과 상하수도, 유대인 학교, 66가구의 집 등을 지으며 '텔 아비브'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후 각지에서 유대인 인구가 몰려들면서, 1차 세계대전 중에는 텔 아비브와 야파 일대의 유대인들에게 오스만 정부의 추방령이 내려지기도 했으나, 오스만 제국의 패망-멸망으로 곧 철회되었고 팔레스타인 지역이 영국 지배에 놓이게 되었다. 이때 팔레스타인 지역에 유대인 인구가 급증하면서 아랍인과 갈등이 고조되었으며, 1921년 1차 야파 사태가 일어나자 유대 인구의 상당수가 텔 아비브로 모여들면서, 2천여 명(1920)의 마을이 단 5년만에 3만 4천명(1925)의 도시로 바뀌었다.

1948년 이스라엘의 초대 정부가 텔 아비브에 세워졌으며, 텔 아비브와 야포의 경계 분쟁이 계속되자 아예 1950년에는 텔 아비브에 야포를 합쳐 텔 아비브라 불렀다. 이후 야포의 역사성을 살리기 위해 텔 아비브-야포로 개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어찌 되었든, 제1차 세계대전, 제2차 세계대전, 중동전쟁 등을 통해 이스라엘 전체가 불안불안한 와중에도 텔 아비브만큼은 공격을 잘 받지 않았고,[8] 덕분에 초고층 빌딩이 몰려들고 이스라엘 주민들도 대부분이 경제 활동을 위해 모이는 등 번성하는 곳이 되었다.

하지만 2016년 1월에 이스라엘 아랍인의 총기난사로 3명이 사망하고 7명이 다치는 사태가 터졌다. 6월에도 팔레스타인인의 총기난사가 또 벌어져 4명이 사망하고 6명이 부상당하여 텔 아비브도 분위기가 좋지 못하다. 게다가 팔레스타인 무장단체들이 쏘는 로켓이 틈만 나면 떨어지다보니 대피령도 자주 내리는 판국이다.

야파가 역사가 유구한 항구임에도 불구하고 볼 만한 역사 유적이 별로 없는 편인데, 십자군 시대의 기독교 유적들이 유대인 입장에선 절대 즐거운 기억이 아니기 때문에 의도적으로 방치하거나 밀어버리고 그 위에 새 건물을 지은 게 많아서 그렇다.

4. 여담

지명의 유래는 에제키엘 3:15에 나오는 '텔아비브'(델아빕)이다. 물론 이름만 같고 위치는 서로 전혀 다르다.[9]

이곳을 연고지로 하는 축구팀으로 하포엘 텔아비브 FC마카비 텔아비브 FC가 있으며, 두 팀은 각각 이스라엘 사회의 진보층과 보수층의 응원을 받으며 치열한 라이벌리를 형성하고 있다. 두 팀의 더비 매치는 텔아비브 더비라 불리며 이스라엘에서 가장 치열한 스포츠 라이벌전으로 여겨진다. 그리고 경기마다 나치, 히틀러, 가스, 하마스, 폭탄테러 드립이 터진다.

폴아웃 시리즈에서는 2053년경 핵 공격을 받는 도시로 나온다.

2000년부터 인천광역시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

특이하게도 지중해성 기후답지 않게 가장 더운 달이 7월[10]이 아닌 8월이며, 바닷가에 바짝 붙어있는 특성상 강수량이 적은 7, 8월에도 습도가 꽤 되는 편이다.

이스라엘이 물가가 비싼 나라인만큼 텔 아비브도 세계에서 물가가 비싼 도시에 속한다. 다만 숙박비는 생각만큼 비싸지 않다. 여행경비를 절약하고 싶으면 텔아비브 해변의 숙소[11] 위주로 돌아다니고 식사나 쇼핑은 러시아계 유대인 거주구역에서 해결하는 것을 권한다.[12] 물가가 비교적 싸면서도 안전하고 깨끗하다.

현재 동성애에 대해 극단적으로 폐쇄적인 중동 지방에서 성소수자에 대해서 가장 개방적인 도시이다. 이스라엘 내 다른 도시인 예루살렘이나 하이파보다 훨씬 더 개방적인 문화를 가진 도시이기도 하다. 2012년 조사에서는 게이 문화로 유명한 암스테르담샌프란시스코를 제치고 게이 필수 여행지 1위로 뽑히기도 했으며, 매년 중동 및 이스라엘 최대의 게이 프라이드 퍼레이드가 열리고 있다. 이에 대해 이스라엘의 문제를 덮기 위한 핑크워싱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는데, 이에 대한 반론도 참조.

한국인 관광객에게 대체적으로 친절한 편으로 하레디나 휴가나와서 술취한 이스라엘군 말년병장 정도만 조심하면 된다.

선진국 반열에 들어갈만한 나라에 있는 최대의 대도시치곤 대중교통이 상당히 열악한 편. 일단 대도시라면 으레 있는 지하철도 없고 트램이나 경전철 또한 없다. 대체로 버스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데 버스의 상태도 썩 좋지 못한편. 심지어 현지인들도 테러의 위협때문에 버스를 그다지 신뢰하진 않는다. 이스라엘에 있는 수많은 건물들은 일일히 검사를 시행하지만 버스는 그 기사가 그 많은 사람들을 일일히 검사도 할 수 없어서 그런지 테러의 표적이 쉽기 때문이다. 현재 2021년 개통을 목표로 경전철이 건설되고 있다.



[1] White City of Tel-Aviv – the Modern Movement[2] Ville blanche de Tel-Aviv – le mouvement moderne[3] مدينة تل أبيب البيضاء – الحركة العصرية[4] 오랜 세월에 걸쳐 또는 세계의 일정 문화권 내에서 건축이나 기술 발전, 기념물 제작, 도시 계획이나 조경 디자인에 있어 인간 가치의 중요한 교환을 반영할 것[5] 인류 역사에 있어 중요 단계를 예증하는 건물, 건축이나 기술의 총체, 경관 유형의 대표적 사례일 것[6] 가톨릭 성서에서는 야포로, 개신교 성경에서는 '욥바'라고 부른다. 십자군 시대와 대항해시대에도 나오는 야파가 이 도시이다.[7] 구약성서 여호수아에도 등장한다.[8] 100% 안전하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수도 예루살렘에 비해서는 텔아비브는 그나마 안전했다.[9] 델아빕은 이라크시리아쯤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10] 일반적으로 동아시아를 제외하면 태양의 남중 고도 특성상 북반구에서 가장 덥거나 따뜻한 달은 7월이다.[11] 시설이 엉망진창인 대신에 성수기 우리나라 해변가에 비하면 훨씬 가격이 저렴하고 생각 외로 밤거리에도 안전하다.[12] 영어가 잘 안통해서 답답하긴 한데 뭐 밥 사고 쇼핑하는 정도야 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