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11-09 11:13:23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의 술탄
파일:external/www.hubert-herald.nl/image021.jpg
오마르 알리 사이푸딘 3세 하사날 볼키아 (현직)
{{{#!wiki style="margin: 0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px; margin-top:-6px; margin-bottom:-5px"
파일:네덜란드 국기.png 네덜란드파일:노르웨이 국기.png 노르웨이파일:덴마크 국기.png 덴마크파일:레소토 국기.png 레소토파일:룩셈부르크 국기.png 룩셈부르크
오라녜나사우 왕조글뤽스부르크 왕조모셰시 왕조나사우바일부르크 왕조
빌럼알렉산더르 하랄 5세 마르그레테 2세 레치에 3세 앙리
파일:리히텐슈타인 국기.png 리히텐슈타인파일:말레이시아 국기.png 말레이시아파일:모나코 공국 국기.png 모나코파일:모로코 국기.png 모로코파일:바레인 국기.png 바레인
리히텐슈타인 왕조벤다하라 왕조그리말디 왕조알라위 왕조할리파 왕조
한스 아담 2세 압둘라 이브니 술탄 아흐맛 샤 알베르 2세 무함마드 6세 하마드 빈 이사
파일:바티칸 시국 국기.png 바티칸파일:벨기에 국기.png 벨기에파일:부탄 국기.png 부탄파일:브루나이 국기.png 브루나이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png 사우디아라비아
교황벨기에 왕조왕축 왕조볼키아 왕조사우드 왕조
프란치스코 필리프 지그메 케사르 남기엘 하사날 볼키아 살만 빈 압둘아지즈
파일:스웨덴 국기.png 스웨덴파일:스페인 국기.png 스페인파일:아랍에미리트 국기.png 아랍에미리트파일:안도라 국기.png 안도라(공동 영주)
베르나도테 왕조보르본 왕조알나얀 왕조프랑스 대통령우르헬 주교
칼 16세 구스타프 펠리페 6세 할리파 빈 자예드 에마뉘엘 마크롱 조안엔리크
파일:에스와티니 국기.png 에스와티니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 파일:Flag_of_the_Commonwealth_since_2013.png 영연방 왕국파일:오만 국기.png 오만파일:요르단 국기.png 요르단파일:일본 국기.png 일본
들라미니 왕조윈저 왕조알 부 사이드 왕조하심 왕조일본 황실
음스와티 3세 엘리자베스 2세 카부스 빈 사이드 압둘라 2세 나루히토
파일:카타르 국기.png 카타르파일:캄보디아 국기.png 캄보디아파일:쿠웨이트 국기.png 쿠웨이트파일:태국 국기.png 태국파일:통가 국기.png 통가
사니 왕조노로돔 왕조사바 왕조짜끄리 왕조투포우 왕조
타밈 빈 하마드 노로돔 시아모니 사바 알아흐마드 라마 10세 투포우 6세 }}}}}}}}}

파일:external/enugalasunilreddy.files.wordpress.com/image.png
파일:external/www.celebfamily.com/Sultan-Hassanal-Bolkiah.jpg

1. 개요2. 생애3. 술탄4. 평가
4.1. 긍정적 평가4.2. 부정적 평가
5. 가족6. 기타

1. 개요

Sultan Haji Hassanal Bolkiah Mu'izzaddin Waddaulah ibni Al-Marhum Sultan Haji Omar Ali Saifuddien Sa'adul Khairi Waddien, 1946.7.15 ~ ([age(1946-07-15)]세)

젊은때는 착해보이지만 늙고나서는 어둠의 기운이 그를....
브루나이술탄 겸 국무총리 겸 재무장관 겸 외교장관 겸 국방장관 겸 브루나이군 총사령관 겸 브루나이 다루쌀람 대학교 총장 겸 브루나이 공과대학교 총장 겸 술탄 샤리프 알리 이슬람 대학교 총장. 외세로부터 나라를 지켜낸 국부라는 칭찬과 독재자라는 비판이 엇갈리는 중요한 인물이다.

2. 생애

1946년 반다르브루나이(오늘날의 반다르스리브가완)에서 오마르 알리 사이푸딘 3세시티 아민 다밋의 장남이자 맏자식으로 태어났다. 쿠알라룸푸르빅토리아 학원에서 수학했으며 이후 영국으로 건너가 샌드허스트 왕립육군사관학교에 입학하여 1967년에 졸업했다.

3. 술탄

1967년 귀국하자마자 아버지 오마르가 사임하자 술탄직을 물려받았다. 당시 브루나이는 좌익세력들의 반발 등과 말레이시아와 합병 문제 등 나라가 혼란스러운 상태였고, 무엇보다도 영국의 식민지배를 받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그는 강력한 리더쉽을 발휘하여 반대파들과 정적들을 숙청했고, 나라의 자주권을 지켜내기 위한 투쟁을 벌인 결과 1979년 사실상 독립하였으며 이후 1984년 완전한 독립을 쟁취했다.

하지만 이 때까지는 오마르의 수렴 청정을 받았으며, 위에서 서술한 바와는 달리 실제로 그는 강력한 권한을 발휘하지는 못했다. 그러다가 1986년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에는 모든 권력을 장악했으며 이후 그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절대권력자로 등극했다.

1991년 말레이이슬람왕정(MIB)을 나라의 공식 이념으로 제정했는데, 이는 왕, 즉 술탄의 권한을 대폭 강화함으로서 절대왕정으로서 모습을 본격적으로 보여주었다. 이후 2004년 술탄의 권한을 한층 더 강화시킴으로서 그 누구도 건드릴 수 없는 1인자가 되었다. 한편으로는 1962년부터 정지되어 있던 국회의 기능을 다시 부활하는 등 제한적으로나마 완화 조치를 취했다.

4. 평가

4.1. 긍정적 평가

산유국인 브루나이답게 돈이 어마어마한데, 그는 이 돈을 이용하여 나라의 각종 시스템들을 정립하고 복지제도를 향상시켰다. 이 브루나이의 복지제도는 타국으로부터 여러모로 칭찬을 받는데, 일단 그것들을 몇 가지 모아두자면 다음과 같다.다 적기에는 손가락이 너무 아프다
  • 어린이와 경찰관에게는 병원비가 무료이며, 군 병원이나 정부병원은 치료비 자체를 낼 필요가 없다. 그 외의 케이스라도 아주 조금만 내면 된다.
  • 의학 수준이 꽤나 높은데, 의사 1인당 949명을 치료할 수 있는 수준이며 평균 수명은 남녀 각각 74.2세와 77.3세이다.
  • 노약자와 장애인의 편의를 위한 각종 시설들을 마련해 두며, 특히 은퇴한 노인들을 위한 연금은 빼놓지 않는다.
  • 매년 국민들에게 100만원 상당의 세뱃돈을 나눠준다.

사실 이 외에도 더 많지만 그걸 다 적기에는 공간이 부족하며 손가락이 아플 지경이다. 그리고 한국에서도 TV 프로그램 등을 통해 브루나이의 뛰어난 복지 시스템들이 보도된 바가 있으며, 이 정도 쯤은 조금이나마 알 것이라고 믿는다. 물론 과장되거나 허위도 다소 있으나, 그래도 브루나이의 복지 시스템은 "세계적인 복지국가"라고 칭송받는 스웨덴에 뒤지지 않는 수준, 아니, 어쩌면은 스웨덴을 뛰어넘는 수준일 지도 모른다.

4.2. 부정적 평가

브루나이의 복지 시스템은 스웨덴을 비롯한 각 선진국에 비하면 상당한 결함이 많은데, 국가 반역자라던가 아니면 중범죄를 저지른 일명 인간 쓰레기에게도 공평하게 돌아가는 서구의 복지 시스템과는 달리 브루나이에서는 오로지 일부에게만 돌아가고 있다. 이 혜택의 수혜자는 단연 주민의 다수를 차지하는 말레이인이다. 중국인도 이 못지 않게 상당하지만, 이들에게는 그 어떠한 혜택도 돌아가지 않으며 궁극적으로 여러모로 세금 폭탄을 매긴다.

브루나이의 빵빵한 복지제도를 찬양하면서 자국 혐오적 태도를 취하는 외국인들이 많은데, 당연하겠지만 외국인은 꿈 깨야 한다. 자국민들도 상당수가 저런 혜택을 받지 못하는 판에, 외국인에게는 돌아갈 리가 없다. 그러나 진짜 문제는 저렇게 복지가 빵빵한 것은 다름아닌 오일머니 때문이다. 애초에 브루나이는 산유국으로서 모든 것이 자원빨이다. 자원이 하나도 나지 않거나 혹은 거의 없는 대한민국 또는 서구와 비교하는 것은 명백한 오류이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 브루나이가 석유가 바닥나거나 잘 안팔리는 상황이 오게되면 브루나이는 순식간에 경제가 망할 수도 있다.

또한 철저한 이슬람 근본주의에 기반해 통치하는 사람으로서 악명높은 샤리아 폭정을 저지르고 있어 종종 타 종교인들과 인권 단체들의 비판을 받고 있는데, 안그래도 2014년에는 공식적으로 샤리아를 도입하면서 타 종교인들과 인권운동가들의 반발에 직면하고 있다. 물론 브루나이는 이슬람 국가로서 이전부터 샤리아가 존재했으나, 그동안은 멀리 갈 것도 없이 이웃나라인 말레이시아처럼 영미법이 샤리아보다 위에 있어 엄격하게 적용하지 않았으나 이번에는 샤리아가 영미법보다 위에 서게 된 것이다. 이로서 투석형, 태형 등이 공식적인 형벌이 되었는데, 범죄자는 말할 것도 없고 이슬람에서 금기하는 행동들을 저지르면 얄짤없이 적용된다. 그러나 일각의 폭로에 따르면 정작 볼키아 본인은 지키지도 않으며 대놓고 어겼단다(...). 그리고 2019년 4월 3일부터 브루나이는 샤리아법을 시행하면서 비난을 받고 있다.

그리고 대표적인 반기독교주의자로 기독교인의 활동을 제한하는데, 일단 선교는 금지사항이며 성경에서 하나님을 "알라"라고 칭할 수 없게 한다. 그러나 그가 진짜로 반기독교인 이유는 다름아닌 크리스마스에 대한 반감 때문인데, 1992년 크리스마스를 공식적으로 금지시켰으며 최근에 이를 한층 더 강화시켰다. 물론 기독교인에 한해서 집에서 아주 제한적으로만 기념할 수 있으며 크리스마스를 법정공휴일로 지정하고 있으나, 공공장소에서 대놓고 기념하는 행위는 처벌의 대상이다. 또한 교회들을 이유 없이 폐쇄시키는 등 기독교인들은 강력하게 비난하고 있다.

게다가 석유 수입으로 나온 복지 혜택도 주류민족인 말레이계에게만 해주지 중국계를 비롯한 소수민족들에게는 그런게 없으며 각종 세금을 부과하고 있어 소수민족 차별로도 비난받는다.

무엇보다도 그는 독재자이며, 아무리 백성들을 먹여살리고 백성들을 위해 노력하더라도 독재자는 독재자일 뿐이다. 브루나이는 북한처럼 표현의 자유가 없으며, 정부에 반대하는 것은 곧바로 코렁탕을 먹게 되는 상상 이상의 금기사항이다. 제 아버지 때 선포된 계엄령을 지금까지도 "공공의 안녕"을 핑계로 해제할 생각을 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연장하고 있으며, 1962년 이래 현재 무려 55년이라는 매우 긴 기간을 자랑하며 이는 세계에서 가장 긴 계엄기간 중 하나로 유명했던 대만의 38년을 훌쩍 뛰어넘는다.[1]

5. 가족

1965년 살레하 알람과 결혼하였다. 1부4처제인 이슬람의 특성에 따라 1982년 하자 마리암과도 결혼했으나 2003년에 틀어졌고, 이후 2005년 아즈리나즈 마자르 하킴과 결혼했으나 이마저도 5년만에 끝났다.

자녀로는 5남 7녀가 있는데, 이 중 장남인 1974년생 알무흐타디 빌라 왕세자는 2004년부터 군 통수권과 경찰 지휘권을 쥐고 국무총리실 수석 장관을 맡고 있다.

3명의 남동생과 6명의 여동생이 있고 이 중 제프리 볼키아는 문제를 많이 일으켜 유명하다... 제프리의 아들, 즉 하사날 볼키아의 조카인 파이크 볼키아는 잉글랜드 레스터 시티 리저브팀 소속의 축구선수이며, 브루나이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이기도 하다.

6. 기타

밀덕후들 사이에서는 약소국인 브루나이의 군사력 증강으로 유명하다. 또 본인의 포스 있는 외모와 군복을 입은 사진이 널리 퍼져 있어 이미지가 나쁘지 않다.

또한 개인 자산 20조원 이상의 자산가이며 취미로 자동차나 오토바이, 항공기 수집 등을 즐긴다고 한다. 맥라렌 F1을 세 대나 갖고 있다고 한다.

2019년 5월 23일에 동성애자들을 투석형 제정에 반발한 여론에 밀려 옥스퍼드대에서 받은 명예학위를 반납했다.#


[1] 참고로 대만은 1987년 장징궈가 해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