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3-16 18:47:12

미와 와사부로(야인시대)


파일:Yainsidaelogo.png 일본인 주역들 파일:일본 제국 국기.png
하야시 가미소리 나미꼬
시바루 마루오까 미와 와사부로
파일:external/weekly.pusan.ac.kr/3046_1182_398.jpg
배우 이재용
등장 에피소드 1부 전체 에피소드
미와 경부. 그는 종로서에서 무척 오랫동안 활동한 베테랑 형사였다. 그는 고등계 경부로서 거의 해방 전까지 그곳에 근무하며 무수한 독립지사들을 체포하는데에 공을 세운 자였다. 그러니까 종로경찰서는 일개 경찰서의 업무 외에도 특별히 전 조선의 사상범을 다루는 총본산이었고, 미와 경부는 그 곳 고등계 형사들의 대명사였던 것이다. 그런 인연으로 인해 김두한은 해방이 될 때까지 미와와의 악연을 끊임없이 지속하게 된다.
야인시대에서의 내레이션

1. 개요2. 작중 행적
2.1. 최후
3. 어록4. 야인시대 합성물5. 기타

1. 개요

드라마 야인시대의 등장인물. 1부 작중의 대표적인 빌런. 배우 이재용이 연기하였다.

모티브는 실존인물인 미와 와사부로이며 작중에서는 미와 경부라 불린다.

야인시대 1부의 최종 보스격 인물. 이후 2부로 넘어가면서 정진영(2부 초반 좌우 대립기)과 이정재(2부 후반 제 1공화국)로 이어진다.

2. 작중 행적

일본제국 경찰 중에서도 고등계의 경부로 1화에서부터 김두한의 모친을 고문해서 살해하는 걸로 등장했다. 그가 이렇게 악독하게 독립군 관련 인물들을 엄청나게 증오하는 이유는 독립군에게 남동생을 잃은 과거가 있기 때문인데 정확히는 그의 동생이 김좌진이 참전했던 청산리 전투에서 전사했기 때문. 이때문에 독립군과 관련된 자들에겐 취조도 아주 혹독하게 가한다. 그 악명으로는 김두한의 어머니인 박계숙, 원노인을 비롯한 수많은 이들을 죽음으로 이끌었다.

초반 악역 포지션을 맡은 캐릭터로 1화부터 1부 50화까지 김두한을 끊임없이 감시하고 괴롭히는, 몇 안 되는 김두한의 강적이자 서로 원한을 가진 아치 에너미.[1]

소설판에선 거지촌에서조차 악명이 높은걸로 나오는데 개코와 정진영이 김두한을 처음 거지촌에 데려왔을때 왕초가 하필 김두한이 미와한테 쫓기는중이엇음을 알게된후 개코한테 미와한테 쫓기는 대상을 데려오다니 미쳤냐며 여기있는거 미와한테 걸리면 니가 책임질거냐고 할정도였다.

이후 김두한이 김좌진의 아들이라 요시찰 인물인 그를 풀어주고 감시했다. 또한 김두한을 번번히 잡아들여 고문하지만 그때마다 김두한이 빠져나가 죽이는 데는 실패했다. 부하로 오무라, 문달영, 김태서를 두고 있으며 미와와는 경찰서에서든 고문, 체포 현장에서든 세트로 나온다. 그들과의 관계는 회식도 하고 주인공 측 인물이나 독립운동가들이 곤경에 처하면 같이 웃는 등 관계는 좋은 걸로 보이나 일이 꼬이면 그들에게도 화내기도 하는 등 마냥 좋은 상관은 아니다. 하지만 부하인 오무라가 자신의 목숨까지 경각에 달린 상황에서 끝까지 미와에게 도피를 권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을 보면 부하들에게는 제법 신망을 쌓아두었던 모양. 하지만 그런 그도 김두한이 빠저나가거나 상부에서 닥달하면 소리를 지르면서 화낸다. 그의 명성은 유명해서 경성에서도 그를 아는 사람들은 몸서리를친다. 독립운동가들은 말할 것도 없고 신불출 같은 만담가는 물론 서대문 작두 오야붕 같은 음지의 조직폭력배도 그걸 알 정도면 말 다했다.

미와의 부하들 역시 상관 못지않게 잔인하다. 수사 대상은 끝끝내 잡아내서 고문해버리고 수많은 독립운동가를 잡아들여 고문했다는 언급이 나온다. 가장 많이 나오는 건 동그란 안경을 쓴 오무라 형사와 한국인 김형사.[2]

기자 최동열과도 안면이 있다. 그래서 그런지 그가 기자로서 활동할 때 일본 제국을 비난하고 독립운동을 긍정적으로 쓰는 기사들이 전부임에도 불구하고 체포하지 않는다. 그리고 언제 그가 미와를 모욕했을 때도 소리만 질렀을 뿐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못했다. 이게 다 그의 아버지 덕분인데 그의 아버지가 친일파였기 때문이다. 애초에 최동열의 부친이 친일파가 아니었으면 최동열은 감옥을 들락날락거렸을 사람이었다. 몸도 성치 못했던 것은 덤. 그러나 조선어학회 사건 이후 조선어학회 학자들과 관련 교류가 있음이 드러나고 오무라가 사안이 경미해서 조사 대상에서 제외시키려 하자 미와는 죄를 지었으면 수사를 해야 한다 하고 경찰들과 함께 잡지사에 찾아가 그가 경영하던 잡지사 '상록수' 에서 잡지 원고와 서적들을 불태웠다. 이때 미와는 최동열의 "그만! 그만. 내가 다 정리하겠소."라는 외침에도 불구하고 들은 척도 안 하며 오히려 "이봐 최동열! 나는 당신을 체포할 의향도 있어. 이 정도로 봐 주는 걸로도 다행인 줄 알아!"라 말하며 다시 종이들을 압수한다. 잡지 원고가 탈 때 흐뭇해하는 미와의 표정과 착잡해하는 최동열의 표정이 대비된다. 이후 잡지사 상록수는 문을 닫는다. 이후 친구 김이수가 이 소식을 듣고 그가 경영하는 비너스 카페에서 술을 마시다 일본 욕을 하며 일본 손님을 패고 종로경찰서에 구속되자 미와를 찾아오지만 미와는 그보고 사법계로 가라 말하고 그가 나간 후 부하들과 함께 비웃는다.

다만 독립 운동가에게 무자비한 미와조차도 한용운은 건드리지 못했는데, 일제 경찰 입장에서는 한용운은 매우 독종이라 건드려봐야 좋을것 하나 없는 인물로 취급되는지라,[3] 애국가를 대놓고 불러도 그냥 냅두었고, 한번은 한용운이 종로서에서 학생들을 고문한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와 미와의 싸대기를 때리고 크게 호통을 쳤는데 미와는 수감하기는 커녕 그를 내쫓고 속으로 욕하며 삭힐 뿐이었다. 실제로 일제 말기 전쟁이 터지고 아주 개판이 되기 전까지 일본은 조선에 유화정책을 썼다. 조선 사람들에게 명망이 높은 사람들은 은근히 압박했을 뿐 대놓고 건드리지 않았던 것도 그러한 이유다.

그러나 점차 날이 가면 갈수록 김두한의 위세가 높아져 섣불리 건드리기 어려워졌는데 그가 김두한을 꺾을 만하다고 생각한 인물들이 다 지면서[4] 더욱 손을 쓰기 어려워졌다. 게다가 36화에서 패배한 마루오까는 술집 폭행사건[5]으로 연행된 김두한에게 자초지종을 듣고 그를 그의 제자들인 유도 문하생들 앞에서 유무죄를 묻고 그들이 무죄라고 하자 즉각 김두한을 석방시켰다. 이에 마루오까를 찾아가서 화를 내지만 마루오까는 이를 씹었고 오히려 그에게 핀잔을 듣고 나왔다. 심지어 김두한이 하야시마저 자신의 인맥으로 만들고 나서부터는 더 건드리기 힘들어진데다 김두한이 반도의용정신대를 창설하고 나선 아예 건드리지도 못했다. 오히려 단게 국장과 김두한의 만남 때 국장에게 모욕만 먹고 나가더니 신영균을 비롯한 김두한의 부하들이 단순폭행 사건으로 입건되자[6] 사건을 고등계로 넘긴 후 그들을 고문하면서 이제 좀 속 시원해질거라 믿었더니 오히려 김두한이 오까 경찰서장에게 따지면서 김두한의 부하들을 풀어주게 되었다. 그리고 당시 김두한의 부하였던 이정재 외 2명이 경찰 사법계 형사로 임명되는 것에 조치를 못 취해서 그들이 부하인 문달영을 고문하자[7] 미와는 진짜 빡치면서도 문달영을 구제하지 않았고[8] 이정재의 이러한 행위에 대해 해코지할 수가 없었다.[9] 그러던 차에 부민관 폭탄의거사건이 일어나고 수사 도중 폭탄이 김두한의 수색 현장에서 흘러나오게 된 것을 알게 된다. 그 즉시 김두한을 잡아들여 그를 고문하며 이번에는 진짜 죽인다고 말하고 실제로 성공할 뻔 했다. 그러나 김영태의 부탁을 받은 하야시[10]가 그날 밤 경찰서장과의 만남을 가지면서 돈가방과 함께 김두한을 구제해주었다.[11] 당연히 다 잡은 범을 놓친 격이 된 그는 진짜 절규하며 칙쇼라고 말한다.

2.1. 최후

파일:20180626_005522.jpg
우리 대일본제국이 항복이라니!!!! 이럴리가 없어!!... 현실일리가 없어!! 이건 아니야!! 이건 아니야아아아!!!!!
그리고 광복을 맞이한 8월 15일, 쇼와 덴노옥음방송을 들으며 절규한다. 그 후 김두한이 풀려나고 종로경찰서가 텅 비고 나서도 오무라가 도주를 권했는데도[12] 듣지 않고 서에 남는다.[13] 그렇게 혼자 경찰서 사무실에 남아 있다가 찾아온 김두한에게 그에 대한 감정과 자신이 경찰에 투신한 이유를 말하고[14] 김두한을 보며 "조선의 독립을 축하한다! 아우가 나를 부르고 있다..." 라 말한다. 그리고는 일장기를 보며 "존경합니다 천황 폐하. 이 미와 경부, 조국을 위해 옥쇄를 좇나이다.[15] 마지막 충성을 받아주십시오.(尊敬致します、天皇陛下。この三輪警部、祖国の為に玉砕を追ってあります。 最後の忠誠をお受け取りください。)" 라 말하고 "천황폐하 만세!! 대일본제국 만세!! 천황폐하 만세!!!!(天皇陛下万歳‼︎ 大日本帝国万歳‼︎ 天皇陛下万歳!!!!)"[16]라 3번 외치며 권총으로 자결한다.[17][18]

그의 자결 후 서에서 나오는 장면에서 미와의 마지막 덴노헤이카 반자이가 울려퍼지며 김두한의 소년 시절부터 이어져 온 그의 지난 행적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간다.[19]

이후 김두한과 우미관패들은 종로 한복판에서 모습과 연기자가 바뀌 그 무렵 살기 위해 뻔뻔하게 태극기를 흔들던 친일파 문달영과 김태서를 이정재가 잡아끌고[20] 아무것도 없는 배경에서 시라소니가 나타나 등장 암시를 주고[21] 다시 김두한과 그의 부하들이 클로즈업되면서 시청률 반토막과 함께야인시대 1부가 끝난다.

극중에서 김두한의 어린시절부터 악연을 맺어왔고 김두한과는 끝까지 적대 관계를 유지했지만, 오랜기간 대립한 끝에 미운정이라도 들었는지[22], 최후엔 김두한에게 호감이 있었음을 인정하였다. 김두한 역시 미와의 자살을 보고선 기뻐하기는 커녕 오히려 복잡한 심경을 표했다.

사실상 소년, 청년 김두한의 악역은 미와 경부였고, 그가 죽은 이후에 극은 중년 김두한의 이야기로 변해갔다. 이후에 김두한의 악역은 공산당이 되고, 한국 전쟁 후에는 자유당이 악역으로서 등장한다. 나중에는 박정희민주공화당이 악역이 되는가 싶었지만 김두한은 이 시기 일찍이 고혈압으로 사망했기에 실제 박정희 정권 에피소드도 마지막 몇 개뿐이라 적다.

청년 김두한의 숙적이며, 김두한과 오랜기간 악연으로 이어진 인물임에도, 정작 최종화에서 김두한이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인생을 회상하는 장면에서는 미와 경부가 등장하지 않았다. 김두한의 인생에 큰 영향을 끼친 원노인과 유태권 역시 나오지 않았는데, 정작 극도로 짧은 악연이었거나 아예 관계도 없던 노름꾼 외삼촌과 임화수는 회상에 나온 것으로 보아 그냥 연출의 문제인 듯.

3. 어록

그 중에는... 내 아우도 있었다... 너무나도 착한 아이였지... 그런데 주거써!!!
지독한 놈이야... 지독한 놈이라고!! 아무것도 말 안 하고 죽어버렸어!!! 칙쇼!!! 나석주!!! 코노 야로!!!! 배후를 밝히란 말이다, 배후를!!!!!
아니!! 미친 중놈이...!!! 하하..!!![24] 감히 이 미와의 따귀를 때려!!!
다른 사람하고 달라. 사고를 쳐도 다른 쪽으로 해석될 여지가 많아. 뭔가 불순한 동기가 숨어있는 것이 아닌가 의심을 받을 소지가 있단 말이야. 무슨 말인지 알아 듣겠나? 우리가 항상 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라. 넌 김좌진의 아들이니까... 요시찰인물이란 말이야. 요시찰! 알겠어? 그러니까 니가 경찰서에 오자마자 나에게 보고가 되는 것이야. 알겠나?
항복이라니... 우리 대일본제국이 항복을 하다니!!!! 이건 아니다... 이건 아니야... 이건 아니야!!!! (오무라 : 경부님... 빨리 피할 준비를 하셔야 합니다! 경부님!) 이건 꿈이야... 현실일 리가 없어!! 이건 아니야!! 이건 아니야아아아!!!!!
긴또깡... 너와 나는 만나지 말았어야 했다... 나는 언젠가 너에게 말하고 싶었다. 우리는 서로의 조국을 위해 싸운 것이라고...
긴또깡... 그동안 너에게 말하고 싶은 게 하나 있었다... 사실 난... 긴또깡 너를!!... 존경했다...
그랬지.... 난 싸웠다...! 독립군과 싸웠다...!! 피를 흘리며 싸웠다!! 부끄럼없이 싸웠다!! 싸우고 또 싸웠다!!!!!
아... 참 좋은 날이다.... 생을 마감하기엔... 참으로 좋은 날이다... 긴또깡... 이제 그만 가야겠다... 조선의 독립을... 축하한다...! 난 그만 가야 겠다.... 내 아우가... 날 부르고 있어....
尊敬いたします、天皇陛下。
존경합니다, 천황 폐하.[25]
この三輪警部、祖国の為に玉砕を追ってあります。
이 미와 경부, 조국을 위해 옥쇄선택하였나이다.[26]
最後の忠誠をお受け取りください。
최후의 충성을 받아 주십시오.[27]
(守るも攻むるも黑鐵の
방어도 공격도 강철과 같이
浮かべる城ぞ賴みなる
떠 있는 성이여, 믿음직하다)
天皇陛下万歳‼︎!!
천황 폐하 만세에에에에에!!!![28]
(浮かべるその城日の本の
떠 있는 그 성, 태양의 근본인
皇國の四方を守るべし
황국의 사방을 수호하리라)
大日本帝国万歳‼︎!!
대일본제국 만세에에에에에!!!![29]
(眞鐵のその艦日の本に
강철의 그 함선, 태양의 근본에)
天皇陛下万歳!!!!
천황 폐하! 만세에에에에에!!!![30]
(仇爲す國を攻めよかし
대항하는 나라를 쳐부수리라)

(김두한 : 미와... 미와, 미와!)

'타-앙'

4. 야인시대 합성물

파일:Yainsidaelogo.png 합성물 주요 등장인물
<color=#333>{{{#!wiki style="margin:-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 -1px -6px"
기존 멤버
파일:내가 고자라니 레귤러1.png
파일:내가 고자라니 레귤러2.png
파일:내가 고자라니 레귤러3.png
파일:내가 고자라니 레귤러4.png
파일:내가 고자라니 레귤러5.png
파일:내가 고자라니 레귤러6.png
심영 김두한 상하이 조 의사양반 이정재(형사양반) 심영의 어머니
추가 멤버
시라소니 나레이션 조병옥 김좌진 정진영 장택상
이석재 염동진 이승만 김종원/미군양반 김형사 박헌영
신불출 문영철 김무옥 궁예 임화수 박용직
기타1
미와 와사부로 · 워태커 · 심영 대령 · 무뇌봉 · 신영균 · 눈물의 곡절 · 김천호 · 홍만길 · 최동열 · 백관옥
신익희 · 개코 · 김영태 · 황철 · 간호사 · 폭☆8 · 백병원 앞을 지나가는 자동차 · 중앙극장 관객
1. 비중 있게 합성되는 인물은 아니지만, 같이 합성되는 인물 또는 원작 내 이름이 없는 인물이나 사물.}}}}}}}}}


내가 고자라니를 필두로 한 야인시대 관련 합필소스 부문에서 워태커 소령과 함께 새로 주목받는 인물 중 한 명이기도 하다. 심영이나 신불출을 비롯한 공산당 부분 소스가 고갈되어갈 무렵 일제시기 소스와 미군 소스들도 발굴되면서, 합필갤 쪽에서 매의 눈으로 주목하는 인물들 중 한 명이 되었다. 주로 맡는 컨셉은 일뽕. 원작과 크게 다르지는 않은 것이 특이한 점이다.

그 중 최초로 미와를 주인공급으로 다룬 합성물이 바로 '야인들의 마피아게임 3'인데, 여기서 미와의 캐릭터는 '생존주의자'로 그려진다. 무슨 일이 벌어져도 어떤 일이 있어도 자기 생존만을 중시하지만, 그게 역으로 독이 되어 심영에게 통수를 맞아 처형당하고 퇴장. 그 와중에 깨알같이 김두한(김영철)을 보고 자기 기억 속의 김두한(안재모)과 대조해보는 개그도 한다. '야인들의 마피아게임 3'의 출연자를 뽑는 오디션 영상에서도 상하이 조, 박용직, 심지어 이승만까지 이기고 총 득표 수 1위로 참전이 확정되었는데, 이전에는 미와를 아는 사람이 거의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생존의지를 분명하게 드러냈기 때문에' 시청자들에게 선택받은 것 같다고 한다.

2019년 후반기 들어서는 시국이 시국인 만큼 "이 시국에" 소리를 듣는 경우가 많아졌다. 또는 자기가 직접 말하던가

5. 기타

김두한을 '긴또깡'이라고 부르는 특유의 억양(?)과 온 힘을 다해 책상을 쾅 치는 열혈연기와 악역에 걸맞은 명연기로 인해, 배우 이재용은 시청자들의 인기를 얻었다. 주인공 일행을 끊임없이 방해하고 고문하는 악역임에도 미움받기는 커녕 오히려 시청자들에게 사랑과 애정을 받았다. ‘야인시대’ 서 미와역으로 악명 떨치는 이재용.

청년기 김두한 파트에 등장하는 일본인 중에서, 유독 국가에 대한 광신이 두드러지는 인물이다. 가령 중일전쟁이 벌어지자 술자리에서 대놓고 일제의 침략을 찬양하며 반자이를 외치기도 했으며, 독립운동을 때려잡는 일을 성전이라고 표현했다. 옥음방송이 흘러나왔을때도 미와는 조국의 패망을 슬퍼하는 수준을 넘어서 아예 발악을 하였고, 모든 것이 끝났다며 결국 자살을 택했다. 원래부터 쇼비니즘적인 인물이었는데, 동생이 전사한 이후론 거기에 복수귀까지 얹어져 완전 악귀가 되었다고 볼 수 있다.

일본인인 미와가 김두한과 아무런 문제없이 대화를 할 수 있는 것이 조금 어색해 보일 수도 있으나, 실존인물 미와 와사부로 경부는 8.15 광복으로 해방될 때까지 조선에서 근무를 했고 조선어가 유창한 것으로 전해지는데, 조선어장려시험 갑종 1등에 합격하고 경찰관 공로 휘장(警察官功勞徽章)을 수상한 경력도 있다. 게다가 작중 미와 경부는 조선인 독립운동가들을 잡아들이고 취조하는 일에 종사했기 때문에 직업상 조선어를 당연히 알아야하며, 어차피 김두한은 일자무식이라 일본어를 할 줄 모른다. 그래서, 미와가 조선어로 김두한과 대화하는게 더 자연스러웠을 것이다.

대개 2부의 심영 때문에 1부가 잊혀지기는 하지만, 연기가 워낙 뛰어나 야인시대를 다시 본다면 미와 경부의 열연을 한 번 감상하는것도 나쁘지 않다. 1부가 워낙 액션씬이 뇌리에 강하게 박혔지만, 미와가 등장하는 씬은 명장면이라 할 수 있다. 간간이 터지는 개그도 백미.

첫 등장부터 자살할 때까지 경부로 불린다.[31] 미와 경부는 중학을 졸업하고 순사로 입직한 케이스로, 요새 일본애들 말로 하면 '논캐리어' 출신인데, 예나 지금이나 논캐리어 출신들이 경부 이상으로 올라가긴 무척 힘이 들기는 했다. 실제인물 미와는 김두한이 한참 종로서 주먹질하던 시기에 경시로 승진, 원산경찰서장을 하고 있었다.

차를 마시는 것을 좋아하는지, 항상 자기 책상에 다기 셋트를 구비해놓고 있고 마시는 장면도 종종 등장한다. 제일 좋아하는 건 보성 녹차.

말할 때마다 음?을 붙이는 습관이 있다. 또한 출동이나 업무(?)를 보러갈때 경찰용 사이드카를 타고다닌다.

마약을 좋게 보지 않는 모양인지 야쿠자의 마약 거래 소식을 듣고 대일본제국의 수치라 여기며 혀를 끌끌 찬다.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미와 와사부로 문서의 r56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김두한의 아버지 김좌진은 미와의 남동생을, 미와는 김두한의 어머니를 비롯한 지인들을 죽였다. 김두한의 적중에서 이렇게 철저하고 악랄하게 원수지간이며 이토록 인연이 깊은 것은 미와가 유일하다. 2부의 악역 포지션 내지 적인 이정재, 정진영은 모두 김두한과 친했거나 사이가 좋았다가 모종의 이유로 틀어진 것이고...[2] 시대상 창씨개명이 공직진출자에게는 필수가 된 시점인데도 불구하고 이 김형사는 카네야마나 카네무라 등의 창씨로 불리지 않고 꿋꿋히 김형사라고 불린다.....고증오류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아마 창씨로 불렀으면 한국인 캐릭터인 게 드러나지 않아서 그런 듯. 김형사는 일제앞잡이 조선인을 상징하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한국인 캐릭터임을 어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문달영 역시도 악질 친일파지만 끝까지 문달영이다. 애시당초 이 드라마에서 창씨개명 자체가 문제가 되는 경우가 거의 없다시피하다.[3] 사람들을 모아두고 독립 연설을 하는데 처음에는 일본은 우리의 원수라고 해 지켜보던 미와가 내쫓으려 하자 우리의 원수는 우리들의 게으름이란 식으로 돌려말해 내쫓으려는걸 취소하게 만들고, 또 독립에 관련된 이야기를 해 미와를 아주 열받게 했다(....)[4] 구마적은 24화에서 패배, 마루오까는 36화에서 패배, 그가 마지막으로 걸었던 인물인 하야시마저도 39화에서 스스로의 패배를 인정했다. 그러던 차에 43화에서 그가 헌병대에 수감되고 난 후 미와가 헌병들이 김두한을 죽일 거라며 은근 기대했지만 하야시의 개입, 종로 유지들의 탄원, 그리고 결정적으로 설향이 김두한 하나를 구하기 위해 몸까지 바치던 걸 보고 마음이 바뀐 다이호 대좌가 그를 위해 3명의 무술고수 군인들과 결투를 해서 이기는 조건으로 그를 석방시킨다 하였다. 그리고 천신만고 끝에 김두한이 3명을 다 이기면서 석방되자 미와가 절망하며 성화를 낸다.[5] 김두한이 나미꼬를 희롱하고 자신에게 맥주를 부은 경성축구부 일본인 주장을 패는 걸로 시작해서 축구부 전체를 중상 입힌 사건, 물론 실제 역사와는 다른데 실제 역사에선 그 팀에 일본인은 없었고 평양축구부가 경성축구부에 승리하고 김두한이 있는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있는데 그에 대한 김두한의 복수였다.[6] 수색 공사장에서 개코가 힘들어서 쉬고 있던 걸 일본인 감독관이 보고 통제하자 신영균이 담배 한 대 피울 시간을 달라 하면서 투정을 부렸다. 그러자 감독관은 공사현장에서 내쫓겠다고, 설마 남양 군도로 징용가고 싶냐고 협박한다. 이에 열받아 그를 패려는 신영균을 홍만길휘발유가 말렸으나 도중에 헌병이 감독관 지시로 그를 총으로 한 대 갈기자 홍만길과 휘발유마저 감독관을 공격하려 한다. 이를 개코가 말리는 것까지는 좋았는데 이후 감독관이 신영균에게 침을 뱉고 나간다. 그러자 진짜 빡친 신영균은 꾀병을 가장하여 감독관을 부른 뒤 감독관이 헌병을 부르기 전에 그를 패서 기절시켰다. 그 후 신영균을 비롯한 일행들은 공사현장에서 나가고 신고를 받은 종로경찰서의 사법부는 그들을 뒤쫓는다. 한편 그것을 모르고 종로에 다시 온 신영균, 개코, 홍만길, 휘발유, 삼수는 개코의 제안으로 종로회관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다. 그러던 중 사법부 형사들과 경찰들이 들이닥쳐 개코를 치고 그들을 폭행죄로 체포하려 하자 신영균이 술상을 엎으면서 싸움이 벌어졌다. 신영균 일행은 경찰들을 패버렸으나 형사 한 명이 권총을 발포한 후 일행에게 겨눠서 그들이 역으로 체포되었다. 이후 사법계에서 조사를 받다 미와가 김두한의 직속부하들이 사건을 일으켰다는 데 주목, 즉각 고등계로 그 사건을 넘기라고 지시해서 일행을 고등계로 인계하여 고문하였다. 그러나 이 소식을 들은 김두한이 오까 종로경찰서장에게 따져 서장이 신영균 외 4명을 풀어줌으로써 일단락되었다.[7] 이건 신영균이 지난번 고문 때 문달영이 고문한 걸 잊지 않고 이정재에게 부탁한 것이다. 물론 비리수사는 이정재가 독단으로 한 것이지만.[8] 아무래도 문달영의 방심에 진짜 화난 듯하거나 본인이 최소한 부패한 인물은 아닌듯 하다. 실제로 작중 미와의 모습을 보면 미와의 문제점은 어디까지나 조선인에 대한 차별적인 태도와 잔혹함이지, 무능함이나 부패함은 눈을 씻고 봐도 찾아볼 수 없었다.[9] 물론 사법계에 있는 이정재의 취조실로 와서 사법계 말단 형사주제에 고등계 형사를 건드리냐고 화내지만 이정재는 그가 엄연한 죄인이라면서 정식으로 항의하라며 씹는다.[10] 혼마찌에 위기가 왔을 때 부하들의 안전보장을 바탕으로 김두한을 구제한다는 조건이었다.[11] 물론 석방이 아닌 검찰로 넘기고 김두한을 그동안 일반감옥에 갇히게 한다는 조건으로 승낙했다.[12] 김두한을 선두로 고등계 형사들을 잡으러 사람들이 들이닥치자, 도주할 시간을 벌기 위해 경찰병력이 위협사격을 하고 있었다.[13] 오무라는 미와와 달리 일본으로 도주한다. 도망가기 전 미와에게 경례한다.[14] 동생이 청산리 전투에서 죽었다고 말한다.[15] 자막 상으로는 “존경하는 천황폐하, 이 미와 경부 조국을 위해 옥쇄를 선택하였나이다.”라 나온다.[16] 이 장면에서 배경음으로 나오는 음악이 일본 해군 군가인 군함행진곡이다.[17] 동명 소설에서는 신영균의 손에 죽는 설정으로 나온다. 실제 김두한의 회고에서는 그가 뒷산으로 미와를 끌고 간 후 생매장했다는 걸로 주장한다. 실제 역사에서는 일본으로 건너가서 꽤 장수하다가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18] 사용된 권총은 발터 P38인데, 야인시대에서는 걸로도 유명하다. 일본군 제식이었던 남부 권총을 촬영용 소품으로 구하기 힘들어서 '예스러운 디자인'의 발터를 꿩 대신 닭으로 사용한듯 하다.[19] 이 장면이 은근히 애절해서 당시에는 미와X두한 커플링마저 있었다. 왜냐면 김두한의 "미와...미와...미와!!!"가 1부의 마지막 대사이기 때문.[20] 이때 이정재도 연기자가 바뀐다.[21] 사실 복선이 하나 더 있었다. 1부 46화에서 종로회관에 있던 장도리와 신영균이 대화하는데 시라소니 이야기가 나온다. 그리고 이때 이화룡도 언급된다. 이 사람도 등장 복선이 있었던 셈.[22] 김두한이 헌병대 폭행 사건을 일으킨 바람에 우미관 부하들이 잡혀 들어가 고문받자 김두한이 정진영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직접 헌병대로 가 자수했는데,김두한이 너무 당당한 태도로 들어간 나머지 미와는 김두한이 잡혔다는걸 좋아하기는 커녕 그 당당함이 마음에 안든다며 불만을 드러내기도.[23] 미와가 김두한을 부를 때 쓰는 말. 쉽게 발음으로 말하자면 "기이인 또오 까앙!"[24] 어이가 안드로메다로 날아간 듯이 웃는다.[25] 손케- 이타시마스, 덴노 헤이카.[26] 코노 미와 케-부, 소코쿠노 타메니, 교쿠사이오 옷테 아리마스.[27] 사이고노 츄-세오 오우케토리쿠다사이.[28] 덴노 헤이카 반자아아아아이!!!![29] 다이닛폰테이코쿠 반자아아아아이!!!![30] 덴노 헤이카! 반자아아아아이!!!![31] 김두한의 어린 시절부터 해방때까지는 대략 20년정도의 시간이 흐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