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29 18:33:16

티라미수

파일:나무위키+유도.png   후레쉬 프리큐어!의 등장인물에 대한 내용은 티라미수(후레쉬 프리큐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유로피안디저트2.png
{{{#!wiki style="color:#000000; margin: -0px -1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color:#20272C"
갈레트 다쿠아즈 마들렌 마카롱 몽블랑
밀푀유 뷔슈 드 노엘 수플레 슈트루델 아포가토
에클레어 와플 젤라토 추로스 카넬레
크레이프 크루아상 타르트 트라이플 티라미수
파르페 푸딩 프랄린 카놀리 크림 브륄레
뢰드그뢰드 메드 플뢰데 퐁당 오 쇼콜라
}}}}}}}}} ||
티라미수
\textit{Tiramisu}
파일:유로피안티라미수.jpg
1. 개요2. 상세3. 조리 방식4. 조리법5. 이야기거리

1. 개요

치즈, 크림, 커피, 코코아 파우더를 주재료로 사용하는 디저트로, 치즈케이크의 일종이다. 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일품으로 요즘은 커피와 같이 먹는다. 외래어 표기법에 맞는 표기는 "티라미수"[1], 정확한 이태리어 발음은 "띠라미쑤"이지만, 잘못된 표기로 티라미슈 혹은 티라미스(일본어의 영향)로도 알려져 있다.

2. 상세

2000년대 중후반에 빙그레가 출시한 아이스크림 이름도 티라미스콘이었다(관련 링크). 오리온그룹에서도 2002년 경에 티라미스라는 이름으로 과자를 출시한 적이 있었다(과자 포장 참조). 지금은 둘 다 단종된 상태.

그 전에 1991년 롯데에서 티라미스라는 이름의 초콜릿을 출시한 적이 있다. 광고 비슷한 시기에 오리온그룹에서도 투유 티라미스로 맞불을 놨는데 둘 다 오래 못갔다. 아래 설명에도 나오지만 당시 일본의 영향으로 나온 제품들이다. 물론 이때 당시에는 별 반향을 일으키진 못했으며 사실상 한국 시장에서 티라미수의 인지도가 올라가고 유행한 것은 미국식 커피 프랜차이즈들 때문이다.

티라미수는 이탈리아어의 재귀동사인 'Tirare su'(pull oneself up)의 명령형에 mi(나를)을 합성한 말로 영어의 'Pick me up' 혹은 'Cheer me up'에 해당하며 '나를 업(up)되게 하다', 즉 한국어로는 '기분좋게 하다, 행복하게 하다'라는 뜻을 갖는다. 마스터셰프의 조 바스티아니치의 발언으로 보아 '기분좋게 하다'라는 뜻이 맞다고 추측된다.

최초의 티라미수는 1967년 북이탈리아 베네토 지방의 도시 트레비소의 제과업자였던 로베르토 린구아노토(Roberto Linguanotto)와 그의 견습생 프란체스카 발로리(Francesca Valori)가 과자를 만들고 남은 커피와 팔고 남아서 말라버린 사보이아르디 쿠키를 재활용하기 위해서 만들었다고 한다. 2년 후인 1969년 트레비소의 레스토랑 '레 베케리에(Le Beccherie)'의 오너 셰프가 원조 레시피를 개량하여 위의 사진과 같은 형식의 레시피를 완성시켜서 크리스마스 특별 디저트로 선보이면서 큰 인기를 끌자 고정 메뉴화 되어 레스토랑의 대표적인 인기 메뉴로 자리잡게 된다. 이 레시피는 1982년에 출판된 페르난도 라리스(Fernando Raris)와 티나 라리스(Tina Raris)의 저서 '미식 상표(La Marca Gastronomica)'에서 처음 외국에 소개되었고 이것이 미국에서 유행하게 되어 전세계로 퍼짐으로써 오늘날에 이르게 되었다. 이후 레스토랑 오너는 레시피의 특허권을 내지 못한 것에 대해 굉장히 아쉬워했다고.

한국에 티라미수라는 케이크가 소개된 것은 90년대 초반으로 80년대 일본에서 티라미수가 유행할 시기에 처음 티라미수가 한국에 소개되었고 이후 스타벅스를 비롯한 커피 프렌차이즈의 확장으로 널리 퍼지게 되었다.

3. 조리 방식

전통적인 티라미수는 에스프레소에 적신 사보이아르디(혹은 레이디 핑거 쿠키)와 이탈리아 커스터드 크림 자발리오네(zabaglione) (혹은 잠발리오네 zambaglione)를 섞어 올리고 코코아 가루로 장식한 것으로, 오늘날에도 이렇게 만든 티라미수를 먹는다. 하지만 이 레시피가 미국으로 전해진 후, 날달걀의 살모넬라균이 두려웠던 미국인들이 날달걀 대신 생크림 또는 크림치즈를 섞어 만드는 레시피를 전파해 오늘날에도 티라미수 레시피를 검색하면 꼭 생크림이 들어가있다. 하지만 이탈리아인들이 티라미수를 만들 때에는 생크림을 넣지 않는다는 것.

보통 제과점 등에서 판매되는 티라미수는 그냥 크림치즈에다 생크림 섞은 것을 사용한다. 마스카르포네 치즈가 비싸고, 만들기 귀찮은지 쓰는 집은 보기 드문 편. 물론 마스카르포네 치즈나 생크림이나 지방 함유량이 엄청나니, 자주 먹는다면 당신 뱃살의 안위는 보증할 수 없다.뱃살 자체는 더욱 풍요로워질것이다.

절대미각 식탐정에선 리코타 치즈로 저지방 티라미수를 만드는 장면이 나오는데, 작중에서는 풍미가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고 했지만 실제로 만들어 본 결과 리코타 치즈로만 만들면 상당히 맛이 좋지 않다.[2] 리코타 치즈에 헤비 크림을 섞고 곱게 갈아내서 만들면 약간이나마 비슷한 식감이 나오지만, 문제는 이렇게 하는 것 보다 그냥 마스카포네 치즈를 쓰는 게 낫다는게 함정.

오븐을 사용하지 않는 케이크이기 때문에 초밥 뷔페 등 오븐을 들여놓기 힘든 뷔페식 식당에서 자주 보이는 케이크이기도 하다.

다이어트 버전으로 만들 땐 크림치즈 크림 말고 두부크림을 쓰기도 한다. 두부크림은 두부에 생크림을 섞은 것으로, 당연히 단 맛은 덜하지만 오히려 당 섭취를 줄이려고 이렇게 먹는거다. 단순하게 염가형으로 만들 땐 아래쪽의 빵을 카스테라 같은 걸로 대체해버리기도 한다(...)

4. 조리법

Gennaro Contaldo의 이탈리안 전통 티라미수 (한글자막)

Antonio Carluccio의 티라미수

고든 램지티라미수


루이강의 티라미수

간단하게 티라미수 만드는 법은 다음과 같다.
  1. 마스카르포네 치즈를 상온에 두고 크림화 시킨다.
  2. 커피(에스프레소), 설탕, 깔루아(혹은 베일리스)를 넣고 잘 섞는다.[3]
  3. 달걀의 흰자와 노른자를 분리한다.
  4. 흰자가 꽤 단단해져 휘핑기를 들어올렸을 때 흘러내리지 않을 때까지 휘핑한다. 그리고 냉장고에 넣어 차갑게 만든다.
  5. 노른자에 설탕을 넣고 휘핑한다.
  6. 노른자+설탕이 크리미하게 되었다면 이제 마스카포네 치즈를 넣고 섞는다.
  7. 마스카포네 치즈가 다 섞이면 흰자를 휘핑한 것을 넣고 섞는다.(이하 "크림")[4]
  8. 팬에 커피에 적신 사보이아르디(레이디 핑거)를 촘촘히 깔고 그 위에 크림을 바른다. 그리고 코코아 파우더를 뿌린다.
  9. 8에 커피에 적신 사보이아르디를 한번 더 깔고 그 위에 크림을 바른다.
  10. 팬에 비닐랩을 씌운 후 냉장고에서 최소 8시간 정도 굳힌다.[5]
  11. 크림이 다 굳으면 조각으로 잘라 접시에 담은 후 코코아 파우더를 뿌린다.
  • 에스프레소가 없으면 일반 인스턴트 커피를 진하게 타서 써도 되지만, 맛은 보장할 수 없다. 카누 등 아메리카노를 표방하는 커피를 써보자
  • 젤라틴, 생크림, 크림치즈, 그리고 사보이아르디가 아니라 그냥 스폰지 케익을 이용한다면 정통 티라미수라고 할 수 없다.
  • 조리 재료의 변종으로 커피가 아닌 녹차 가루와 진하게 우린 녹차를 사용하는 형태도 있다.

5. 이야기거리

웹툰 윌유메리미의 메리가 가장 좋아하는 것. 얼마나 좋으면 관심 1위가 티라미수 조지는 거랑 그거 사주는 윌이겠는가...

먹다가 잘못해서 재채기가 나와 위의 가루가 코로 넘어가기라도 한다면...코라미수 티라미수하키병

웹툰 덴마에 등장하는 어느 개또라이 사제자기가 사랑하는 여자가 우주 끝에서 이 음식이 먹고싶다는 블로그 포스트를 올리자 우주 반대편에서 탈옥해서 우주전함의 포화를 뚫고와서는 아 글쎄 하는 말이..."티라미수...찾으셨죠?" 이 일 이후로 그는 우주 최강의 빵셔틀 칭호를 얻게 된다.

전여옥 전 국회의원의 표절작 도서 일본은 없다에 티라미수에 관련된 내용이 나온다. 버블경제 시기에 티라미수를 다룬 내용이 유명 드라마에 나오자, 전국의 일본인들이 빵집으로 쇄도하여 티라미수를 사려고 했다. 문제는 당시 일본에 티라미수를 만드는 빵집이 없었다는 것. 그래서 일본의 유명 빵집들은 앞다투어 이탈리아제빵사들을 유학 보내, 티라미수 레시피를 배우려고 했다. 그러나 이탈리아의 유명 요리학원에서도 티라미수 조리법은 따로 가르치지 않았다. 이탈리아에서 티라미수는 워낙 대중적인 가정식과도 같았기 때문이다. 이에 일본인들은 매우 당황했다 카더라. 근데 전여옥은 여기서 기승전병식 결론을 내려 '사스가 미개쪽바리들, 그 나라에서도 비싼 음식으로 대우도 안 해주는 음식을 열광하며 찾다가 꼴 좋다 겔겔겔'이란 요지로 끝맺었는데, 이게 그런 식으로 비난할 일인지나 모르겠다.

TCG 유희왕/OCG에서도 과자나라 여왕님으로 출연했으며 티라미"수"를 티라미"스"로 오타를 낸 건 그냥 넘어가자.

UFC 라이트급 챔피언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출전하는 대회인 UFC 209 관련 영상에서 동료들과 티라미수를 주문하는 장면이 나왔는데, 하필이면 그 대회에서 계체에 실패하며 메인 이벤트를 파토내는 바람에 욕을 상당히 얻어먹은 적 있다. 정작 하빕은 티라미수를 먹지 않았다고 밝혔으나, 상대였던 토니 퍼거슨과 안티팬들은 티라미수를 언급하며 하빕을 조롱했다. 이 사건 이후로 티라미수는 하빕의 상징이자 유일하게 그를 제압할 수 있는 크립토나이트 같은 밈으로 자리잡게 되었다.

모바일 게임 테이스티 사가에서 티라미수를 의인화한 캐릭터가 등장한다.

모바일 게임 요리차원에서도 모에화 된 티라미수(요리차원)가 등장한다.


[1] 영어권에서도 티라미가 아닌 티라미라고 발음[2] 일단 마스카르포네 치즈는 무척 고소하고 질감이 부드러운 반면, 리코타 치즈는 질감이 두부처럼 다소 딱딱하고 맛이 담백한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크림처럼 고소함을 보강해 주는 재료를 섞어서 곱개 갈아내면 질감과 맛을 비슷하게 맞출 수는 있으나, 마스카르포네로 만든 것과는 확실히 차이가 난다.[3] 에스프레소에 설탕 조금 섞어서 쓰는게 정석이지만 '에스프레소가 많이 필요하고 쓴맛도 강해져서 이것저것 섞는 경우가 많다.[4] 휘핑하듯이 섞는 것이 아니라 흰자를 접듯이 주걱을 돌려가며 섞는다. 휘핑하듯이 섞으면 크림이 부드럽게 뭉치지 못해 포슬포슬한 질감을 형성하지 못하여 티라미수 고유의 감촉을 살릴 수 없다.[5] 이틀정도 굳히는 것이 가장 맛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