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7-03 14:19:01

국가(노래)

나무위키에 등재되어 있는 국가(國歌)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6px -11px"
파일:대한민국 국기.png
대한민국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50px-Flag_of_Korea_%281899%29.svg.png
대한제국
파일:북한 국기.png
북한
파일:과테말라 국기.png
과테말라
파일:그리스 국기.png
그리스
파일:나이지리아 국기.png
나이지리아
파일:남아프리카 공화국 국기.png
남아프리카 공화국
파일:남아프리카 연방 국기.png
남아프리카 연방
파일:네덜란드 국기.png
네덜란드
파일:노르웨이 국기.png
노르웨이
파일:뉴질랜드 국기.png
뉴질랜드
파일:대만 국기.png
대만
(國歌)
파일:중화 타이베이 올림픽기.png
대만
(國旗歌)
파일:중화민국 북양정부 국기.png
중화민국 북양정부
파일:덴마크 국기.png
덴마크
파일:독일 국기.png
독일
파일:독일 제국 국기.png
독일 제국
파일:나치 독일 국기.png
나치 독일
파일:독일민주공화국 국기.png
동독
파일:러시아 국기.png
러시아
파일:레바논 국기.png
레바논
파일:루마니아 국기.png
루마니아
파일:룩셈부르크 국기.png
룩셈부르크
파일:르완다 국기.png
르완다
파일:리비아 국기.png
리비아
파일:리비아 1977-2011.png
카다피 정권
파일:리히텐슈타인 국기.png
리히텐슈타인
파일:마셜 제도 국기.png
마셜 제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320px-Flag_of_Manchukuo.svg.png
만주국
파일:말레이시아 국기.png
말레이시아
파일:멕시코 국기.png
멕시코
파일:모로코 국기.png
모로코
파일:모리타니 국기.png
모리타니
파일:몬테네그로 국기.png
몬테네그로
파일:몽골 국기.png
몽골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
파일:바티칸 시국 국기.png
바티칸
파일:방글라데시 국기.png
방글라데시
파일:베네수엘라 국기.png
베네수엘라
파일:베트남 국기.png
베트남
파일:베트남 공화국 국기.png
베트남 공화국
파일:벨기에 국기.png
벨기에
파일:벨라루스 국기.png
벨라루스
파일: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국기.png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파일:부탄 국기.png
부탄
파일:마케도니아 국기.png
북마케도니아
파일:불가리아 국기.png
불가리아
파일:브라질 국기.png
브라질
파일:사모아 국기.png
사모아
파일:사우디아라비아 국기.png
사우디아라비아
파일:세르비아 국기.png
세르비아
파일:소련 국기.png
소련
파일:스웨덴 국기.png
스웨덴
파일:스위스 국기.png
스위스
파일:스페인 국기.png
스페인
파일:스페인 제2공화국 국기.png
스페인 제2공화국
파일:슬로바키아 국기.png
슬로바키아
파일:슬로베니아 국기.png
슬로베니아
파일:싱가포르 국기.png
싱가포르
파일:아르메니아 국기.png
아르메니아
파일:아르헨티나 국기.png
아르헨티나
파일:아이슬란드 국기.png
아이슬란드
파일:아일랜드 국기.png
아일랜드
파일:아제르바이잔 국기.png
아제르바이잔
파일:안도라 국기.png
안도라
파일:알바니아 국기.png
알바니아
파일:알제리 국기.png
알제리
파일:에스토니아 국기.png
에스토니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280px-Flag_of_Esperanto.svg.png
에스페란토
파일:올림픽기.png
올림픽
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God)
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I Vow)
파일:영국 국기.png
영국
(Rule)
파일:잉글랜드 국기.png
잉글랜드
(Jerusalem)
파일:잉글랜드 국기.png
잉글랜드
(Land)
파일:스코틀랜드 국기.png
스코틀랜드
파일:오스트리아 국기.png
오스트리아
파일:우루과이 국기.png
우루과이
파일:우크라이나 국기.png
우크라이나
파일: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 국기.png
유고슬라비아
파일:유럽 연합 깃발.png
유럽연합
파일:이란 국기.png
이란
파일:이라크 국기.png
이라크
파일:이스라엘 국기.png
이스라엘
파일:이집트 국기.png
이집트
파일:이탈리아 국기.png
이탈리아
파일:이탈리아 왕국 국기.png
이탈리아 왕국
파일:인도 국기.png
인도
파일:인도네시아 국기.png
인도네시아
파일:일본 국기.png
일본
파일:잠비아 국기.png
잠비아
파일:조지아 국기.png
조지아
파일:중국 국기.png
중국
파일:청나라 국기.png
파일:짐바브웨 국기.png
짐바브웨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Flag_of_Rhodesia.svg.png
로디지아
파일:체코 국기.png
체코
파일:칠레 국기.png
칠레
파일:카자흐스탄 국기.png
카자흐스탄
파일:캄보디아 국기.png
캄보디아
파일:캐나다 국기.png
캐나다
파일:쿠바 국기.png
쿠바
파일:크로아티아 국기.png
크로아티아
파일:키프로스 국기.png
키프로스
파일:탄자니아 국기.png
탄자니아
파일:터키 국기.png
터키
파일:오스만 제국 국기 3.png
오스만
파일:태국 국기.png
태국
파일:투르크메니스탄 국기.png
투르크메니스탄
파일:튀니지 국기.png
튀니지
파일:파나마 국기.png
파나마
파일:파키스탄 국기.png
파키스탄
파일:팔라우 국기.png
팔라우
파일:포르투갈 국기.png
포르투갈
파일:폴란드 국기.png
폴란드
파일:프랑스 국기.png
프랑스
파일:핀란드 국기.png
핀란드
파일:필리핀 국기.png
필리핀
파일:헝가리 국기.png
헝가리
파일:호주 국기.png
호주
(가나다순 정렬)
}}}}}} ||
개별 국가 문서를 생성할 시 본 문서틀:국가(노래)가나다순 정렬 추가, ' 나라이름 국가 ' 리다이렉트 생성 바랍니다.
1. 개요2. 주요 국가의 국가 일람(괄호 안은 해석)
2.1. 아시아2.2. 북아메리카2.3. 중앙아메리카2.4. 남아메리카2.5. 오세아니아2.6. 유럽2.7. 아프리카2.8. 기타
3. 음반4. 국가는 아니나 국제 스포츠 경기 대회에서 국가를 대신하는/대신했던 노래5. 특이한 사례

1. 개요

/ National Anthem
나는 일생동안 네 나라의 국가(國歌)를 부르며 살아야 했다. 영국의 ‘God Save the Queen’, 일본의 ‘기미가요', 말레이시아의 ‘나의 조국’, 그리고 싱가포르의 ‘전진하라 싱가포르'이다. - 리콴유

나라를 상징하는 노래. 단, 공식적으로 법률로 지정된것을 일반적으로 치나 법률로 정하지 않고 관습적으로 국민들 대다수가 알고 있는 노래를 국가로 사용하기도 한다. 대한민국애국가도 사실 법률로 지정된 것은 아니다.

흔히 영국God save the Queen(1745년 제정)이 최초의 국가로 알려져 있으나, 이는 잘못된 것이다. 이미 프랑스는 발루아 왕조 시대부터 1515년에 제정한 François 1er part en Guerre를 부르고 있었고, 부르봉 왕조 개창자 앙리 4세는 1590년에 Marche Henri IV 를 선포했다. 영국의 경우는 매우 늦은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영국의 연합법(Acts of Union 1707) 자체가 18세기 초의 것이다. 마찬가지로 폴란드-리투아니아 연합에서는 최초의 연방 국가로 1569 년에 Rzeczpospolita[1]를 국민(농민)과 귀족(세임) 의회에 반포한 역사가 있다.

프랑스 혁명 때 불렀던 노래가 국가로 지정된 프랑스의 국가 라 마르세예즈는 가사가 다소 과격하다. 아니, 좀 많이 잔인하다. 피가 밭고랑을 채운다느니 목을 벤다느니 하는 내용이 있으니까. 사실 의외로 많은 국가들의 가사 내용이 '싸워라!! 죽여라!! 이겨라!!' 같은 식인 경우가 많다(…). [2][3] 미국의 첫번째 국가인 Hail, Columbia는 "자유를 위해 피 흘린 영웅들"이라는 구절이 존재하며 현 국가인 The Star-Spangled Banner는 주제가 맥헨리 요새 방어전이다. 중국의용군 행진곡이나 베트남 진군가도 원래 군가라 대놓고 군인을 가사의 주인공으로 삼았다. 대한민국애국가안익태가 작곡한 한국환상곡에 1절이 수록되었다가 이후에 완성되었다.

한 나라를 상징하는 노래인만큼 문제가 생기면 큰 논란거리가 되기도 쉬운 법이다. 가령 종교 문제에 민감한 이들에게 자주 까이는 애국가의 '하느님이 보우하사(하나님과 하느님의 차이로 자주 반박되기 때문에 크게 번지지는 않는다)' 부분이라든지, 국가를 창작물에 함부로 사용한다든지 하는 경우(외국 것일 경우에는 거기에 또 복잡해진다)가 바로 그것.

또 한편으로는 그 나라의 국민이라면 모두 알고 사용하는 노래라는 점이 부각될 때도 있다. 예를 들어, 한창 저작권 논란이 번졌을 때 '애국가도 돈 내고 불러야 하는가'라는 시비가 붙었던 것을 예로 들 수 있다(이에 안익태의 부인이었던 롤리타 탈라베라 안 여사[4]애국가의 저작권이 대한민국 국민의 것이라고 선언했다).

미국의 국가인 성조기는 너무 번거로워서 많은 국민들이 제대로 부르지 못해 전용 가수를 시켜서 부르게 한다(…). 아르헨티나브라질, 우루과이[5] 등 남미 국가들의 경우 생략 없이 풀 버전으로 연주하면 3~5분이나 걸릴 정도로 대규모라서, 스포츠 이벤트에서는 흔히 노래 나오는 부분만을 적당히 잘라서 연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월드컵 같은 경우에는 경기 시간을 맞추려고 전주만 나오는 경우도 있어 관중들이 부르려고 하면 노래가 끊어지는 안습한 사례가 있다.(...)[6] 배구 경기에서는 아예 국가연주는 45초를 넘을 수 없다는 규정이 있기 때문에 웬만한 국가들 다 잘린다. 일본 국가는 짧은 덕에 안 잘리고 잘 나오지만 한국에서 열린 대회 때 한번은 너무 느리게 연주하는 바람에 잘린 적이 있다. 보통 축구 경기에서는 원정팀의 국가를 먼저 연주하고 홈팀의 국가를 나중에 연주하는 것이 보통이다. [7] 이유는 아마 손님에 대한 예우라는 차원이 유력하다. FIFA에서는 국가 연주를 90초로 제한했다.

나라를 상징하는 음악이니 각 국가간의 우열을 굳이 가리겠다고 나서서 문제를 만들 필요도 이유도 없지만, 그래도 듣기 좋고 간지나는 국가를 가지고 있으면 그 나라 국민들은 따라 부를 때 왠지 뿌듯해진다. 개인보다는 여러 사람이 모여 부를 때가 많기 때문에 떼창이 듣기 좋은 쪽이 좀 더 멋지다.

종종 본좌 작곡가들이 작품에 차용한 경우도 볼 수 있다. 베토벤은 '웰링턴의 승리' 라는 관현악곡에 영국 국가, 차이콥스키1812년 서곡에 프랑스 국가, 베르디는 '여러 민족의 찬가(Inno delle Nazioni)' 에 이탈리아와 영국, 프랑스 국가를 넣어 작곡했다. 다만 이들 작품은 대부분 겉으로 드러나는 효과에만 치중해 알맹이가 영 좋지 않은 졸작이라며 까이는게 다반사.

다만 베르디 작품의 경우, 추축국이었던 이탈리아의 작곡가 작품임에도 2차대전 중에 연합국의 결속을 과시하기 위한 선전용으로 이용되기도 했다. 1943년에는 이탈리아 출신으로 미국에 머물고 있던 대지휘자 아르투로 토스카니니의 지휘로 웨스트민스터 합창단과 NBC 교향악단이 연주한 기록영화까지 제작되었을 정도였다.

다만 이탈리아 국가가 나오는 부분의 가사는 파시즘 정부가 아닌 레지스탕스의 입장을 대변하도록 하기 위해 '배신당한 나의 조국이여' 등으로 디스하는 개사 조치가 취해졌다. 그리고 마지막 부분에는 원곡에는 없는 미국과 소련 국가(당시 소련 국가는 인터내셔널가였음.)를 추가해 연합국의 모든 국가가 골고루 주악되도록 편곡하기도 했다.

거꾸로 클래식 곡을 국가로 삼은 경우도 있다. 독일의 국가는 하이든의 현악 4중주 "황제" 의 2악장의 주 선율에 가사를 붙인 것이다.

비틀즈는 자신의 곡 All you need is love에서 전주에 프랑스 국가를 넣었는데 의도는 '전쟁이나 일으키는 국가보다는 사랑이 희망이다' 같은 뜻이라 뭔가 묘하다.

일본기미가요는 그 상징성 때문에 일본 안에서도 문제가 많다. 때문에 일부 좌익성향의 일본인들이나 류큐 계열의 오키나와 지방에서는 제창하지 않는 경우가 있었다. 다만 기미가요 문서를 보면 알겠지만 지금에 와서는 기미가요 가사를 모른다고 하면 한국에서 애국가 가사를 모른다고 하는것만큼 이상한 사람 취급받을 정도로 사실상 일반적인 국가화가 되었다.

스페인의 국가에는 가사가 없다. 국음 당연히 부를 수도 없고, 그냥 가만히 서 있는 것이 보통이다.
1981년까지는 가사가 있었으나 당시 국가 현재는 민족의 다양성과 프랑코 독재 잔재 청산 때문에 사라졌고 다시 붙이려는 시도가 무성했으나 몽땅 실패했다 (...) 스페인은 학교에서 국가를 들려주지 않는다. 대학 입학 전까지 열 번 들었으면 많이 들은 것이다. 2010 남아공 월드컵 당시 BBC의 캐스터가 '스페인 선수들이 노래를 부르지 않는군요. 꽤나 긴장한 듯 합니다' 라고 말했다가 망신을 당했다.(...)

꼭 그렇지만은 않고 꽤 주관적이나, 구 공산권 국가들의 국가는 꽤나 좋다는 평을 많이 듣는다. 그리고 웅장하다(...) 대표적으로 소련, 몽골, 동독 등이 있다.[8]

통상적으로는 장조로 된 국가를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나 예외적으로 단조로 된 국가를 사용하는 국가들도 일부 있다. 대개 구 공산권 국가들이나 이슬람 국가들이 그러한데, 슬로바키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몬테네그로, 우크라이나, 터키, 이스라엘, 아제르바이잔,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모리타니[9] 등이 이런 케이스이다. 또한 과거 대한제국의 국가였던 대한제국 애국가도 단조로 된 국가 중 하나였다.

일부 군주국은 국가와 별도의 왕실가(王室歌)를 가지고 있다. 예를 들면 태국,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 같은 나라.

여담이지만 대다수 방송사에서 방송 시작전과 방송이 끝나기 직전에 틀어주기도 한다. 비단 한국뿐만 아니라 유럽, 중남미, 동남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국가에서도 흔히 볼수있는 광경이다.[10] 다만 다국적 위성방송사에서는 방송시작전후에 틀어주지 않는다.

2. 주요 국가의 국가 일람(괄호 안은 해석)

취소선은 없어진 나라, 혹은 정식으로 인정받지 못한 나라를 의미한다.

2.1. 아시아

2.2. 북아메리카

2.3. 중앙아메리카

2.4. 남아메리카

2.5. 오세아니아

2.6. 유럽

2.7. 아프리카

2.8. 기타

3. 음반

지구상에 워낙 나라가 많은 관계로, 국가만을 수록한 음반들의 경우에도 대부분은 올림픽이나 월드컵 등 세계구급 스포츠 행사철을 겨냥해 몇몇 유명한 나라들의 것만을 싣는 것이 보통이다. 정치적인 이유 때문에 발매되는 음반도 더러 있는데, 1972년에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지휘의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유럽연합의 모체 중 하나가 되는 유럽회의 가맹국 17개국[40]의 국가에 유럽연합 찬가를 더해 발매한 음반이 그 좋은 예. 1997년에는 오자와 세이지가 지휘한 신일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1998년 나가노에서 개최된 동계올림픽에 참가한 67개국의 대회 중 의전 행사를 위해 사전에 녹음한 국가들을 수록한 필립스CD 세트도 대회 개최에 맞춰 발매된 바 있다.

이보다 더 대규모로 진행된 프로젝트로 1998년과 2005년 2차례 그 당시 존재했던 모든 나라와 미승인국, 자치제가 강한 지방의 국가 혹은 준국가격 노래들을 관현악용으로 편곡해 녹음한 사례가 있다. 둘 다 편곡과 지휘는 슬로바키아 출신의 캐나다 작곡가 페터 브라이너가, 연주는 슬로바키아 방송 교향악단이 맡아 낙소스 산하 레어템 전문 레이블인 마르코 폴로에서 출반했다.

1998년 버전은 CD 6장, 2005년 버전은 8장이라는 어마어마한 분량인데, 긴 국가들의 경우 풀 버전과 숏 버전을 따로 수록해놓고 있다. 거기에 2005년 버전에는 올림픽 메달 수여식용으로 좀 더 짧게 편곡한 '올림픽 버전' 까지 집어넣어 양이 더 많아졌다. 이들 외에 재차 똑같은 프로젝트를 시도하는 정신나간(…) 뮤지션이나 음반사는 아직 없는 상황.

대한민국에서는 핫트랙스에서 77,700원에 판매되고 있다. 그러나 사전에 예약하는 것이 좋다. 예약하지 않고 직접 매장에 갈 경우 매장 내 재고가 없을 가능성이 많다.

물론 2005년 이후로도 이리저리 찢어진 나라나 없어진 나라, 국가를 바꿔버린 나라도 존재하기 때문에 2013년 현재 시점에서 완전한 전집은 되지 못하고 있…었는데, 2013년 7월에 세 번째 전집이 나와서 또 기록을 뒤집었다(…). 이번에는 남수단, 남오세티야, 압하스, 이츠케리아 체첸, 코소보, 트란스니스트리아 등 2005년 이래 새롭게 출범한 국가 혹은 미승인국, 여타 지역의 국가 혹은 준국가와 러시아 산하 자치공화국들인 바시코르토스탄, 타타르스탄의 국가, 세보르가 공국소제 공화국, 헛리버초소형국민체(다만 시랜드 공국의 경우 이미 2005년 버전에 수록되어 있으므로 예외다), 아프리카 연합의 연합가, 장애인 올림픽 찬가가 추가되었다. 그리고 영국이나 프랑스 같이 세계 각지에 아직도 식민지나 속령, 자치구 등을 두고 있는 곳도 만약 그 지방의 준국가격 노래가 있다면 가능한한 추가했고, 동시에 지배국 국가들도 끼워넣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네팔, 러시아, 르완다, 리비아, 모잠비크, 미크로네시아 연방,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소말리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조지아, 카자흐스탄, 카타르, 투르크메니스탄처럼 1998~2013년까지 이런저런 이유로 국가 자격을 잃고 퇴출된 곡들이나 반대로 그 기간 동안 새로 바뀐 곡들도 대부분 그대로 들어갔고, 대한민국, 르완다(2001년 바뀐 국가), 마셜 제도, 모로코, 몬테네그로, 부탄, 불가리아, 세르비아, 수단, 싱가포르, 예멘, 토고, 포르투갈처럼 편곡이 영 좋지 않아서 비판받았던 국가들도 원곡에 가깝게 새로 편곡해서 실었다. 다만 1998/2005년 버전들 외에 2013년 버전용으로 제작된 신녹음에서는 기존의 슬로바키아 방송 교향악단 대신 코시체를 거점으로 하는 슬로바키아 국립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기용되었다. CD 매수는 총 10장. 상품 소개 페이지

4. 국가는 아니나 국제 스포츠 경기 대회에서 국가를 대신하는/대신했던 노래[41]

  • 올림픽 찬가: 올림픽 개회식/폐회식 때 오륜기 게양/하강시 연주되는 노래. 1992 동계올림픽 구소련 단일팀[42], (현재 징계 중인) 쿠웨이트, 난민 올림픽 선수단(2016년 리우 올림픽부터 참가), 기타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는 팀들을 대상.
  • 패럴림픽 찬가: 패럴림픽 개회식/폐회식 때 패럴림픽 깃발 게양/하강시 연주되는 노래이다. (현재 징계 중인) 러시아 대표팀, 1992년 구소련 단일팀, 2000년 동티모르 개인 선수, 2016년 쿠웨이트 개인 선수 자격으로 참가하는 팀들을 대상으로 한다.
  • 중화올림픽위원회 회가 : 중화민국(대만) 대표팀의 대체 명칭인 중화 타이베이의 대표팀. 중화민국 국기가에서 가사만 바꿔서 만든 노래이다. 해당 문서 참조.
  • 환희의 송가 : 베토벤 교향곡 9번의 일부로 1956-1964년 올림픽의 동·서독 단일팀과 1968년 올림픽의 동독, 서독의 국가, 1992년 올림픽의 남아공 국가를 대신하여 연주.
  • 아일랜드의 부름: 아일랜드 공화국과 영국령 북아일랜드의 럭비, 크리켓 단일 팀이 사용하는 곡.
  • 아리랑: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단일 팀을 구성할 때 사용하는 곡.
  • 국제 대학 스포츠 연합 찬가: 원래는 독일 민요로 브람스의 '대학 축전 서곡'에 포함되어 있다. 유니버시아드 시상식에서는 우승국의 국가가 아니라 이 곡을 연주한다.

5. 특이한 사례

한 멜로디를 여러 나라가 자기네 국가로 돌려쓰는 경우도 있다.


[1] 폴란드어로 공화국을 의미함[2] 사실 이상할 것도 없다. 나라를 세우면서 겪는 고난과 그 극복(이를테면 독립전쟁이나 압제자에 저항하여 일으킨 혁명 같은 것)이야말로 그 나라의 정체성을 설명하는 데 가장 적합한 내용이 아닌가? 평이한 문구들만 가득한 애국가의 가사가 오히려 특이한 경우에 해당한다.[3] 애국가 가사자체는 평이할지 모르지만 독립운동가에 의해 불리운 사실로 역사성으로 인해 숨겨진 의미로 일제에 대한 고난과 그 극복의 의지를 담고 있다.[4] 2009년 3월 별세[5] 문제의 국가 악보. 위엄이 느껴진다![6] 그런데 1998 프랑스 월드컵 당시 덴마크 관중들이 국가연주가 끝났음에도 후렴까지 밀고나가서 불렀다.(...)[7] 예를 들어 2002년 6월 18일 (화요일)에 대한민국이탈리아의 월드컵 16강 경기가 대전 월드컵 경기장에서 개최되었을 때, 이탈리아 국가를 먼저 연주하고 애국가를 연주했다. 다른 경기도 마찬가지.[8] 체제의 우월성 선전을 위해 웅장한 가사를 넣은 경우가 많다.[9] 국가를 바꿔버려서 이제는 해당되지 않는다.[10] 다만 24시간 방송이 시작되었다거나 하는 이유로 없어지는 경우도 있다. 영국이 대표적인 사례.[11] 중화 타이베이의 이름으로 참가하는 올림픽 등 중요한 국제행사에서는 중국의 압력으로 이 국가를 사용하지 못하며 대신 국기를 게양할 때 쓰는 중화민국 국기가(中華民國國旗歌)를 개사한 중화올림픽위원회 회가를 사용한다. 다만 대만 관중들이나 선수들이나 실제로는 중화민국 국기가 가사대로 부르지 중화올림픽위원회 회가 가사대로 부르지 않는다.[12] 타이완 독립운동 지지자들을 포함한 범록연맹에서는 대만취청(台灣翠青)을 새로운 대만공화국(또는 대만국)의 국가로 밀고 있다.[13] 남베트남 공화국베트남 전쟁 이후 베트남이 남베트남 지역을 통치하기 위해 임시적으로 만든 괴뢰 정부이다.[14] 국내 주요 행사에 주로 쓰이는 왕실가(王室歌)가 따로 있다.[15] Singapura는 말레이어로 싱가포르를 말하며, 영어 표기 Singapore도 여기서 나왔다.[16] 국제사회에서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테러집단이므로 취소선 처리.[17] 제2국가로 간주되며주로 국가적 행사 때 많이 연주되고 있다. 중국 본토에 살다 보면 들을 기회는 많다. 의용군행진곡의 가사보다는 많이 순화된 편.[18] 한국 번역은 전부 fair를 "힘차게"라고 해 두었는데 일본어, 프랑스어, 독일어 번역엔 "아름다운"이라고 되어있다.[19] 이 노래는 베토벤 교향곡 제9번 4악장의 합창 부분을 연주한다. 공식적으로 가사는 붙이지 않지만, 비공식적으로 또는 독일에서는 독일 가사를 붙여 부른다. 또한 라틴어 가사도 있다.[20] [21] 이 곡이 사실상 진짜 국가 역할을 맡았다.[22] 나치 당가, 위의 독일의 노래와 함께 공동 국가로 제정되었었다.[23] 28초부터[24] 5초부터[25] 39초부터[26] 7초부터[27] [28] [29] 문서 이름은 '친애하는 조국'으로 되어 있다.[30] '정의의 하느님'으로도 번역한다.[31] 초기에는 인터내셔널가가 국가로 쓰였으나, 1944년에 이 곡으로 대체되었다. 현재 쓰이는 러시아 국가와 음은 동일하다.[32] 2분 58초부터[33] 이 노래 전체가 국가는 아니고 후렴구만 국가로 제정되어 있다.[34] [35] 45초부터[36] [37] [38] 카다피리비아 다스렸을 시절에 부른 국가. 제목은 알라후 아크바르. 이 노래는 알라후 아크바르 문서에 작성되어 있다.[39] 중간에 +가 등장하는 것은 두 곡을 이어붙여 만든 곡이기 때문이다. 남아공의 국가는 아파르트헤이드 시절까지는 뒤에 나오는 남아프리카의 외침이라는 곡이었지만, 탄압받던 흑인들은 백인들의 국가를 인정할 수 없어서 일종의 민중의례 형식으로 신이여 아프리카를 축복하소서를 대신 국가처럼 부르고 있었다. 인종차별 정책이 폐지되고 만델라가 집권하면서 잠시동안 이 두 곡을 복수 국가로 지정했다가 아예 이 두 곡을 앞뒤로 이어붙여 한곡처럼 부르는 형식으로 합성, 편곡하고 문제가 있는 가사 부분만 약간 다듬은 곡을 새 국가로 만들었다. 그래서 남아공 국가를 들어보면 처음에는 아프리카 토속 음악같은 분위기로 나아가다가, 중간에 갑자기 행진곡풍으로 조성과 분위기가 확 바뀌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덕분에 국가 하나를 부르는데 가사에 언어가 5개(코사어, 줄루어, 소토어, 아프리칸스어, 영어)나 등장한다. 다른 다언어 국가에서는 언어별 가사를 따로 만들어서 쓰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는 아예 부분부분 언어를 달리하여 가사가 있다. 뉴질랜드에서 보통 국가를 부르는 마오리어 가사 + 영어 가사 방식과 가끔 캐나다 국가를 영어 가사와 불어 가사 섞어서 부르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중간에 언어가 바뀌는 경우는 흔치 않다. 공식 문서에서는 1997년에 편곡한 곡이 만들어졌다고 나왔는데, 이미 1996 애틀랜타 올림픽 남자 마라톤 시상식에서 이 곡이 연주됐다.[40] 네덜란드, 노르웨이, 덴마크, 독일, 룩셈부르크, 몰타, 벨기에, 스웨덴, 스위스,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영국,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키프로스, 터키, 프랑스. 이후 CD로 재발매될 때 그리스 국가와 덴마크 왕실가 2곡의 미공개 녹음들이 추가되었다.[41] 주권 독립 국가가 아닌 지역이 별개의 팀으로 나와서 그 지역을 상징하는 노래를 연주하는 경우는 제외[42] 그 해의 하계올림픽에서는 단체경기에서만 이것을 연주하고, 개인경기는 선수의 출신지 국가를 연주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