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20-02-27 20:42:18

윌 스미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투수에 대한 내용은 윌 스미스(1989) 문서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포수에 대한 내용은 윌 스미스(1995)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FFF 20%, #FFFFFF 80%, #F7F7F7)"
{{{#!folding [ 펼치기 · 접기 ]
1976년1977년1978년
잉그리드 버그만 다이애나 로스 앙리 랑글루아 자크 타티 로버트 도프만
1978년1979년1980년
르네 고시니 마르셀 카르네 샤를 바넬 월트 디즈니 피에르 브롱베르제
1980년1981년1982년
루이 드 퓌네스 커크 더글러스 마르셀 파뇰 알랭 레네 조르주 댄시거즈
1982년1983년1984년
알렉산드르 노우츠킨 장 네니 안제이 바이다 Raimu 르네 클레망
1984년1985년
조르주 드 보르가르 에드위지 푸이에르 크리스티앙 자크 다니엘 다리외 크리스틴 구즈레날
1985년1986년
알렝 프와레 모리스 자르 베티 데이비스 장 들라누아 René Ferracci
1986년1987년1988년1989년
클로드 란츠만 장 뤽 고다르 세르지 실버만 베르나르 블리에 폴 그리모
1990년1991년1992년
제라르 필리프 장 피에르 오몽 소피아 로렌 미셸 모르강 실베스터 스탤론
1993년1994년1995년
장 마레 마르첼로 마스트로야니 제라드 우리 장 카르메 잔 모로
1995년1997년1997년
그레고리 펙 스티븐 스필버그 로런 버콜 앙리 베르누이 샤를 아즈나부르
1997년1998년1999년
앤디 맥다월 마이클 더글러스 클린트 이스트우드 장 뤽 고다르 페드로 알모도바르
1999년2000년
조니 뎁 장 로슈포르 조지안 발라스코 조르주 크라벤느 장피에르 레오
2000년2001년2002년
마틴 스콜세지 데리 코울 샬럿 램플링 아녜스 바르다 아누크 에메
2002년2003년
제러미 아이언스 찰리 리치 베르나데트 라퐁 스파이크 리 메릴 스트립
2004년2005년2006년
미셸린 프레슬 자크 뒤트롱 윌 스미스 휴 그랜트 피에르 리차르
2007년2008년
진 해크먼 마이클 더글러스 잔 모로 로베르토 베니니 로미 슈나이더
2009년2010년2011년2012년2013년
더스틴 호프먼 해리슨 포드 쿠엔틴 타란티노 케이트 윈슬렛 케빈 코스트너
2014년2015년2016년2017년2018년
스칼렛 요한슨 숀 펜 마이클 더글러스 조지 클루니 페넬로페 크루스
2019년2020년2021년2022년2023년
로버트 레드포드 없음*
* 내정자의 수상 거부로 당해의 수상자를 공석 처리한 사례.
}}}}}} ||



윌 스미스
Will Smith
파일:external/img2-1.timeinc.net/will-smith-435.jpg
이름
Will Smith
윌 스미스
본명
Willard Carroll Smith Jr.
윌러드 캐롤 스미스 주니어
국적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
출생
1968년 9월 25일 ([age(1968-09-25)]세)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신장
188cm
직업
배우, 가수, 유튜버
학력
Overbrook High School (졸업) (-1986년)[1]
가족 관계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
아들 트레이 스미스[2], 제이든 스미스
윌로 스미스
종교
개신교(침례회)[3]
링크
파일:홈페이지 아이콘.png 파일:페이스북 아이콘.png 파일:인스타그램 아이콘.png 파일:유튜브 아이콘.png 파일:VEVO.png[4] 파일:werwer2345r24242r4tgfrfedgbf.png
서명
파일:Will_Smith_signature.png

1. 개요2. 활동3. 출연작4. 수상경력5. 빌보드 차트
5.1. 빌보드 1위5.2. 빌보드 2위~10위5.3. 빌보드 11위~20위
6. 기타

1. 개요

미국배우, 가수.

현존하는 할리우드에서 가장 성공한 흑인 배우 중 한명이다. 《맨 인 블랙2》부터 《핸콕》까지 본인 주연작이 8편 연속 북미 박스오피스 1억불을 돌파한, 최초이자 유일한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2. 활동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MIT의 "공학 전공" 프로그램에 입학했었을만큼 학창시절에는 엘리트였다. 윌 스미스의 어머니는 필라델피아 교육위원회 직원이었고, MIT의 입학 사정관이었던 지인을 둔데다가, SAT 점수도 꽤 높았으며 당시 MIT가 흑인 학생을 적극 유치하던 시기라 수월하게 입학할 수 있었지만 대학에 진학할 의사가 없어서 지원을 포기했다고 한다.

1985년 프레시 프린스(Fresh Prince)라는 예명으로 DJ. 재지 제프(Jazzy Jeff)와 같이 힙합 아티스트로 활동하다가[5] 1990년도 주연을 맡은 NBC 시트콤 《더 프레시 프린스 오브 벨 에어(The Fresh Prince of Bel-Air)》로 배우 데뷔,[6] 1995년 《나쁜 녀석들》로 단번에 스타덤에 올랐고, 이후 《인디펜던스 데이》, 《맨 인 블랙》, 《에너미 오브 스테이트》. 《히치》를 잇달아 히트시키며 인기 배우의 자리를 굳혔다. 물론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나 《알리》, 《베가 번스의 전설》같은 흥행 실패작[7]이 되었거나 《세븐 파운즈》 같이 기대 이하 흥행을 거둔 경우도 있긴 하다.

썰을 푼 바에 따르면,# 처음에 맨 인 블랙 출연을 거절했더니 스티븐 스필버그가 전화 와서 "네 생각말고 내 생각을 따라달라" 고 말했다고 한다. 또한 매트릭스에 네오 역할을 제의 받았는데 형제들이 만난 자리에서 점프한 뒤 멈추고 카메라가 360도 도는 것을 상상해봐요같은 소리를 해서 거절했다고 한다. 모피어스역은 발 킬머였던거 같다고. 결론적으로 매트릭스가 잘 나와서 다행이고, 자신은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를 했으니 자학 개그 소재로 써먹는듯

'미남 흑인 배우'의 대명사로, 대부분 악역이나 조연에 그치고 마는 흑인 배우들 중에서도 독보적인 존재다.

일반적으로 영화 속 흑인의 이미지는 과묵한 전사 아니면 수다스러운 개그 캐릭터[8]의 극단적인 두 캐릭터 중 하나로 고정되는 편견이 있는데, 양쪽을 모두 커버[9]할 뿐 아니라 그 이상의 다채로운 배역까지 커버할 수 있는 드문 배우다. 원작에서 백인인 캐릭터를 자주 연기하는 것 또한 이와 무관하지 않을 듯. SF에 자주 등장한다.

데뷔를 래퍼로 한 만큼 래퍼로서의 실력도 뛰어나다. 프레쉬 프린스 시절 발매한 2집 <He's the DJ, I'm the Rapper>는 올뮤직에서 최고점을 매겼다. 또한 윌 스미스 자신의 이름으로 발매한 <Big Willie Style>도 많은 인기곡을 담은 준클래식으로 평가받는 앨범이다. 상당한 인기를 끌었던 래퍼임에도 의심의 여지가 없다. 이를 입증이라도 해주듯 DJ 재지 제프와 함께 했던 1989년[]Grammy Best Rap Performance 부문 초대 수상자다.], 1992년, 솔로로 전향한 이후인 1998년, 1999년 총 네 번 그래미에서 상을 탔다. 이 외에도 MTV 뮤직 어워드에서 뮤직 비디오 상도 낼 때마다 타 갔다. 래퍼로서의 스타일은 대개 댄스풍이 강한 신나는 파티 트랙 위주이다. 그의 히트곡 대부분이 과거 1970년대 유명했던 디스코 트랙들을 샘플링했다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또한 자신의 아들에게도 들려줄 수 있는 을 하고 싶다며 노래에 비속어를 쓰지 않는다. 그래서 정통파 갱스터 래퍼를 비롯한 많은 힙합 아티스트들은 이런 점을 들어서 스미스를 디스하기도. 예로 에미넴의 'The Real Slim Shady' 가사 중 "윌은 앨범 판매 때문에 노래에 욕도 못 넣지, 그런데 난 해"라는 식으로 깠다. 여하튼, DJ 재지 제프와는 5장, 솔로로는 4장의 앨범을 냈다. 래퍼라는 점을 이용해 그의 영화 사운드 트랙을 녹음하기도 했다. 그게 메가 히트 싱글인 'Men In Black' 과 'Wild Wild West'. 후자는 흥행은 실패했지만 노래는 인기있었고, 전자는 영화도 대박, 노래도 대박을 쳤다. 최근에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주제가인 Nicky Jam의 'Live It Up'에 피처링으로 랩파트를 담당하기도 했다.

장신에 몸매도 좋은데다 머리도 좋은 그야말로 다재다능한 인물이다. 덤으로 말썽꾸러기들이 많은 할리우드에서도 마약이나 사생활 문제를 한번도 일으킨 적 없는 바른생활 사나이이기도 하다. 이런 자신에 대한 자신감의 발로로 "내가 만약 원한다면 난 대통령도 될 수 있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2016년 공화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수꼴 발언으로 연일 화제에 오르자, 그가 했던 발언을 언급하며 그러한 이야기가 자신을 정계에 밀어넣는다고 말했다. 또한 그가 꿈꾸는 것은 주지사나 시장이 아니라 대통령이라고 하였고 그 이전에도 정계진출 의사를 여러차례 밝힌 바 있으니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역시 같은 배우인 제이다 핑킷 스미스[11]와 1997년에 결혼[12]하여 알콩달콩 잘 살고 있는 중이다. 물론 2011년과 2012년에 윌 스미스의 성적지향[13]을 두고 왈가왈부가 있었으나 잘 해결되고 잘 사는 중.

종교는 사이언톨로지로 알려졌고 심지어 대표적인 신자로도 알려졌으나 본인이 부인했다. 신도인 톰 크루즈와 친한 편이고 제법 상당한 돈을 기부했지만 믿는 건 아니라고. # # 스미스는 이에 대해 "사이언톨로지의 몇몇 개념은 아주 혁명적이고 비종교적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나는 크리스천이다. 모든 종교의 학생이고, 모든 사람들과 모든 종교의 도의를 존중한다."라고 말했다.

가수였던 전적 때문인지 대사 처리 능력이 독특한데[14], Nostalgia Critic은 특이할거 없는 진부한 대사도 윌이 하면 멋지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들의 아들인 제이든 스미스는 《행복을 찾아서》에서 윌 스미스의 아들역으로 출연, 부모에게서 물려받은 귀여운 외모와 랩, 연기력을 뽐내며 성공리에 할리우드에서 데뷔했으며 성룡과 함께 주연으로 스미스가 제작한 《베스트 키드》 리메이크작에 나왔다. 영화의 내용이 너무 중국을 광고하는 듯한 점을 빼고는 영화의 내적 재미와 성룡과 제이든의 연기 호흡은 나무랄 데 없이 훌륭하다. 영화의 성적은 2010년 전세계에서 3억 5,900만 달러를 벌며 저비용(제작비 4천만 달러) 고수익의 대성공을 거두었다. 이 외에도 윌 노래의 뮤직비디오에도 가끔 출연한 경력이 있다. 저스틴 비버의 Never Say Never에 랩 피처링을 한적도 있다. 또한 딸인 윌로 스미스 또한 2010년에 팝계에 데뷔. 10살짜리가 웬만한 중견 댄스가수보다 곡 소화력이 뛰어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소속사는 Jay-Z가 이끄는 Roc Nation이고, 데뷔곡 "Whip My Hair"는 빌보드 차트 11위까지 올라갔다. 전처와의 사이에 낳은 아들인 트레이 스미스(본명은 아버지와 같다)도 가끔 얼굴을 비춘다.

《세븐 파운즈》(2008)가 기대 이하 흥행을 거두고(그래도 미국 흥행만으로도 본전은 충분히 뽑았다. 제작비 5500만 달러로 미국 흥행만으로 6995만 달러, 해외에서 9821만 달러를 벌었기에 손해를 본 것은 아니다. 다만 다른 영화들이 워낙 흥행 대박작이 많았던 탓 망했다고 알려진 듯) 3년 넘게 출연 소식이 없었다. 뭐 위에 언급한 《베스트 키드》 리메이크작 제작자로 나서서 성공했지만.

이후 2012년 개봉한 《맨 인 블랙 3》에 출연하여 간만에 흥행 성공을 하였으며, 아들인 제이든 스미스와 같이 M. 나이트 샤말란이 감독하고[15] 아내 제이다 핑킷 스미스가 제작에 참여한 영화 《애프터 어스》에 출연하였다. 부자 동시출연이라는 기대를 받고 개봉을 하였지만...[16] 영화평은 영 좋지 않다. 로튼 토마토 지수도 12%로 엄청난 졸작이라는 평이며, 결국 '스미스 가족의 홈비디오', '윌 스미스의 눈물겨운 아들 띄워주기 프로젝트'[17] 라는 평까지 나오며 심지어 흥행까지 실패. 샤말란의 또다른 피해자가 생긴 셈이다. 게다가 '사실 이 영화는 사이언톨로지를 홍보하기 위한 은유와 상징으로 가득한 영화'라는 주장(英)도 제기되면서 여러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는데 월드컵 덕분에 좀 묻혀진 감이 있었다. 그리고 2012년 5월 7일 10년 만에 맨 인 블랙 3 홍보 겸 한국을 재차 방문했다. 그리고 5월 17일에는 토미 리 존스와 함께 일본 예능 VS 아라시에 출연했다. 아라시 멤버들이 버엉하고 놀란 것은 덤. 윌 스미스는 일본 예능에 자주 출연한 편인데, smapxsmap같은 예능을 보면 쇼맨쉽이 정말 좋다. 짧은 꽁트같은 것도 재밌게 잘 한다. 그야말로 만능 엔터테이너.

맨 인 블랙 3 홍보를 위해 참석한 러시아 모스크바 프리미어 레드카펫에서 리포터의 뺨을 때려서 논란이 된 적 있다. 유투브 영상 상대는 우크라이나 방송의 남자 리포터였는데, 러시아에서는 남녀노소 상관없이 인사와 친근함의 표시로 뺨에 키스를 하는게 일상이라 윌이 친근하게 다가오자 무의식적으로 한 것. 러시아 뿐만 아니라 유럽도 비쥬라고 하는 이런 문화가 있다. 이에 윌이 반사적으로 거부반응을 날리는(...) 바람에 생긴 해프닝. '러시아 문화인데 윌의 반응이 너무 지나쳤다'라는 반응과, '뺨키스 문화가 없는 미국인에게 리포터가 선을 넘었다'라는 엇갈린 반응이 나오며 화제가 되었다. 근데 사실 뺨키스를 한 저 리포터는 Vitalli Sediuk라는 사람으로 평소 셀렙들한테 장난을 많이 치는 일종의 Prank를 기믹으로 미는 리포터다. 즉 리포터가 윌 스미스한테도 일종의 장난을 친것. 윗 글에서도 언급되었지만 평소 찌라시에서 성적취향에 관한 루머가 돌았던지라 유난히 강하게 반응한 것 같기도 하다.

2017년에는 칸 영화제에 심사위원으로 참석했었으며,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주제가 피쳐링에 참여했고 결승전에 참석하여 공연을 하였다. 또한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을 만들어서 영상을 올리기 시작했다. 여전히 래퍼로서의 피가 남아있었는지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는 아들 제이든 스미스를 지원하러 코첼라에서 합동 무대를 꾸몄다. #

2019년 개봉한 《알라딘》에서는 지니 역으로 출연했는데, 개봉전 티저 이미지만 공개 되었을땐 반응이 좋지 않았으나 개봉후에는 원작의 느낌을 살리면서도 시대 변화를 가미한 명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고 있다. 영화에 대해 비판하는 측도 윌 스미스의 지니 연기에 대해서는 대부분 토를 달지 않는다. 아예 영화 제목을 "지니"로 바꾸라는 평론도 있을 정도(...) 그리고 윌 스미스의 최대 흥행작이자 최초의 10억 달러 돌파 영화가 되었다.[18] 이에 윌 스미스도 인스타그램에 감사영상을 남겼다.[19]

3. 출연작

연도 작품 배역
1990 - 1996 더 프레시 프린스 오브 벨 에어 윌 스미스
1993 5번가의 폴 포이티어[20]
1995 나쁜 녀석들 마이크 라우리
1996 인디펜던스 데이 스티브 힐러 대위
1997 맨 인 블랙 제이
1998 에너미 오브 스테이트 로버트 클레이튼 딘
1999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 제임스 웨스트
2000 베가 번스의 전설 베가 번스
2001 알리 카시우스 클레이 / 무하마드 알리
2002 맨 인 블랙 2 제이
2003 나쁜 녀석들 II 마이크 라우리
2004 아이, 로봇 델 스푸너
샤크 오스카[21]
2005 히치 히치
2006 행복을 찾아서 크리스 가드너
2007 나는 전설이다 로버트 네빌
2008 핸콕 존 핸콕
세븐 파운즈
2012 맨 인 블랙 3 제이
2013 애프터 어스 사이퍼 레이지
2014 윈터스 테일 사탄[22]
2015 포커스 니키
컨커션 닥터 베넷 오말루
2016 나는 사랑과 시간과 죽음을 만났다 하워드
수어사이드 스쿼드 데드샷
2017 브라이트 데릴 워드
2019 알라딘 지니
스파이 지니어스 랜스 스털링[23]
제미니 맨 헨리 브로건 / 주니어[24]
2020 나쁜 녀석들: 포에버 마이크 라우리
킹 리처드 리처드 윌리엄스
브라이트 2 데릴 워드
나쁜 녀석들 4 마이크 라우리
브릴리언스 닉 쿠퍼
더 카운실 니키 반즈

4. 수상경력

수상 연도 시상식 부문 작품
1997년 제 6회 MTV영화제 최고의 키스상 인디펜던스 데이
1998년 제 7회 MTV영화제 최고의 음악상 맨 인 블랙
최고의 싸움상
2002년 제 11회 MTV영화제 최고의 남자배우상 알리
2005년 제 30회 세자르영화제 공로상
2008년 제 34회 새턴 어워즈 최우수 남우주연상 나는 전설이다
제 17회 MTV영화제 최고의 남자배우상
2015년 제 34회 골든 라즈베리 시상식 최악의 남우조연상 애프터 어스
2016년 제 25회 MTV영화제 MTV 제너레이션상

5. 빌보드 차트

5.1. 빌보드 1위

  • Gettin' Jiggy wit It (1998) - 3주 연속
  • Wild Wild West (1999) - 1주 [25]

5.2. 빌보드 2위~10위

  • Summertime (1991)
  • Switch (2005)

5.3. 빌보드 11위~20위

  • Parents Just Don't Understand (1988)
  • A Nightmare On My Street (1988)
  • Ring My Bell (1991)
  • Boom! Shake the Room (1993)
  • Just the Two of Us (1998)
  • Miami (1998)

6. 기타

  • 1997년에 오버브룩 엔터테인먼트라는 영화 제작사를 설립했는데, 이 제작사는 주로 윌 스미스가 출연하는 영화들을 제작한다. 해당 제작사의 영화 중 윌 스미스가 출연하지 않은 작품으로는 《디스 민즈 워》,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등이 있다.
  • 한국에서 더빙을 할 시의 전담 성우는 김일. KBS뿐만 아니라 MBC, SBS에서도 윌 스미스로 출연했었고 가장 많이 맡았고 반응도 좋았다. 그 외 윌 스미스를 더빙했던 성우들은 김준, 안지환, 박지훈이 있는데 김일보다는 반응이 상대적으로 안 좋았던 편.
  • 왜인지 박진영미국 연줄을 들먹일 때 왠지 자주 등장하는 인물(...)인데, 바로 박진영이 윌 스미스가 부른 노래를 작곡해준 인연이 있기 때문이다.
  • SNS에 관하여 이런 명언을 남겼다(...)#
  • 가장 성공한 흑인배우 중 하나지만 자식들 용돈은 한 달에 200달러, 우리돈 20만원 정도만 준다고 한다.
  • 2019년 《알라딘》 때 딩고무비와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그때 자신의 한국 이름이 쓰여진 옥새를 받아 인스타그램에 인증했다. aka 제이미폭스
  •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춤영상을 합성한 영상이 몇 개 올라왔는데 하나같이 스케일이 대단하다. MIT갈 스펙을 여기다 쓰고 있다 해당 링크 다른 영상
  • 2012년 내한했을 때, 서울뷰가 아름답다며 찍은 사진을 본인 페이스북에 올렸는데 이 사진속 주택가의 옥상마다 발려진 방수 페인트 색을 본 많은 외국인들이 "한국인들은 지붕에 테니스코트나 정원이 있냐며" 감탄하는 댓글을 다는 재밌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사람들아 아니야.
  • 외모가 나이를 안 먹는 것으로 유명하다. 외모는 물론이고 체형도 20대 시절과 비교하면 거의 차이가 없다. 영화 속 역할 때문에 벌크업을 했던 경우를 제외하면, 무서울정도로 한결같은 외모와 몸매를 유지하고 있다는 평을 듣는다.


[1] 졸업 후 MIT에 합격통보도 받았을정도로 인재였으나 배우의 길로 들어서기위해 입학을 포기하였다.[2] 전 배우자 셰리 잠피노(Sheree Zampino)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3] 한 때 사이언톨로지 신자라는 소문도 있었으나 사실이 아니고 크리스천이라고 밝혔다. 본문 참조. 미국에서 크리스천은 보통 개신교 신자들이 사용한다.[4] 가수 활동 관련 뮤직비디오들이 업로드 되어 있다.[5] 가장 유명한 히트곡으로 Boom! shake the Room 등이 있다. 30대 이상이라면 무조건 들어봤을 노래. 유튜브를 검색해보자.[6] 종영된 지 오래지만 지금까지도 1990년대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으로 회자되고 있고, 인터넷에서도 인기를 누리고 있다. 지금도 토크쇼에서 방청객들이 즉석으로 이 시트콤의 오프닝송을 떼창 할 수 있을 정도. 넷플릭스에 전편이 올라왔으니 관심있는 갤러는 한번 보자.[7] 비평적으로 가장 악평을 들은 《와일드 와일드 웨스트》는 그래도 해외 수익을 합치면 본전은 충분히 거둬들인 반면, 평은 괜찮았던 《알리》와 《베가 번스의 전설》은 해외 수익을 합쳐도 제작비도 못 건지는 참패를 겪었다. 그나마 2차 판권시장(비디오나 DVD) 합쳐서 겨우 수익은 건졌다.[8] 대표적으로 '나쁜 녀석들'에서 윌의 파트너였던 마틴 로런스.[9] 나는 전설이다의 로버트 네빌은 과묵하고 진중한 느낌이고, 맨 인 블랙의 J는 수다스럽고 코믹한 캐릭터이다.[] [11] 매트릭스니오베역의 바로 그녀.[12] 재혼. 전처인 셰리 잠피노와의 사이에 아들을 두었다.[13] 그 전부터 찌라시성 유머가 많았으나 파파라치에게 파티 도중에 동성애자인 사람의 볼에 뽀뽀를 하는 장면이 촬영됐다. 물론 친근감의 표시였겠지만...[14] 흑인영어 특유의 swag이 살아있으면서도 자세히 들어보면 알아듣기 힘든 심한 슬랭이나 거친말은 전혀 쓰지 않는다. (Yall나 aint처럼 간단하고 대중적인 용어 제외. 즉, 대사 자체 내용은 평범한데도 멋지게 잘 살린다.[15] 윌이 샤말란의 생일을 축하해주려고 전화를 걸었는데 시덥잖은 말은 꺼내지 말고 혹시 좋은 아이디어가 있냐는 샤말란의 말에 윌이 자신이 예전부터 구상하던 아이디어를 말해준 것이 계기가 되었다고 한다.[16] 덤으로 박재범이 윌 스미스와의 친분을 과시하면서 이 영화 OST에 참여했다. 스태프롤에서 뜬금없이 K-POP이 나오는것은 이 때문.[17] 사실상 영화 전체에서 이들 부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3/4 가까이 된다.[18] 이전엔 인디펜던스 데이가 1위.[19] 각 나라의 언어들도 감사인사를 짧게 남겼는데 중간에 한국어로도 "감사합니다." 라고 한다.[20] 6 Degrees of Separation[21] 목소리 출연[22] 최초로 악역으로 나왔다. 그리고 엄청난 포스를 보여주었다.[23] 목소리 출연[24] 1인 2역[25] Dru Hill의 Sisqo와 Kool Mo Dee가 피쳐링으로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