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수정 시각 : 2019-08-17 00:59:45

플라시도 도밍고

플라시도 도밍고의 주요 수훈 및 수상 이력
[ 펼치기 · 접기 ]
파일:2FE0E416-C7B3-4938-9B42-350CBEBDE048.png
아스투리아스 공상 예술부문 수상자
{{{#!wiki style="color: #FFFFFF; margin: -5px -10px; padding: 5px 7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FFFFF)"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7px;margin-top:-3px;margin-bottom:-3px"
1981년1982년1983년1984년1985년
헤수스 로페스 코보스
(지휘자)
파블로 세라노
(조각가)
에우제비오 샘페레
(조각가)
오르페온 도노스티아라
(합창단 )
안토니오 로페즈 가르시아
(화가)
1986년1987년1988년1989년1990년
루이스 가르시아 베를랑가
(영화 감독)
에두아르도 칠리다
(조각가)
호르헤 오테이사
(조각가)
오스카르 니에메예르
(건축가)
안토니 타피에스
(화가)
1991년
빅토리아 데 로스 앙헬레스
(소프라노)
테레사 베르간자
(소프라노)
몽셰라 카바예
(소프라노)
호세 카레라스
(테너)
플라시도 도밍고
(테너)
1991년1992년1993년1994년
알프레도 크라우스
(테너)
필라르 로렌가르
(소프라노)
로베르토 마타
(화가)
프란시스코 하비에르 사엔스 데 오이사
(건축가)
알리시아 데 라로차
(피아니스트)
1995년1996년1997년1998년1999년
페르난도 페르난 고메스
(배우)
호아킨 로드리고
(작곡가)
비토리오 가스만
(배우)
세바스티오 살가도
(사진가)
산티아고 칼라트라바
(건축가)
2000년2001년2002년2003년2004년
바바라 헨드릭스
(소프라노)
크시슈토프 펜데레츠키
(작곡가)
우디 앨런
(영화 감독)
미쿠엘 바르셀로
(화가)
파코 데 루시아
(기타리스트)
2005년2006년2007년2008년2009년
마이야 플리세츠카야, 타마라 로조
(발레리나)
페드로 알모도바르
(영화 감독)
밥 딜런
(싱어송라이터)
엘 시스테마
(육성재단)
노먼 포스터
(건축가)
2010년2011년2012년2013년2014년
리처드 세라
(건축가)
리카르도 무티
(지휘자)
라파엘 모네오
(건축가)
미카엘 하네케
(영화 감독)
프랭크 게리
(건축가)
2015년2016년2017년2018년2019년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영화 감독)
누리아 에스페르트
(배우)
윌리엄 켄트리지
(화가)
마틴 스콜세지
(영화 감독)
}}}}}}}}} ||


그라모폰 명예의 전당 헌액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5px;margin-bottom:-5px"
파일:D8FE539D-CCB2-44DA-9D5B-B6EEC0E8759F.png
그라모폰 명예의 전당은 예술적 탁월함, 혁신, 혹은 상상력을 통해 클래식 음악 녹음에 기여한 예술가들을 기리기 위해 만들었다.
★는 첫 발표(2012년)때 헌액된 인물들이다.
☆는 두번째 발표(2013년)때 헌액된 인물들이다.
지휘자 부문 헌액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아르투로 토스카니니
빌헬름 푸르트벵글러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
게오르그 솔티
클라우디오 아바도
존 바비롤리
다니엘 바렌보임
토머스 비첨
레너드 번스타인
피에르 불레즈
존 엘리엇 가디너
니콜라우스 아르농쿠르
카를로스 클라이버
오토 클렘퍼러
사이먼 래틀
카를 뵘
에이드리언 볼트
세르주 첼리비다케
콜린 데이비스
카를로 마리아 줄리니
베르나르트 하이팅크
마리스 얀손스
라파엘 쿠벨릭
제임스 리바인
찰스 매케러스
주빈 메타
조지 셀
브루노 발터
구스타보 두다멜
벤저민 브리튼
리카르도 샤이
크리스토퍼 호그우드
네빌 마리너
예브게니 므라빈스키
유진 오르만디
안토니오 파파노
트레버 피노크
프리츠 라이너
레오폴드 스토코프스키
마이클 틸슨 토머스
}}}
성악가 부문 헌액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루치아노 파바로티
플라시도 도밍고
마리아 칼라스
유시 비욜링
자네트 베이커
안젤라 게오르기우
체칠리아 바르톨리
엔리코 카루소
디트리히 피셔 디스카우
비르기트 닐손
엘리자베트 슈바르츠코프
조안 서덜랜드
조이스 디도나토
몽세라 카바예
르네 플레밍
토머스 햄프슨
안나 네트렙코
레온타인 프라이스
브린 터펠
프리츠 분더리히
토머스 앨렌
빅토리아 데 로스 앙헬레스
호세 카레라스
표도르 샬리아핀
캐슬린 페리어
시르스텐 플라그스타
니콜라이 갸로프
티토 고비
마릴린 혼
한스 호터
드미트리 흐보로스톱스키
군둘라 야노비츠
요나스 카우프만
사이먼 킨리사이드
엠마 커크비
제시 노먼
안네 소피 폰 오터
레나타 테발디
키리 테 카나와
}}}
피아니스트 & 오르가니스트 부문 헌액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글렌 굴드
마르타 아르헤리치
클라우디오 아라우
알프레드 브렌델
블라디미르 호로비츠
머리 페라이어
마우리치오 폴리니
스뱌토슬라프 리흐테르
아르투르 루빈스타인
다니엘 바렌보임
블라디미르 아슈케나지
에밀 길렐스
빌헬름 켐프
아르투로 베네데티 미켈란젤리
세르게이 바실리예비치 라흐마니노프
그리고리 소콜로프
레이프 오베 안스네스
프리드리히 굴다
마르크 앙드레 아믈랭
안젤라 휴이트
스테판 허프
예브게니 키신
구스타프 레온하르트
디누 리파티
라두 루푸
안드라스 쉬프
아르투르 슈나벨
우치다 미츠코
랑랑
}}}
현악기 & 관악기 연주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블로 카잘스
자클린 뒤 프레
야샤 하이페츠
예후디 메뉴인
다비드 오이스트라흐
이작 펄만
므스티슬라프 로스트로포비치
모리스 앙드레
줄리안 브림
제임스 골웨이
하인츠 홀리거
스티븐 이설리스
요요마
윈튼 마살리스
알브레흐트 마이어
안네 소피 무터
엠마누엘 파후드
장 피에르 랑팔
조르디 사발
안드레스 세고비아
데니스 브레인
정경화
아르튀르 그뤼미오
프리츠 크라이슬러
기돈 크레머
나탄 밀스타인
존 윌리엄스
}}}
}}}}}} ||

파일:Kennedy Center honors.jpg
케네디 센터 공로상 수상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20세기 수상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1978년매리언 앤더슨, 프레드 아스테어, 조지 발란신, 아르투르 루빈스타인, 리처드 로저스
1979년에런 코플런드, 엘라 피츠제럴드, 헨리 폰다, 마사 그레이엄, 테네시 윌리엄스
1980년레너드 번스타인, 제임스 캐그니, 애그니스 데밀, 린 폰탠, 리언타인 프라이스
1981년카운트 베이시, 케리 그랜트, 제롬 로빈스, 헬렌 헤이스, 루돌프 세르킨
1982년조지 애벗, 릴리안 기쉬, 베니 굿맨, 진 켈리, 유진 오르만디
1983년캐서린 던햄, 엘리아 카잔, 프랭크 시나트라, 제임스 스튜어트, 버질 톰슨
1984년레나 혼, 대니 케이, 잔카를로 메노티, 아서 밀러, 아이작 스턴
1985년머스 커닝햄, 밥 호프, 아이린 던, 앨런 제이 러너, 프레더릭 로, 베벌리 실즈
1986년루실 볼, 레이 찰스, 제시카 텐디, 흄 크로닌, 예후디 메뉴힌, 앤서니 튜더
1987년페리 코모, 새미 데이비스 주니어, 베티 데이비스, 네이선 밀스타인, 알윈 니콜라이
1988년앨빈 에일리, 조지 번스, 마이어나 로이, 알렉산더 슈나이더, 로저 L. 스티븐스
1989년해리 벨라폰테, 클로데트 콜베르, 알렉산드라 다닐로바, 메리 마틴, 윌리엄 슈만
1990년디지 길레스피, 캐서린 헵번, 라이즈 스티븐스, 줄리 스턴, 빌리 와일더
1991년베티 콤덴, 로이 아커프, 아돌프 그린, 헤럴드 니콜라스, 로버트 쇼, 그레고리 펙
1992년라이어널 햄프턴, 폴 뉴먼, 조앤 우드워드, 진저 로저스, 므스티슬라프 로스트로포비치, 폴 타일러
1993년조니 카슨, 아서 미첼, 조지 숄티, 스티븐 손드하임, 매리언 윌리엄스
1994년커크 더글러스, 아레사 프랭클린, 모튼 굴드, 해럴드 프린스, 피트 시거
1995년자크 당부아즈, 메릴린 혼, 비비 킹, 시드니 포이티어, 닐 사이먼
1996년에드워드 올비, 베니 카터, 조니 캐쉬, 잭 레먼, 마리아 톨치프
1997년로렌 바콜, 밥 딜런, 찰턴 헤스턴, 제시 노먼, 에드워드 빌렐라
1998년빌 코스비, 프레드 엡, 존 칸더, 윌리 닐슨, 앙드레 프레빈, 셜리 템플
1999년빅터 보르게, 숀 코너리, 주디스 재스민, 제이슨 로바즈, 스티비 원더
2000년미하일 바리시니코프, 척 베리, 플라시도 도밍고, 클린트 이스트우드, 앤절라 랜즈베리 }}}}}}
21세기 수상자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top:-7px;margin-bottom:-7px; margin-left:-11px; margin-right:-11px;"
2001년줄리 앤드루스, 밴 클라이번, 퀸시 존스, 잭 니콜슨, 루치아노 파바로티
2002년제임스 얼 존스, 제임스 리바인, 치타 리베라, 폴 사이먼, 엘리자베스 테일러
2003년제임스 브라운, 캐럴 버넷, 마이크 니콜스, 로레타 린, 이작 펄만
2004년워렌 비티, 오시 데이비스 & 루비 리, 엘튼 존, 조앤 서덜랜드, 존 윌리엄스
2005년토니 베넷, 수잔 파렐, 줄리 해리스, 로버트 레드포드, 티나 터너
2006년주빈 메타, 돌리 파튼, 스모키 로빈슨, 스티븐 스필버그, 앤드루 로이드 웨버
2007년레온 플라이셔, 스티브 마틴, 다이애나 로스, 마틴 스콜세지, 브라이언 윌슨
2008년모건 프리먼, 조지 존스, 바브라 스트라이샌드, 트와일라 사프, 더 후
2009년멜 브룩스, 데이브 브루벡, 그레이스 범브리, 로버트 드 니로, 브루스 스프링스틴
2010년멀 해거드, 제리 허먼, 빌 존스, 폴 매카트니, 오프라 윈프리
2011년바바라 쿡, 닐 다이아몬드, 요요마, 소니 롤린스, 메릴 스트립
2012년버디 가이, 더스틴 호프먼, 레드 제플린, 나탈리아 마라코바
2013년마티나 아로요, 허비 행콕, 빌리 조엘, 셜리 매클레인, 카를로스 산타나
2014년알 그린, 톰 행크스, 퍼트리샤 맥브라이드, 스팅, 릴리 톰린
2015년캐롤 킹, 조지 루카스, 리타 모레노, 오자와 세이지, 시실리 타이슨
2016년마르타 아르헤리치, 이글스, 알 파치노, 마비스 스태플스, 제임스 테일러
2017년카르멘 드 라발라데, 노만 레어, 글로리아 에스테판, LL 쿨 J, 라이오넬 리치
2018년셰어, 필립 글래스, 리바 매킨타이어, 웨인 쇼터, 해밀턴 팀 (린 마누엘 미란다, 토마스 카일, 알렉스 라카뫄르, 앤디 블렝큰불러) }}}}}}
}}}}}} ||
파일:external/radio.uchile.cl/placido.jpg

1. 개요2. 약력3. 평가4. 그 외

1. 개요

Plácido Domingo, 1941년[1]1월 21일 -

풀네임은 호세 플라시도 도밍고 엠빌(José Plácido Domingo Embil). 스페인멕시코성악가이자 지휘자.

2. 약력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태어났고, 양친은 모두 스페인 민속 오페라인 사르수엘라(Zarzuela) 극단에서 활동하던 가수였다. 여덟 살 때 부모를 따라 멕시코로 이주하였으며, 그곳에서 성장했다. 멕시코시티 음악원에서 피아노와 지휘를 전공했지만, 이후 성악으로 전공을 바꾸어 부모처럼 사르수엘라 극단의 가수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1961년 멕시코시티 오페라 극장에서 바리톤으로 공식 데뷔했지만, 우연히 테너 성부 악보 몇 개를 초견으로 몇 번 부르던 것을 극장 관계자들이 듣게 되었는데, 그들이 이것을 좋게 평가한 것도 모자라 배역을 바꾸도록 권유했다. 그야말로 신의 한 수. 이후 베르디의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에서 남주인공인 알프레도 역으로 출연하면서 테너로 전향하여 활동하기 시작했다.

1962년에서 1965년까지 텔아비브의 이스라엘 국립 오페라단에서 활약했다. 1965년부터 뉴욕 시티 오페라단에서 활동하다가 1968년 세계적인 권위를 가진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극장에서 프랑코 코렐리의 대역을 훌륭히 소화하여 일약 스타가 되었다. 이후 짦은 기간 동안에 세계 각지의 오페라 극장 무대를 석권하면서 불과 1~2년 사이에 세계적인 스타가 되었다.

이후 도이체 그라모폰, 데카, RCA 등 세계 유수의 클래식 레이블들과 계약을 맺고 여러 음반을 녹음하기 시작했다.

1975년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에서 카라얀이 지휘하는 돈 카를로의 타이틀 롤을 맡아 최고의 무대에까지 진출하게 된다.

아울러 지휘자로서의 경력도 이어가려 노력하여 1973년에는 뉴욕 시티 오페라단에서 오페라 지휘자로 데뷔했다. 지휘자로서 그의 경력의 정점 중 하나는 1983년 세계적인 런던 코벤트 극장에서 요한 슈트라우스 2세오페레타 박쥐를 지휘한 것이다. 이 공연은 영상물로 발매되었다.


베르디 운명의 힘 서곡을 지휘하는 플라시도 도밍고,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1979년

1981년 존 덴버와 함께 녹음한 크로스 오버 음반 Perhaps Love가 발매되어 큰 히트를 치며 크로스 오버 음악계의 한 획을 그었다.

1980년대에는 오페라의 영화화가 활성화되기 시작했는데, 성악 실력에 외모까지 겸비한 도밍고가 자주 주역으로 캐스팅되었다. 이러한 오페라 영화 영상물들이 발매되면서 도밍고의 명성도 세계적으로 더욱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1991년에는 이탈리아 성악가로는 매우 이례적으로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에 진출했다. 처음에는 단발성 출연에 그칠 것으로 보였지만, 매우 박한 개런티에도 불구하고 수년간 꾸준히 출연하면서 90년대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을 대표하는 성악가 중 한명이 되었다.

2009년 메트로폴리탄 극장에서 바리톤으로 회귀하여 시몬 보카네그라의 타이틀 롤로 재데뷔했다. 시몬 역을 맡는 도중에 직장암으로 고생하기도 했지만, 2010년 봄에 수술을 받은 뒤 완쾌되었고, 현재 오페라 무대와 콘서트에서 다시 활동 중. 수술 받은 후에는 무대 출연을 자제하는 편이라지만, 전보다 약간 줄었을 뿐 아직도 꾸준히 활동 중이다. 특히 일반적인 성악가들은 좋은 기량을 보여주기 어렵다고 생각하는 70을 훌쩍 넘긴 나이에도 은퇴는커녕 여전히 현역으로 뛰는 수준을 넘어서서, 잊힌 작품이나 초연작, 바리톤 배역에 출연하는 등 아직도 새로운 배역을 맡으며 레퍼토리를 넓히고 있는 노익장을 발휘 중이고, 물론 전성기만큼은 아니지만 여전한 가창을 보여주고 있다. 2013년 7월에도 색전증으로 입원하였으나, 퇴원하자마자 원래 잡혀 있던 페스티벌 일정을 모두 소화하는 강철 체력을 보여주었다.
그래도 현재는 건강 때문인지 타이틀 롤보다는 조연 역할로 출연하는 경우가 많은데, 오히려 그 덕분에 레퍼토리는 더 넓어지고 있다.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는 없지만 인류 역사상 평생 가장 많은 배역을 맡은 오페라 가수가 확실할 거라는 얘기도 들린다.

그 외 2014년과 2016년에 내한을 하였는데, 이때도 들어보면 70세가 넘는 플라시도 도밍고의 목소리가 젊고 팔팔한 테너들보다 더 깊이 있는 음색을 보여준다. 하지만 나이가 나이인지라 성량은 약간 줄어든 듯하다.

2018년 10월 26일 내한이 확정되었다!#

3. 평가

원래는 루치아노 파바로티, 호세 카레라스와 더불어서 세계 3대 테너로 불렸지만, 파바로티 사후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테너다.[2] 옥스퍼드 대학교 명예 박사 학위를 비롯한 수많은 학위와 미국의 대통령 자유 훈장, 프랑스의 레지옹 도뇌르 훈장, 영국의 명예 기사 훈장[3] 등 온갖 상훈도 있다. 물론 이런 영예는 도밍고뿐만 아니라 파바로티와 카레라스 역시 휩쓴 바 있다.

파바로티와 비교하여 목소릴 분류하자면 그는 리릭 테너보다 좀 더 무거운 성질인 스핀토 테너[4]라 할 수 있겠지만, 그렇게만 한정하기에는 리리코와 드라마티코의 배역에도 잘 어울리는 음성을 가지고 있다. 성악가들의 가장 큰 숙제 중 하나인 언어의 장벽도 거의 없어서, 모국어인 스페인어 레퍼토리는 물론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독일어, 영어, 러시아어 등 엄청나게 폭 넓은 언어로 된 오페라 배역들을 소화해낸다. 이들 언어로 상당한 수준의 회화까지 가능한 수준이라고. 도밍고는 기본적으로 이탈리아 오페라 성악가로 기억되지만 후술되어 있듯이 독일 오페라 분야에서도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는데, 실제로 도밍고는 독일어에도 상당히 능통하다. 독일의 토크쇼에 출연하여 프리토킹 수준의 유창한 독일어를 구사했다. 영어 역시 마찬가지로 영어 토크쇼에도 여러차례 출연했다. 학생 시절에 이런저런 연극 무대에 단역으로 출연한 경험도 있어서 연기력도 상당히 뛰어나며, 대사와 음악을 빨리 외우는 능력 또한 갖춰 레퍼토리 확장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한다. 쉬지 않고 연구하는 그의 열정이 도밍고가 가진 최고의 무기라고 할 수 있다.

원래 바리톤 출신이었기 때문에 바리톤 배역을 부른 적도 있다. 대표적인 것은 본인이 피가로역을 맡은 세비야의 이발사. 전곡 녹음과는 별도로 비디오 더빙으로 혼자서 테너와 바리톤의 2중창을 부르기도 했다. 다만 바리톤으로 시작해 테너 성부로 음역대를 끌어올린 탓에, 파바로티처럼 투명하고 파워풀한 고음을 내지는 못 한다. 물론 도밍고만 못 내는 게 아니다(...). 어쨌거나 안티들의 경우에는 테너이면서도 커리어의 대부분에 걸쳐 일명 하이 C로 통하는 높은 도(Do)를 내지 않았던 도밍고의 약점을 희화화시켜 'Mingo'라고 부르기도 한다. 쉽게 말해 '도'밍고에서 '도'를 뺀 거다(...). 대신 그 약점을 잘생긴 외모와 세련된 목소리, '3대 테너' 중 가장 다양한 레퍼토리와 뛰어난 연기력으로 손쉽게 커버해낸다.

상당한 학구파로 유명하다. 음대에서 피아노와 지휘를 전공했던 탓에 이 분야들에서도 나름대로의 능력자임을 보여주는데, 특히 지휘 쪽에서는 자신의 장기인 오페라뿐 아니라 관현악 작품들에도 손을 대고 있는 중. 그의 자서전을 보면 파바로티나 카레라스 등 다른 가수들과 달리 클라이버, 카라얀 등 자신이 함께 했던 거장 지휘자들과의 인연이 자세히 소개되어 있기도 하다.

오페라 가수로선 매우 한정된 레퍼토리만 반복적으로 소화했던 파바로티와는 달리 끊임없이 새로운 배역에 도전해 현재 126개의 배역을 소화한 기네스북 기록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그 중 몇 개는 바리톤 배역이다.

새로운 레퍼토리 도전과 관련해 특히 커리어 후기에 접어들어서 바그너 테너 역에 도전한 것이 눈에 띈다. 음악 역사상 이탈리아 오페라와 바그너 오페라 양쪽에 정통한 거의 유일한 테너라 할 수 있다. 사실 도밍고는 제법 젊은 시절인 1968년에 처음 로엔그린 역할을 불렀다. 처음에는 로엔그린, 탄호이저 등 초기 바그너의 다소 라이트한 역부터 시작했지만 서서히 그러나 꾸준히 배역을 넓혀갔다. 1985년과 1986년에 시노폴리와 솔티가 각각 지휘한 탄호이저와 로엔그린 음반을 녹음하면서 본격적으로 바그너 가수로서 입지를 다져나가기 시작했다. 때마침 90년대 바그너 가수 기근 현상과도 맞물려 이 분야에서도 일정 수준 이상의 성과를 이루어냈다. 1991년에는 바그너 음악의 성지인 바이로이트 페스티벌에 진출했다. 바이로이트는 출연료가 아주 박하기로 유명해서 도밍고가 처음 바이로이트에 섰을 때는 일회성 출연으로 여기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그는 수 년 동안 꾸준히 활약하여 바이로이트 역사에서 반드시 언급되어야 할 중요한 테너가 되었다. 90년대 후반과 2000년대에 이르러서는 마침내 헬덴 테너의 정점에 있는 배역인 지크프리트와 트리스탄까지 소화하는데 성공했다. 바그너 음반 중에서는 특히 로엔그린 실황 영상물이 추천할 만하며, 파르지팔 등의 역할도 매우 훌륭하다.

바그너 이외에도 모차르트 오페라에 대한 도전도 눈에 띈다. 모차르트 오페라에서 테너 배역은 역할이 크지 않으면서 독특한 스타일과 때때로 고난이도의 기교가 요구되기 때문에 이탈리아 오페라나 바그너 오페라들과는 또 다른 영역으로 보는 경우가 많다. 도밍고는 모차르트의 이탈리아어 오페라뿐만 아니라 마술피리와 같은 독일어 작품도 모두 레퍼토리로 삼았다. 도밍고는 EMI에서 모차르트 아리아를 음반으로 녹음하기도 했지만, 그 외에는 안타깝게도 전문 모차르트 테너가 아니라는 인식 때문인지, 모차르트의 작은 배역을 맡기기엔 몸값이 너무 비싸서인지 전곡 음반은 거의 없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도밍고의 EMI 모차르트 음반은 그가 라이브에서 노래했던 것 보다 못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허나 이 음반이 도밍고의 모차르트를 들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소스였다. 그러나 최근 유튜브에서 도밍고가 실제 라이브로 노래한 모차르트를 들어볼 수 있다. 프리츠 분덜리히나 스튜어트 버로우즈 같은 일급 모차르트 전문 테너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뛰어난 가창을 들려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도밍고는 요즘은 자주 듣기 힘든 독일 오페레타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특히 90년 3테너 콘서트에서 레하르의 오페레타 미소의 나라에서 나오는 테너 아리아인 "Dein ist mein ganzes herz"를 부른 것이 유명하다.

그 밖에도 베토벤 장엄미사, 베토벤 교향곡 제9번도 여러차례 부르고 녹음도 남겼다.

아울러 90년대 이후에는 차이코스키 등 러시아 오페라로 영역을 넓혔다. 정말 그의 도전은 혀를 내두르게 한다.

목소리뿐만 아니라 미남형이라서 때문에 극장용 또는 비디오용 오페라 영상 주역을 자주 맡았다. 지금껏 도밍고가 출연한 오페라 영상물은 50여 개에 달한다고 한다. 가히 오페라 영화의 제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 지휘한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에선 음반 녹음을 위해서는 파바로티가 캐스팅됐지만, 음반 녹음 직후에 진행된 영상물 녹화 세션에서는 도밍고가 기용되었다.[5] 파바로티와 도밍고 이외의 다른 배역은 다 동일하다. 적어도 외모는 도밍고가 파바로티보다 위

4. 그 외

한때 루치아노 파바로티와는 서로 경쟁 관계에 있었다. '스리 테너 콘서트' 이전까지만 해도 그리 살가운 사이는 아니었던 모양. 오페라와 성악은 물론이며 일반 대중가요까지도 폭 넓게 불러왔으며, 존 덴버와 같이 불러 유명한 Perhaps Love, 모린 맥기번과 같이 부른 A Love until the end of time 등 팝송을 담은 크로스오버 앨범들도 많이 내놓았다. 파바로티가 유명 가수들을 섭외해 진행한 자선 공연 시리즈인 '파바로티와 친구들'을 벤치마킹했는지, 1992년부터 2000년까지 여러 분야에서 활동하는 유명 가수들을 불러모아 오스트리아의 수도 에서 빈 교향악단의 반주로 크리스마스 대중 콘서트를 개최하고 그 실황으로 라이브 앨범을 발매해 짭짤한 수익을 올리기도 했다.

유명한 마드리디스타[6]이다. 레알 마드리드의 공식 응원가도 2번 맡았는데, 각각 창단 100주년 기념 곡 《Himno del Centenario del Real Madrid》(Hala Madrid), 챔피언스 리그 10회 우승 기념 곡 《Hala Madrid y nada más》로 의미가 큰 곡들이다. 《Hala Madrid y nada más》 같은 경우 원곡(2014년)이 있는 상황에서 2016년 11회 우승 달성 기념으로 새 버전을 녹음했다.
《Himno del Centenario del Real Madrid》
2011-12 시즌 라 리가 우승 축하 행사 때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 직접 나와 《Himno del Centenario》를 부르기도 했다.

테니스 선수 라파엘 나달, 비센테 델 보스케 감독 등과 더불어 2012년 레알의 명예 회원으로 임명되었다. 참고로 도밍고가 카레라스의 백혈병 투병을 계기로 카레라스와 절친한 사이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많으나, 이는 잘못된 소문이다. 자세한 내용은 호세 카레라스 문서와 다음의 웹 문서를 참고하라. 실제 카레라스와 관계는 라이벌이자 친구였다고 한다. 루머랑 달리 나쁜 사이는 아니라고.

성악가로서 전성기였을 때도 콘서트에서 직접 지휘를 하기도 했으며, "나이가 들어서 더 이상 성악을 하기 힘들어지면 지휘자로 먹고 살겠다"라고 말하고 다녔는데, 실제로도 나이가 들면서 점점 지휘자 활동이 많아지고 있다. 다만 아직 성악가로서도 은퇴는 하지 않은 듯.

사생활 문제도 첫 번째 결혼에 실패한 이후에는 마르타와 30년 이상을 탈 없이 잘 지내고, 있다. 아들들 중 플라시도 도밍고 주니어는 싱어송라이터와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고, 아버지가 개최한 크리스마스 콘서트를 비롯한 무대에서 자작 가요들을 내놓은 바 있다. 1990년대 초반에는 자신의 이름을 딴 국제 성악 콩쿨을 만들어 계속해서 성악 인재들을 발굴하고 있기도 하다.

부르기 전에는 쑥쓰러워 했는데, 막상 부른 그리운 금강산의 한국어 발음이 한국인 성악가보다 정확했다.[7]

지휘에 관심이 많은 만큼 자서전에서 같이 공연했던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이나 카를로스 클라이버 등 거장 지휘자들에 대해 비교적 상세히 서술하고 있다. 이미 세계정상급의 성악가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카라얀과의 첫 녹음에서 상당히 긴장했던 듯 하다. 카라얀은 성악가들을 선정함에 있어 기존의 네임 밸류보다는 자신의 미학에 따라 선정하는 것으로 유명했는데, 뛰어난 미성을 가진 도밍고가 카라얀과 잘 어울릴 법 하지만 의외로 카라얀이 도밍고와 남긴 녹음이 별로 없다.[8] 카라얀은 도밍고가 명성을 날렸던 주요 작품(오텔로, 아이다, 돈 카를로, 일 트로바토레, 카르멘)에서도 도밍고 대신 상대적으로 커리어가 약했던 다른 성악가를 기용했고, 79년 이후에는 당시 기준으로 도밍고보다 커리어가 훨씬 짧았던 호세 카레라스를 주로 기용했다. 카레라스가 쓰리 테너로 도약하는데 가장 크게 기여했던 인물이 카라얀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9].

파일:external/img2.ruliweb.daum.net/735_1.jpg
심슨 가족 19시즌 2화[10]에 본인이 목소리 출연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다른 애니에서도 성우로서 활약했는데, 디즈니사의 비벌리 힐스 치와와의 몬테쥬마, 마놀로와 마법의 책의 캐릭터 호르헤 산체스의 목소리를 맡은 바 있다. 마놀로와 마법의 책 OST에 도밍고의 노래가 수록되어 있다.

2018년 10월 내한공연이 확정되었다. 판매 티켓 최고가는 55만원으로 책정되었다. 다만 이건 전체 좌석 중 150석 가량되는 협찬사 물량(55만원 Svip 석, 44만원 Vvip 석)이고, 그 외에 VIP석 25만원, R석 18만원, S석 12만원, A석 8만원 B석 5만5천원이다. 고액 좌석 논란에 주관사는 억울하다는 입장.

2018년 7월 스페인플래그 캐리어이베리아 항공에서 자사의 첫 A350 여객기 인도를 받았을 때, 비행기에 그의 이름을 붙였다.

2019년 8월, 수십년간 여성 성악가,무용가 성추행 의혹이 제기됐다.
기사


[1] 1934년에 태어났다는 루머가 예전부터 돌았으나, 일단은 자신이 직접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혔다.[2] 물론 지금은 나이가 나이인지라, 오페라에선 자신의 원래 성부였던 바리톤으로 활동한다.[3] 외국인에게 주는 명예 KBE 훈장으로, 정원 외이기 때문에 'Sir' 칭호도 붙지 않는다.[4] 리릭과 드라마틱의 중간 성질을 가진 소리로, '스핀토(Spinto)'란 이태리어로 '찌르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데, 이 목소리로 분류되는 테너는 말 그대로 고음을 앞으로 찌르듯이 강렬하게 밀어붙이면서 확실하게 잘 유지할 수 있는 힘이 요구되며, 통상적인 리릭 테너보다 더 중량감 있는 소릴 가진 게 특징이다.[5] 평소에 지휘에 관심이 많았던 도밍고는 이것이 카라얀과의 첫 녹음이었기 때문에 나름 상당히 신경을 쓰고 있었는데, 리허설도 없이 바로 녹음 세션에 들어가더니 단 한 번만에 카라얀이 'OK'해서 당황했다고 한다. 이미 직전에 파바로티와 음반 녹음이 진행된 사실을 몰랐던 듯.[6] 스페인의 대표적인 축구 클럽인 레알 마드리드 CF의 팬.[7] 한국 성악의 딕션이 외국보다 부정확하다고 비판하는 이들이 많은데, 이 영상이 그 대표적인 예로 꼽힌다. 이 영상은 1995년에 있었던 홍혜경과 플라시도 도밍고, 베이스 연광철의 합동 연주회였는데, 자세히 들어보면 연광철이나 홍혜경보다도 오히려 더 정확한 한국어 가사를 들려준다.[8] 정규음반으로는 투란도트, 가면무도회 정도가 꼽힐 정도.[9] 도밍고는 DG에서 정명훈(오텔로), 클라우디오 아바도(아이다, 카르멘, 돈 카를로), 카를로 마리아 줄리니(일 트로바토레), 소니에서 제임스 레바인(오텔로), 주빈 메타(일 트로바토레), 영상으로 카를로스 클라이버(카르멘) 등과 작업했다. 반면 카레라스는 카라얀과 돈 카를로(소니), 카르멘, 토스카, 베르디 레퀴엠 등을 녹음했다.[10] 호머가 우연히 등을 다치고는 성악가가 되는 에피소드.